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0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맞수였던 힐러리 "코로나 대응, 나는 더 잘했을 것"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자신이 대통령이었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더 잘했을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저격했다. 3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미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우리는 물론 목숨을 살리면서 더 책임감 있는 행동으로 더 잘 해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꼭 지금과 같이 생계와 일자리에 심한 경제적 타격을 ...

    한국경제 | 2020.07.04 07:23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바이든에 활력 없다 공격하지만…여론조사는 반대

    ... 45%가 긍정 답변해 바이든 전 부통령보다 낮았다. 스태미나의 사전적 정의는 어떤 활동을 지속해서 할 수 있는 육체적인 힘을 의미하며, 우리말로 원기나 정력에 가깝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상대하면서 '스태미나'라는 단어를 유독 강조했다. 힐러리 후보가 "스태미나와 에너지가 없다", "정신적, 육체적 스태미나가 부족하다"고 꾸준히 공격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서도 '졸린 조'라는 ...

    한국경제 | 2020.07.04 04:57 | YONHAP

  • thumbnail
    바보야, 문제는 인플레가 아니라 디플레야

    ...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공급 감소가 유가에 반영되는 시기는 올가을께가 될 것이란 예상도 있다. 이런 분석대로라면 적어도 가을까지는 유가 때문에 유동성 파티가 끝날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는다. 1992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빌 클린턴은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를 선거 구호로 썼다. 이 구호로 유권자를 사로잡은 클린턴은 대통령에 당선됐다. 지금의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바보야, 문제는 디플레이션이야!’라는 소리를 ...

    한국경제 | 2020.07.03 17:06 | 장경영

  • [이우탁의 탁견] 2002년 여름, 볼턴은 왜 서울에 왔을까

    ... 현장감 있게 전합니다. 두툼한 자료를 갖고 온 그는 한참을 설명하더니 "이자들이 한반도를 흔든 겁니다. "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실 1990년대 중반부터 북한이 HEU 추진과 관련된 설비들을 밀수입해 왔으며, 이를 클린턴 행정부도 예의주시하고 있었음을 많은 문서가 증명해 줍니다. 당시 제가 만난 익명의 외교부 고위 당국자도 "북한이 HEU를 추진했음을 말해 주는 정보들이었다. "고 말하곤 했습니다. 미국이 전해준 정보에 대한 신뢰가 상당했습니다. ...

    한국경제 | 2020.07.02 16:22 | YONHAP

  • thumbnail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 세계 10대 부호 중 유일한 아시아人

    ... 미·중 갈등이 앞으로도 암바니 회장에게 호재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암바니 회장은 과거 자녀들의 호화 결혼식으로 주목받기도 했다. 결혼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등 글로벌 정·재계 인사가 여럿 참석해 큰 주목을 받았다. 암바니 회장은 딸과 아들의 결혼식에 각각 1000억원 이상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고운 기자 ccat@han...

    한국경제 | 2020.07.02 15:16 | 이고운

  • thumbnail
    "트럼프에 환멸" 바이든 지지 공화당계 슈퍼팩 공식 출범

    ... 공화당 유권자들을 결집하기 위한 또다른 공화당계 조직 '오른쪽 PAC'이 출범했다. 부시 행정부와 트럼프 행정부에서 일했던 관료들이 결성한 조직이다. 한편, 이날 바이든 후보는 20년 이상 된 진보 조직 '무브온'의 지지를 얻는 데도 성공했다. '무브온'은 2016년 대선 때는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하지 않았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가 단임 대통령으로 끝나도록 조 바이든에 투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2 09:19 | YONHAP

  • 트럼프 또 '러 스캔들'…미군살해 첩보 묵인 의혹

    ...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대통령이 서면 보고를 읽지 않으면 참모들이라도 알았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면 보고를 읽지 않는다면 다른 방법으로라도 참모들이 보고했어야 한다는 얘기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나라면 빌어먹을 보고를 읽었을 것”이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뉴욕타임스는 “자국민이 위험에 처했다는 첩보를 확보하고도 행정부 차원에서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비난이 커지면서 ...

    한국경제 | 2020.07.01 17:16 | 김정은

  • thumbnail
    트럼프 잘 안읽는 일일보고서에 러 미군살해 사주 첩보 있었나(종합)

    ...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의혹을 알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알았으면서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거짓말을 했을 가능성을 제기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맞수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가세했다. 그는 유명가수 바브라 스트라이샌드의 트윗에 답하는 식으로 "나라면 빌어먹을 보고를 읽었을 거다. 확실하다"라고 트윗을 올렸다. 러시아의 미군살해 사주 의혹은 NYT 보도로 불거졌으며 워싱턴포스트는 이 ...

    한국경제 | 2020.07.01 08:16 | YONHAP

  • thumbnail
    '별명짓기 귀재' 트럼프가 못푼 난제…바이든 공략할 새 별명은

    ... 미국 대통령이 대선 경쟁자인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괴롭힐 마땅한 별명을 짓지 못해 고민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졸린 (Sleepy) 조'라고 불렀지만 2016년 대선 때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후보를 '사기꾼(Crooked) 힐러리'라고 공격할 때만큼 파괴력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2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고위 참모들이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미국에 위험한 인물이라는 이미지를 갖도록 노력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6.30 00:29 | YONHAP

  • thumbnail
    스타벅스·코카콜라…소셜미디어에 등 돌리는 글로벌 기업들

    ... 범람하는 소셜미디어에 대한 기업의 불만이 쌓였기 때문이라고 CNBC는 분석했다. 소셜미디어는 젊은 층에 효과적인 디지털 광고 플랫폼이지만 업체들이 부적절한 콘텐츠를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피자가게 지하에서 아동 성매매 조직을 운영한다’는 내용의 가짜뉴스 ‘피자게이트’가 최근 틱톡을 중심으로 다시 전파되면서 게시물 공유는 80만 건을 넘을 정도다. 광고주들이 이번 페이스북 보이콧을 ...

    한국경제 | 2020.06.29 16:41 |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