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황제 우즈, 부상 등 불운 딛고 부활했는데 또 사고라니

    ... 추락→마스터스 우승으로 부활 PGA 투어 최다승 신기록에 1승 남긴 채 또 자동차 사고 골프 스타 타이거 우즈(미국)가 자동차 전복 사고로 심하게 다쳐 커리어에 또 한 번 황제의 커리어에 브레이크가 걸릴 전망이다. 이미 ...·US오픈·브리티시오픈·PGA챔피언십)를 제패하는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2008년에는 무릎 연골 등 다리 부상을 안고도 US오픈 정상에 올라 자신의 14번째 메이저 ...

    한국경제 | 2021.02.24 09:21 | YONHAP

  • thumbnail
    '마스터스 울렁증' 극복 매킬로이, 내년 그랜드슬램에 파란불

    ...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마스터스 우승과 유독 인연이 없다. PGA챔피언십 2차례 우승과 US오픈, 디오픈을 각각 한 번씩 우승한 매킬로이는 마스터스만 정복하면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4개 메이저대회를 모두 한 번 이상 우승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은 진 사라센, 벤 호건, 게리 플레이어, 잭 니클라우스, 타이거 우즈 등 5명밖에 이루지 못한 대기록이다. 매킬로이는 2014년 디오픈 우승 이후 해마다 마스터스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 ...

    한국경제 | 2020.11.16 10:29 | YONHAP

  • thumbnail
    '갈비 쏠까' 임성재, 마스터스 3라운드 공동 2위(종합)

    ... 세계랭킹 8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공동 10위(8언더파 208타)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메이저 4개 대회 석권)을 완성하는 매킬로이는 13번홀(파5)에서 또 악몽을 겪었다. 1라운드 13번홀 티샷이 ... 버디 퍼트 상황에서 '3퍼트'로 보기를 적어냈다. 지난해 극적인 역전 우승으로 재기에 성공했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븐파를 치고 중간합계 5언더파 211타로 공동 20위에 올랐다. '초장타'를 앞세워 US오픈에서 ...

    한국경제 | 2020.11.15 08:12 | YONHAP

  • thumbnail
    '11월의 오거스타' 정복할 주인공은…제84회 마스터스 12일 개막

    ... 홀과 10번 홀에서 오전 오후 조로 경기하는 것 등도 변화다. 지난해 4월 오거스타에서 '황제의 부활'을 알린 타이거 우즈(미국)에게도 평소 같지 않은 마스터스다. 지난해 최종 라운드 때 역전 우승의 원동력이 된 '구름 관중'이 ... 겪었지만, 어느덧 기량을 회복한 모습으로 우승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커리어 그랜드 슬램' 도전도 이어진다. 2011년 US오픈, 2012년 PGA 챔피언십, 2014년 디오픈과 PGA 챔피언십을 제패한 ...

    한국경제 | 2020.11.10 11:09 | YONHAP

  • thumbnail
    18세 김주형 "PGA 투어에서 많이 배워…그랜드 슬램 목표"

    ... 100위 내에 진입하며 PGA 챔피언십에 출전한 그는 이후 PGA 투어 2020-2021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오픈에도 나가는 등 세계 무대를 향한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그는 PGA 챔피언십 개막에 앞서 평소 '우상'으로 여기는 타이거 우즈(미국)와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PGA 챔피언십에서는 컷 탈락했지만 세이프웨이 오픈에서는 공동 67위에 올랐다. 도미니카공화국 대회 개막을 앞두고 김주형은 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PGA 투어는 코스 전장이나 러프 ...

    한국경제 | 2020.09.23 11:37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메이저 대회 두 번째 컷 통과…타이거 우즈 탈락

    ... 선수들이 러프와 벙커를 전전해야 했다. 그린 스피드도 3.9정도로 더 빨라졌다. 서서히 발톱을 드러내는 형국이다. 타이거 우즈(45)가 그 희생양이 됐다. 이날 7오버파를 쳐 중간합계 10오버파로 커트탈락했다. 버디를 2개 잡았지만 더블보기 ... 미컬슨은 둘쨋날도 4오버파를 적어내 결국 발길을 돌려야 했다. 그는 US오픈 우승 트로피가 없어 커리어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아직껏 완성하지 못했다. 이날 언더파를 친 이는 단독 2위에 오른 브라이슨 디샘보(2언더파)와 버바 왓슨(1언더파), ...

    한국경제 | 2020.09.19 09:16 | 이관우

  • '괴물코스'라더니…US오픈 첫날 무더기 언더파

    ... 코스를 ‘명예’로 생각하는 US오픈 주관단체 미국골프협회(USGA)에는 안성맞춤 코스인 셈. 타이거 우즈(45·미국)는 “윙드풋은 난도를 높이지 않고도 메이저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곳”이라고 ... 144명 중 142위다. 메이저 1라운드에서 받아본 성적 중 최악이다. 미컬슨은 US오픈 우승컵 한 개가 모자라 커리어 그랜드 슬램(4대 메이저 석권)에 올라서지 못하고 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8 17:13 | 조희찬

  • thumbnail
    '7오버 우승' 나왔던 US오픈, 마의 윙드풋 넘어라

    필 미컬슨(50·미국)이 ‘커리어 그랜드 슬램(4개 메이저대회 석권)’을 위해 ‘베팅’을 시작했다. 평소 하지 않던 장비 튜닝까지 한 것이다. 미컬슨은 18일 미국 뉴욕주 ... 2번 아이언을 백에 넣었다. 드라이버 대신 2번 아이언으로 티샷할 생각이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는 퍼팅 그립을 처음으로 바꿨다. 우즈는 이번 대회 14번의 메이저대회 우승 동안 함께했던 핑 PP58그립 대신 ...

    한국경제 | 2020.09.17 17:39 | 김순신

  • thumbnail
    미컬슨, 코로나19로 바뀐 기준 덕에 US오픈 출전권 확보

    ... 줄고 출전 기준 다양화…임성재 등도 확정 최근 만 50세가 된 골프 스타 필 미컬슨(미국)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마지막 퍼즐인 US오픈에 올해는 나서지 못 할 뻔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바뀐 ... 그는 '자력 출전'으로 자존심을 지켜냈다. US오픈 3회 우승(2000·2002·2008년)에 빛나는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세계랭킹(11위)과 '2016∼2019년 마스터스 우승자'로 출전권을 확보, 또 한 번의 메이저 정상을 ...

    한국경제 | 2020.06.26 11:27 | YONHAP

  • '노란셔츠의 사나이' 웹 심슨, 아버지의 날 우승

    ... 날(Father’s day)로 정해 기념한다. 미국 언론은 비공식 성격의 ‘어버이(parental)슬램’이라는 단어를 쓴다. 미국 아버지의 날에 열린 대회와 어머니의 날(Mother’s day·5월 ... 선수로 자주 꼽힌다. 6남매 중 다섯 째로 태어난 그는 유독 따르던 아버지 샘을 3년 전 파킨슨병으로 떠나보냈다. 타이거 우즈(45·미국)가 빨간 셔츠를 입듯, 그는 아버지를 기리겠다며 최종일에 노란색 셔츠를 입고 뛴다. ...

    한국경제 | 2020.06.22 12:53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