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9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투수→수술→군대→내야수…먼 길 돌아 빛 보는 NC 박준영

    ... 후인 올해 3루수로 다시 빛을 보고 있다. 박준영은 지난 16일 창원 한화 이글스전에서 3루수로 교체 투입된 뒤, 17일부터 21일까지 4경기 연속으로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총 5경기 타율은 0.333로 홈런도 2개 때리고 4타점 4득점을 올렸다. 출루율은 0.412, 장타율은 0.800이다. 21일 창원 kt wiz전에서는 3-1로 앞선 3회말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타점을 수확했다. 박준영은 수비에서 더욱 존재감을 드러낸다. 20일 kt전에서 ...

    한국경제 | 2021.04.22 09:46 | YONHAP

  • thumbnail
    '9승 7패로 3위' 프로야구 삼성, 2015년 이후 가장 좋은 출발

    ... 에이스로 도약했다. 좌완 베테랑 백정현(2승 1패 평균자책점 2.40)도 부활의 의지를 드러냈다.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는 한국 무대 연착륙에 성공했다. 피렐라는 21일까지 62타수 19안타(타율 0.306), 6홈런, 13타점을 올렸다. 홈런 6개는 모두 홈구장 라이온즈 파크에서 쳤다. 피렐라는 '전형적인 거포'는 아니다. 그러나 홈플레이트에서 좌우중간 외야 펜스까지 거리가 짧은 홈구장에서는 '거포'로 변신한다. 적극적인 베이스 러닝과 한국 야구를 배우려는 ...

    한국경제 | 2021.04.22 08:58 | YONHAP

  • thumbnail
    맨시티, 1명씩 퇴장 경기서 애스턴 빌라 꺾고 우승 가시권

    ... 얻어맞았지만 전반 22분 필 포든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베르나르두 실바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오른발로 방향을 바꿔 동점 골을 뽑아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올린 맨시티는 전반 40분 실바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로드리가 타점 높은 헤딩으로 역전 결승 골을 뽑아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맨시티는 전반 42분 중앙 수비수 존 스톤스가 역습을 막는 과정에서 애스턴 빌라의 공격수 제이콥 램지의 무릎을 가격했고,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스톤스의 ...

    한국경제 | 2021.04.22 08:20 | YONHAP

  • thumbnail
    '2승 재도전' 류현진, 나흘 쉬고 26일 탬파베이전 등판

    ...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를 달린다. 팀 OPS(출루율+장타율)는 0.703으로 아메리칸리그 15개 팀 중 7위다. 가장 경계해야 할 타자는 조이 웬들이다. 웬들은 21일까지 59타수 21안타(타율 0.356), 3홈런, 12타점으로 활약했다. 지난해 류현진을 상대로는 2타수 1안타를 쳤다. 2020년 개막전에서 류현진을 상대로 홈런을 친 쓰쓰고 요시토모는 타율 0.170(47타수 8안타)으로 부진하다. 올해는 아직 홈런을 치지 못했다. 이번에도 류현진과 ...

    한국경제 | 2021.04.22 08:17 | YONHAP

  • thumbnail
    3연속 강판 유희관…100승 가깝고도 멀다

    ... 어려웠다. 3⅔이닝 동안 94구를 던졌다. 3회 말까지 매 이닝 출루를 허용했는데도 무실점 투구를 했으나, 4회 말 롯데 타선 집중타에 크게 휘청였다. 선두 타자 오윤석에 내야 안타를 맞고도 2사까지 잘 잡았는데 안치홍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고 첫 실점하더니 손아섭, 전준우를 연속 출루 허용해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그 뒤 이대호에게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맞고 역전당했다. 투구 수가 한계치에 달해 있었고, 두산 벤치는 그를 내렸다. 승리 투수는 못 되더라도 ...

    한국경제 | 2021.04.22 06:02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이대호 5타점' 허문회 감독 "4번 타자 면모 보여줬다" [야구전광판]

    ... 최상위 공격력이라고 평가받는 이유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대호는 `투수들 역시 잘하고 있는데, 공격에 좋은 평가를 받는 만큼 많이 쳐서 이겨 기쁘다`고 했다. 이대호는 4번 타자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3안타(1홈런) 5타점을 쳐 승리를 불러 왔다. 안치홍, 손아섭, 전준우, 이대호, 정훈으로 이어지는 롯데 핵심 타선은 전원 안타를 기록했고, 1~4번 타순에서는 모두 멀티 히트를 쳐 승리에 일조했다. 그중 이대호는 역전 2타점 적시타만 아니라 재역전 스리런 ...

    한국경제 | 2021.04.22 05:0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두산 2연패에 빛 못 보는 김재환 부활 [사직:포인트]

    ... 타자가 중심이 돼 주는 시나리오가 이상적이라고 봤었다. 그런데 올 시즌 초 타격 페이스를 끌어 올리는 속도가 조금 더뎠다. 19일까지 시즌 13경기 타율 0.179(39타수 7안타) OPS(출루율+장타율) 0.783, 2홈런 12타점에 머물렀다. 그런데도 김 감독은 오히려 반등 요소를 봤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안타는 나오지 않더라도 뒤에서 치고 나오는 것과 간결하게 치려 포인트를 앞에 두는 게 있는데, 그 두 요소가 괜찮은 상태`라고 봤다. 18일 LG와 ...

    한국경제 | 2021.04.22 00:0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이대호, 역전 결승 3점포…롯데, 홈런 공방전 속에 두산 제압

    ... 하지만 김태형 두산 감독이 가장 신뢰하는 불펜 투수 박치국이 7회말 한동희와 이병규에게 연속 사사구를 허용하며 다시 위기에 빠졌다. 롯데는 안치홍의 희생 번트와 손아섭의 고의사구로 1사 만루 기회를 만든 뒤, 전준우의 좌익수 쪽 2타점 2루타로 달아났다. 이어진 1사 2, 3루에서 두산은 이대호를 고의사구로 걸렀다. 박치국은 제구를 잡지 못했고, 정훈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줘 1점을 헌납했다. 두산은 8회 터진 박계범의 좌월 3점포로 9-10까지 추격했지만, ...

    한국경제 | 2021.04.21 22:56 | YONHAP

  • thumbnail
    수베로 감독 "만루 막은 5회, 올해 김민우 최고의 이닝" [대전:코멘트]

    ... 동안 7사사구를 기록했으나 3피안타 3탈삼진 2실점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시즌 2승을 수확. 이어 나온 윤대경과 김범수가 홀드를, 정우람이 세이브를 달성했다. 타선에서는 정은원이 3안타로 돋보였고, 라이온 힐리와 김민하, 정진호가 타점을 기록했다. 키움에게 먼저 2점을 내줬지만 5회에만 4점을 몰아내고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8회 김범수가 1점을 잃었으나 추가 실점은 없었고, 정우람이 한 점 차 리드에서 1이닝을 깔끔하게 막으면서 한화의 3연승이 완성됐다. ...

    한국경제 | 2021.04.21 22:40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이대호 역전 스리런+김원중 첫 세이브' 롯데, 두산 10-9 꺾고 위닝시리즈 확보 [사직:스코어]

    ... 마운드는 박진형(1이닝 무실점)-최준용(1이닝 1실점)-구승민(⅔이닝 3실점)-김원중(1⅓이닝 무실점, 세이브)이 이어 막았다. 타자는 4번 타자 이대호가 맹활약했다. 이대호는 역전타만 두 차례 쳤는데, 최종 4타수 3안타(1홈런) 5타점을 쳐 승리를 불러 왔다. 롯데 타선은 또 2경기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오윤석은 시즌 첫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1타점을 쳐 지원 사격했다.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이 계속됐다. 두산이 먼저 앞서 나갔다. 두산은 4회 초 ...

    한국경제 | 2021.04.21 22:13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