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3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즈 vs 미컬슨, 평균 580만명 시청…케이블 골프 중계 최다기록

    타이거 우즈(45)와 필 미컬슨(50·이상 미국)의 두 번째 맞대결의 평균 시청자 수가 미국 케이블 TV 골프 중계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우즈와 미컬슨의 맞대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를 중계한 미국 터너 스포츠는 "평균 시청자 수가 580만명을 기록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는 종전 기록인 2010년 마스터스의 ESPN 중계 ...

    한국경제 | 2020.05.26 08:38 | YONHAP

  • thumbnail
    '우즈 파워'…웃고 떠든 자선파티 2000만弗 모았다

    ... 브래디(43·이상 미국)는 목소리를 낮추는 듯하더니 개의치 않다는 듯 왁자지껄 수다를 이어갔다. 이를 바라보던 매닝의 파트너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도 애써 웃음을 참으며 매닝의 등을 토닥였다.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호비 사운드에 있는 우즈의 홈구장 메달리스트GC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는 말 그대로 웃음바다였다. 수백억원의 성금을 마련하려 모인 이들이라기엔 너무나도 ...

    한국경제 | 2020.05.25 17:28 | 조희찬

  • thumbnail
    브래디의 찢어진 바지·미컬슨의 'US오픈 무관' 개그

    우즈-미컬슨 '세기의 대결 2탄' 수놓은 웃음 1년 반 만에 다시 성사된 타이거 우즈와 필 미컬슨(이상 미국) 간 '세기의 골프 대결'은 멋진 경기와 훈훈한 나눔 외에 필드 안팎의 유머로 즐거움을 안겼다. 25일(한국시간) ... 이벤트 경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The Match: Champions for Charity)'에서 우즈와 미컬슨은 미국프로풋볼(NFL) 전설 페이턴 매닝, 톰 브래디와 각각 팀을 이뤄 2대2 대결을 펼쳤다. 우즈와 ...

    한국경제 | 2020.05.25 13:59 | YONHAP

  • thumbnail
    우즈, 미컬슨과 두 번째 맞대결서는 웃었다…1홀 차 승리(종합)

    코로나19 자선 이벤트서 NFL 스타 매닝과 팀 이뤄 미컬슨-브래디 꺾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가 1년 반 만에 다시 성사된 일생의 라이벌 필 미컬슨(50·이상 미국)과의 맞대결에서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The Match: Champions for Charity)'에서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 페이턴 매닝(44)과 팀을 ...

    한국경제 | 2020.05.25 12:05 | YONHAP

  • 우즈, 미컬슨에 2년만에 설욕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가 다시 만난 필 미컬슨(50·이상 미국)과 맞대결에서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GC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t;미국) 조를 한 홀차로 따돌렸다. 2018년 1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1대1 맞대결에서 미컬슨에 패했던 우즈는 이날 승리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번 대회 미디어 주체인 워너미디어와 선수들은 이 행사를 통해 1000만달러 ...

    한국경제 | 2020.05.25 10:40 | 조희찬

  • thumbnail
    우즈, 미컬슨과 두 번째 맞대결서는 웃었다…1홀 차 승리

    코로나19 자선 이벤트서 NFL 스타 매닝과 팀 이뤄 미컬슨-브래디 꺾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가 1년 반 만에 다시 성사된 일생의 라이벌 필 미컬슨(50·이상 미국)과의 맞대결에서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The Match: Champions for Charity)'에서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 페이턴 매닝(44)과 팀을 ...

    한국경제 | 2020.05.25 09:42 | YONHAP

  • thumbnail
    고진영·박성현, 스킨스 게임에서 상금 5천만원씩 무승부

    ... 랭킹 1위 고진영과 3위 박성현의 '일대일 맞대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전 세계 주요 투어가 중단된 상황에서 많은 골프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국 시간으로 25일 새벽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타이거 우즈와 필 미컬슨(이상 미국)의 맞대결과 함께 세계적인 '골프 빅 매치'가 성사됐다. '소문난 잔치'답게 경기는 마지막 18번 홀(파4)이 끝남과 동시에 무승부가 확정되는 치열한 접전으로 펼쳐졌다. 박성현은 13번 홀(파4)까지 ...

    한국경제 | 2020.05.24 18:39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vs 박성현 "상금 절반씩 기부하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

    ... 상금을 기부한다. 둘은 나란히 필리핀 기업 솔레어의 후원을 받고 있으며 세마스포츠마케팅을 매니지먼트 회사로 두고 있어 이날 이벤트 경기를 함께 하게 됐다. 일대일 대결을 앞두고 서로 승리를 장담하며 '상대 기죽이기'에 나서는 타이거 우즈와 필 미컬슨(이상 미국)처럼 '트래시 토크'가 오가는 대신 이날 고진영과 박성현의 경기 전 인터뷰는 서로를 배려하는 분위기로 진행됐다. 먼저 고진영이 "이 대회의 제안을 듣고는 '내가 과연 언니와 이렇게 중요한 경기를 해도 ...

    한국경제 | 2020.05.24 13:53 | YONHAP

  • thumbnail
    [순간포착] 박세리의 잊지 못할 연장 18번홀 맨발 투혼

    ... 스타로 떠올랐다. 1997년 10월 프로 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한 지 7개월 만에 달성한 쾌거였다. 박세리는 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11언더파로 최저타수 우승기록을 세웠고, 만 20세 7개월 20일의 나이로 1위를 차지해 1997년 타이거 우즈가 US 마스터스에서 세웠던 최연소 메이저대회 우승기록(20세 8개월 23일)을 1개월 3일이나 앞당겼다. 박세리의 연이은 쾌거는 당시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한파에 힘들어하던 국민에게 기쁨을 주고 환호하게 했다. ...

    한국경제 | 2020.05.23 07:00 | YONHAP

  • thumbnail
    세계적인 대회가 개최되는 토너먼트 코스

    ... 떨게 할 정도로 악명이 높았다. 게다가 상어의 벌린 입을 상징하는 턱이 높은 71개의 벙커와 6개의 폰드가 골퍼의 기량을 날카롭게 시험하고 있다. 이 골프장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셔우드 골프클럽과 많이 닮았다. 셔우드 골프클럽은 타이거 우즈가 주최한 월드 챌린지 대회가 열렸던 장소다. 산악 지대에 위치해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고, 마치 요새처럼 지어진 클럽하우스와 정통 프라이빗을 추구한다.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은 산악 지형임에도 고저 차가 심하지 않은 코스로 조성됐다. ...

    Money | 2020.05.22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