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9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초경량·고반발' 하이브리드 아이언…"비거리와 방향성 모두 잡았어요"

    ... 스윙 때 샤프트가 집중적으로 휘는 부분인 ‘킥 포인트’의 일관성을 높이는 등 전체적인 기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이 사장은 “드라이버와 마찬가지로 아이언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처럼 모두 맞춤형으로 제작해 쓸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며 “비거리는 늘어나고 방향성까지 좋아졌으니 ‘명품 장타 아이언’이라 할만하다”고 강조했다. 색상은 파격을 택했다. ...

    한국경제 | 2019.11.17 17:20 | 김병근

  • thumbnail
    "공이 없다"며 기권한 프로골퍼

    준비해간 공을 모두 물에 빠트렸다는 이유로 기권한 선수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유러피언투어 터키시 에어라인 오픈(총상금 70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벌어진 일이다. 주인공은 세계랭킹 48위에 올라 있는 에디 페퍼렐(28·잉글랜드·사진).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그는 자신의 13번째 홀인 4번홀(파5)에서 어프로치를 하다 여러 차례 공을 물에 빠트리자 동반자인 마르틴 카이머(독일)와 조지 ...

    한국경제 | 2019.11.10 17:14 | 이관우

  • thumbnail
    최나연 "우즈의 부활 보고 큰 희망 얻었죠"

    최나연(32)과 타이거 우즈(44·미국)는 공통점이 있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을 안고도 정상을 밟았다는 점이다. 전성기 시절 우즈의 스윙은 무릎에, 최나연의 스윙은 허리에 무리를 줬다. ‘지금 스윙을 유지하면 언젠간 허리 부상을 당한다’는 주변의 저주 같은 우려가 항상 그를 괴롭혔다. 이 때문에 지난 4월 마스터스에서 우즈가 우승했을 때 최나연은 자기일 마냥 펑펑 울었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19.11.08 17:54 | 조희찬

  • thumbnail
    프로골퍼 되려면 얼마나 드나요?…年 1억은 기본…비용도 '넘사벽'

    ... 밝히며 한 말이다. LPGA투어 올 시즌 신인상을 꿰찬 ‘핫식스’ 이정은(23)은 가정 형편이 넉넉지 않아 부모님에게 죄송한 마음에 잠시 골프를 접기도 했다. 2009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와 맞붙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 대회 PGA챔피언십을 제패한 양용은(47) 부친이 그의 어린 시절 “골프는 부자나 하는 운동”이라며 말린 일화도 널리 회자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19.11.08 17:52 | 김병근

  • thumbnail
    '8자 모양' 빵처럼 몸을 꼬세요!…비거리 늘려주는 '프레즐' 동작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는 비거리로 상대 기를 죽이던 전성기 시절 어깨 회전을 100도가량 했다. 어깨 회전각은 프로 선수의 경우 평균 90도를 조금 넘고, 일반적인 아마추어는 이에 한참 못 미친다. 반면 우즈는 허리 회전은 최소화해 엑스팩터(X-Factor·허리 회전 각도와 어깨 회전 각도의 차이)를 높였다. 당시 황제의 장타 비결 중 하나다. 사람마다 관절 구조와 근육 작용에 따라 ...

    한국경제 | 2019.11.08 17:49 | 조희찬

  • thumbnail
    우즈, 프레지던츠컵 선수로도 뛴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사진)가 다음달 호주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 미국팀 단장 추천 선수로 자신의 이름을 호명했다. 이번 대회 미국팀 단장을 맡은 우즈는 8일 단장 추천 선수 4명을 발표하며 토니 피나우(30), 패트릭 리드(29), 게리 우들랜드(35)에 이어 자신의 이름을 불렀다. 프레지던츠컵은 미국과 유럽을 제외한 인터내셔널팀의 남자 골프 대항전이다. 두 팀은 각각 12명의 선수를 ...

    한국경제 | 2019.11.08 17:46 | 조희찬

  • thumbnail
    '골프 황제' 우즈 통산 상금, '차세대 황제' 매킬로이 두 배

    ... ‘차세대 황제’로 불리는 매킬로이의 통산 상금 5103만260달러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사진) 통산 상금의 약 절반 수준이다. 우즈는 조조챔피언십에서 최다승(82승) 타이 기록을 작성하며 우승 상금 175만5000달러를 챙겨 통산 상금이 1억2045만달러로 불어났다. 우즈 다음으로 통산 상금이 많은 선수는 ‘쇼트게임의 마술사’ 필 미컬슨(49·미국)이다. 지금까지 ...

    한국경제 | 2019.11.06 09:33 | 김병근

  • 미국 언론 "캡틴 엘스, 임성재와 안병훈 선택할 듯"

    ... 존재감을 나타냈다. 골프채널은 미국팀의 예상 추천 선수를 언급하며 캡틴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셀프 추천’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즈는 지난달 일본에서 열린 조조챔피언십에서 ... 스니드(2002년 작고·미국)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토니 피나우와 개리 우들랜드, 리키 파울러가 우즈와 함께 미국 팀에 합류할 것으로 예측했다. 미국팀은 8일 추천선수 4명을 공개한다. 프레지던츠컵은 유럽을 제외한 ...

    한국경제 | 2019.11.05 16:11 | 조희찬

  • thumbnail
    미컬슨, 26년 만에 랭킹 50위서 '아웃'

    ... 선 로리 매킬로이(30·북아일랜드)는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29)에 이은 2위로 598주째 톱50을 유지했다. 앞으로 15년쯤 더 50위 이내 성적을 유지해야 미컬슨 기록과 비슷해진다. 그만큼 미컬슨의 기록이 달성하기 어려운 것이라는 평가다. 타이거 우즈(43·미국)는 6위에서 7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한국 선수로는 임성재(21)가 34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04 17:45 | 김병근

  • thumbnail
    동료 선수 73% "우즈, 메이저 추가 승수 가능"

    우즈는 가능하지만 미컬슨은 어렵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들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사진)의 메이저 승수 추가 가능성에 대해 &... 선수 52명을 대상으로 무기명 설문조사한 결과다. 3일 이 매체에 따르면 응답자의 73%(38명)가 ‘우즈는 메이저 대회에서 또 우승할 것’이라고 답했다. 나머지 14명은 ‘어려울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9.11.03 17:39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