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5,6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즈와 기념사진, 꿈 이뤘어요"…김주형 이븐파 선방

    ...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 데뷔전을 치른 김주형(18)의 말이다. 경기 관련 소감이 아니라 자신의 우상 타이거 우즈(45·미국)를 만나 사진을 함께 찍은 것에 대한 소감이었다.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7229야드)에서 열린 PGA챔피언십(총상금 1100만달러) 1라운드를 마친 뒤 그는 곧바로 자신의 SNS에 우즈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대회 전 “우즈가 나오는 대회니까, 그곳에서 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

    한국경제 | 2020.08.07 17:11 | 조희찬

  • thumbnail
    타이거 우즈, 퍼터 명인 스카티카메론의 '新병기' 택할까

    메이저대회 16승에 도전하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또 한 번 새 퍼터를 들고 연습했다. 세계 최고 퍼터 명장으로 불리는 스카티 카메론의 작품이다. 미국 골프매거진은 5일(한국시간) "우즈가 PGA챔피언십을 앞두고 새로운 스카티카메론사 퍼터를 들고 연습했다"고 전했다. 우즈는 시험하고 있는 새 퍼터가 정확히 어떤 모델인지 공개하지 않았다. 이 대회를 앞두고 '(클럽 등) 어떤 변화를 ...

    한국경제 | 2020.08.05 17:23 | 조희찬

  • thumbnail
    "차기 황제는 나야"…21억 잭팟 토머스, 세계랭킹 1위 탈환

    ... 같이 하는 날이 많았다. 실력도 엇비슷했다. 프로무대에선 달랐다. 스피스의 그늘이 컸다. 스피스가 ‘타이거 우즈의 후계자’로 커리어를 쌓는 동안 토머스는 2부 투어를 거쳐 2년 늦게 1부 투어에 데뷔했다. 토머스의 ... 13승과 함께 우승상금 182만달러(약 21억7000만원)를 챙겼다. 토머스보다 어린 나이에 13승을 달성한 이는 우즈(45)와 잭 니클라우스(80·이상 미국)뿐이다. 이제 그의 이름 앞에는 스피스 대신 PGA투어의 전설들만 ...

    한국경제 | 2020.08.03 17:16 | 조희찬

  • thumbnail
    잭 니클라우스, 젊은 선수들에 '쓴소리'…"배부른 요즘 선수들 프로의식 부족"

    ... 47억원)를 벌 수 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지 않는 선수들이 보인다”며 “젊은 선수 가운데 상당수가 타이거 우즈(45·미국)만큼 운동을 열심히 할 노력도 하지 않은 채 타성에 젖어 있다”고 비판했다. ...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났기 때문이다. 마스터스의 우승 상금은 1989년 20만달러 정도였다. 하지만 1996년 우즈가 데뷔한 후 5년 만인 2001년 100만8000달러로 처음 100만달러 벽을 넘어섰다. 이후 상금 규모는 해가 ...

    한국경제 | 2020.08.02 17:41 | 김순신

  • thumbnail
    잭니클라우스 쓴소리 "배부른 요즘 선수들, 열심히 운동 안해"

    ... 47억원)을 벌 수 있는 탓에 최선을 다하지 않는 선수들이 보인다"며 "젊은 선수 가운데 상당수가 타이거 우즈(45·미국)만큼 운동을 열심히 할 노력도 않하고 타성에 젖어있다"고 비판했다. 니클라우스는 ... 우승이 18차례로 역대 최다 규모다. 하지만 역대 누적 상금랭킹 순위에서는 273위에 불과하다. 1990년대 후반 우즈의 등장 이후 PGA 투어의 상금이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난 탓이다. 1989년에 20만 달러던 마스터스의 상금은 ...

    한국경제 | 2020.08.02 13:25 | 김순신

  • thumbnail
    [포토] 반바지 차림으로 샷 연습하는 안병훈

    ... 입은 안병훈(29)이 29일(현지시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세인트주드인비테이셔널 개막을 하루 앞두고 샷 연습을 하고 있다.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파70)에서 개막하는 이 대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열리는 세계 남자프로골프 투어 최대 규모 대회다. 타이거 우즈(미국)를 빼곤 세계랭킹 ‘톱10’ 선수가 모두 출전해 우승 상금 174만5000달러(약 21억원)를 놓고 샷 실력을 겨룬다. EPA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30 17:58

  • 코로나19로 확인된 '응원의 힘'…홈경기 성적 곤두박질

    ... 수 있는 흥이 안 난다는 설명이다. 이달 중순 무관중으로 치러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에 출전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는 "팬이 없으니 에너지가 예전과 같지 않다"며 "확실히 다른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우즈는 이 대회에서 6오버파를 치며 공동 40위에 그쳤다. 코스에 항상 팬클럽을 몰고 다니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강호들도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

    한국경제 | 2020.07.30 14:53 | 김순신

  • thumbnail
    우즈, WGC 건너뛰고 PGA챔피언십 직행

    타이거 우즈(45·미국·사진)가 최대 4개 대회에 더 출전하는 것으로 2019~2020 시즌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우즈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는 30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50만달러)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미국프로골프(PGA)·유럽프로골프(EPGA)·일본프로골프(JGTO) 투어 등 6개 주요 ...

    한국경제 | 2020.07.26 18:32 | 김순신

  • thumbnail
    타이거 우즈 '쩐의 전쟁' WGC 건너뛰고 메이저 16승 정조준

    타이거 우즈(45·미국)가 최대 4개 대회에 더 출전하는 것으로 2019-2020 시즌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우즈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는 30일(현지시간)일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50만달러)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미국 PGA와 유럽프로골프투어(EPGA), 일본프로골프(JGTO)등 6개 주요 세계 투어 대표선수들이 총출동하는 WGC대회는 메이저 ...

    한국경제 | 2020.07.26 13:57 | 김순신

  • thumbnail
    [주목! 이 책] 나는 하버드에서 배워야 할 모든 것을 나이키에서 배웠다

    ... 부모가 사준 나이키 테니스화를 시작으로 나이키에 푹 빠진 저자가 경영대학원(MBA)에서 ‘기업으로서의 나이키’를 케이스 스터디로 공부한 뒤 나이키를 통해 배운 경영 철학을 설명한다. 나이키는 마이클 조던, 타이거 우즈, 박지성 등 스포츠 스타들의 브랜드 파워를 가졌으며, 고객들이 적극적으로 ‘나이키 사랑’에 나서도록 독려한다고 저자는 전한다. 수십 년 동안 지켜온 슬로건 ‘저스트 두 잇(Just Do It)’을 ...

    한국경제 | 2020.07.23 1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