전체뉴스 1-10 / 17,9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긴즈버그 지명 클린턴, 트럼프의 후임지명 추진에 "위선적" 비난

    "트럼프와 매코널의 첫 번째 가치는 권력…냉소주의 확산시킬 것"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공화당 측이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 지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위선적이라고 맹비난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CNN방송과 CBS방송에 출연해 공화당의 주장에 대해 "천박하게 위선적인 요구"라고 말했다. 그는 재임 시절이던 1993년 '진보의 아이콘'으로 통하는 긴즈버그를 연방대법관에 지명한 당사자다. ...

    한국경제 | 2020.09.21 02:33 | YONHAP

  • 故 긴즈버그 대법관은…美 법조계 진보의 아이콘, 트럼프와 사사건건 대립

    ... 남편을 따라 컬럼비아대 로스쿨로 옮겨 수석 졸업했다. 럿거스대 법학교수를 지내다 1972년 여성 최초로 컬럼비아대 로스쿨 교수가 됐다. 이후 시민단체의 여성인권 프로젝트에서 수석변호사를 맡아 각종 소송을 주도했다. 1993년 빌 클린턴 대통령 지명으로 미 역사상 두 번째로 여성 대법관에 올라 27년간 재직했다. 재임 중 췌장암, 폐암 등 총 다섯 차례나 암과 싸웠다. 그는 2016년 대선 때 언론 인터뷰 등에서 당시 공화당 후보였던 도널드 트럼프를 &ls...

    한국경제 | 2020.09.20 17:32 | 주용석

  • thumbnail
    "미 유권자들, 바이든이 후임 대법관 임명하길 원한다"

    ... 작용한 상황이, 이번에는 바이든 후보에게 적용될 차례라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대선 출구조사에서 대법관 지명을 가장 중요한 현안이라고 꼽은 유권자가 무려 21%에 달했는데, 이들 중 56%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해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대선후보(41%)를 크게 앞섰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대선 전 대법관 후임을 지명해 공화당 지지층의 위기감을 부른 것과 달리, 이번에는 거꾸로 트럼프 대통령이 보수 대법관 지명을 강행하려는 분위기여서 ...

    한국경제 | 2020.09.20 01:0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경합주 유세서 "바이든은 여길 난민캠프로 만들 것"

    ... '배신 세력'의 사례로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과 함께 한국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바이든 후보는 미네소타주 덜루스를 찾아 연설에 나섰다. 미네소타주는 전통적인 민주당 텃밭이다. 하지만 직전인 2016년 대선 때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1.5%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승리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올해 대선에서 뒤집을 가능성이 있는 지역으로 떠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9 17:44 | 고은빛

  • thumbnail
    약자 보듬은 '진보 아이콘' 긴즈버그…'여성 최초' 달고 다녀(종합)

    ... 대변 진보 대법관 긴즈버그 대법관은 보수 우위의 대법원에서도 굳건히 '반대표'를 던지며 전향적인 판결을 끌어내는 데 앞장섰다. 그는 민주당 지미 카터 대통령 시절인 1980년 연방 항소법원 판사로 임명됐고 1993년에는 빌 클린턴 대통령의 지명으로 대법관에 올랐다. 동성결혼 합법화, 버지니아 군사학교의 여성 입학 불허에 대한 위헌 결정, 동일노동 동일임금 지급 등의 판결을 내리면서 소수자를 대변하는 목소리를 냈다. 약자 차별에 맞서고 다수 의견에 굴하지 않고 ...

    한국경제 | 2020.09.19 17:33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미네소타 유세서 "바이든은 이곳 난민캠프로 만들 것"

    ... 글로벌 세력을 지지한다"고 비판하며, '배신 세력'의 사례로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과 함께 한국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바이든 후보 역시 미네소타주 덜루스를 찾아 연설에 나섰다. 미네소타주는 전통적인 민주당 텃밭으로 통한다. 하지만 직전인 2016년 대선 때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1.5%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승리해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올해 대선에서 뒤집을 가능성이 있는 지역으로 떠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9 17:27 | YONHAP

  • thumbnail
    "트럼프는 사기꾼" 비판하던 긴즈버그, 하늘의 별이 되다

    ... 항암치료를 받던 중이었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2016년 대선 당시 인터뷰에서 공공연하게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를 사기꾼(faker)라고 칭했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에도 각을 세웠다. 그는 컬럼비아대 로스쿨 교수를 거쳐,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시절인 1993년 여성으로서는 두번째로 연방대법관으로 임명됐다. 무려 27년이나 연방대법관으로 재직한 셈이다. 그는 취임 후 여권 신장에 힘썼다. 남성 생도의 입학만 허용하던 버지니아군사학교에 여성을 받거나 아니면 ...

    한국경제 | 2020.09.19 15:32 | 고은빛

  • thumbnail
    약자 보듬은 '진보 아이콘' 긴즈버그…'여성 최초' 달고 다녀

    ... 연방 대법관이자 흑인 민권운동의 신화 같은 존재인 더굿 마셜에 비견되는 '여성 운동의 더굿 마셜'로도 불리게 됐다. 그는 민주당 지미 카터 대통령 시절인 1980년 연방 항소법원 판사로 임명됐고 1993년에는 빌 클린턴 대통령의 지명으로 대법관에 올랐다. 동성결혼 합법화, 버지니아 군사학교의 여성 입학 불허에 대한 위헌 결정, 동일노동 동일임금 지급 등의 판결을 내리면서 소수자를 대변하는 목소리를 냈다. 약자 차별에 맞서고 다수 의견에 굴하지 않고 ...

    한국경제 | 2020.09.19 10:52 | YONHAP

  • thumbnail
    트럼프-바이든, 미네소타주 동시 출격…뒤집기 노리는 트럼프

    ... 미네소타주에서 사전 현장투표가 시작된다는 점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미네소타는 지난 50년가량 민주당 대선 후보가 승리해 민주당의 전통적 텃밭으로 통한다. 그러나 직전인 2016년 대선 때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1.5%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승리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올해 대선 때 뒤집기를 희망하는 지역으로 떠올랐다. 특히 미네소타주는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는 구호를 내걸고 미전역의 인종차별 항의시위를 촉발한 ...

    한국경제 | 2020.09.19 03:54 | YONHAP

  • thumbnail
    바이든에 드리운 '힐러리 악몽'…트럼프에 지지율 첫 역전당해

    ... 대통령 지지율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처음 나왔다. 대선이 5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바이든 대세론’에 균열이 생기면서 미 대선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4년 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가 막판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역전패한 ‘힐러리의 악몽’이 재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여론조사 기관 라스무센이 지난 9~15일(현지시간)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6일 공개한 ...

    한국경제 | 2020.09.18 17:10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