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0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野 막말에 고소·고발 난무

    ... ‘시종’ 등으로 표현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윤 사무총장은 전날 김 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서 장창을 뽑아 든 모습”이라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통합당의 고소에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통합당 후보는 이수진 민주당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

    한국경제 | 2020.04.09 00:55 | 이동훈/성상훈

  • thumbnail
    반환점 돌며 거칠어지는 총선…'세월호 막말' 파문에 고소고발전(종합)

    ... 표현한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윤 사무총장은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전날 김 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서 장창을 뽑아 든 모습"이라고 말한 바 있다. 지역 후보 간 고발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동작을의 통합당 나경원 후보는 경쟁자인 민주당 이수진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나 후보는 "이 ...

    한국경제 | 2020.04.08 18:41 | YONHAP

  • thumbnail
    [총선 D-7] 김종인 "경제 지옥문 빗장 풀릴텐데…조국 살려야겠나"(종합2보)

    ... 해괴한 사건이 벌어졌다. 조국이라는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장관으로 임명하고 나서 세상이 들끓으니 한 달 정도 돼 사표를 받았다. 그래서 그 사람은 이미 대한민국 국민의 마음속에서 탄핵받아 사라진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최근 갑자기 그 사람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이번 선거를 통해 그 사람을 한번 살려보자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그 사람을 살려야겠나, 경제를 ...

    한국경제 | 2020.04.08 17:49 | YONHAP

  • thumbnail
    윤호중 "우린 코로나와 전쟁 중인데…통합당, 조국 신기루와 싸워"

    ... 공천’”이라며 “반면 민주당 공천에서는 항상 등장하던 계파 갈등이라는 단어 자체가 사라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20대 국회에서 발목잡기를 일삼은 통합당이 원내 1당이 되면 문 대통령을 탄핵하겠다고 선전포고하고 있다”며 “이것은 우리가 원하는 ‘희망의 미래’가 아니라 ‘과거로의 회귀’”라고 지적했다. 윤 본부장은 이번 선거에서 당선되면 4선 ...

    한국경제 | 2020.04.08 17:11 | 김소현

  • thumbnail
    김종인 날마다 "윤석열 지키려면 2번, 조국 지키려면 1번"

    ... 의원들은 아무도 거기에 대해서 말을 못 하고 무조건 따라갔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여론에 의해서 조 전 장관이 한 달 조금 지나서 사표를 받았으면 그것으로 인해서 이미 조 전 장관은 국민의 마음속에 이미 탄핵당해 버려진 사람"이라며 "연초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 전 장관에 대해서 마음의 빚을 진 것처럼 이야기했는데, 어떻게 5000만을 이끌어가는 대통령이 어느 특정인에 대한 마음의 빚을 졌다고 이야기할 수...

    한국경제 | 2020.04.08 16:55 | 조준혁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중간 선거=여당 무덤' 공식 이번엔?

    ... 원인이었다. 새천년민주당과 자민련의 공조 파기도 패배의 한 원인이 됐다. 노무현 대통령 취임 1년여 지난 2004년 치러진 17대 총선은 여당인 열린우리당이 단독 과반(299석 중 152석)을 차지하면서 압승했다. 노무현 대통령 탄핵 역풍이 휘몰아치면서 열린우리당과 새천년민주당 등 범여권은 5분의 3에 가까운 의석을 거머쥐었다. 한나라당은 당초 예상보다는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121석을 얻는데 그쳤다. 이명박 정부 출범 두 달만에 실시된 2008년 ...

    한국경제 | 2020.04.08 15:09 | 홍영식

  • thumbnail
    [총선 D-7] 김종인 "경제 지옥문 빗장 꺾일텐데…조국 살려야겠나"(종합)

    ... 우리나라에 아주 해괴한 사건이 벌어졌다. 조국이라는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장관으로 임명하고 나서 세상이 들끓으니 한 달 정도 돼 사표를 받았다. 그래서 그 사람은 이미 대한민국 국민의 마음속에서 탄핵받아 사라진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그런데 최근 갑자기 그 사람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이번 선거를 통해 그 사람을 한번 살려보자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그 사람을 살려야겠나, 경제를 살려야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또 ...

    한국경제 | 2020.04.08 12:12 | YONHAP

  • thumbnail
    반환점 도는 선거운동…여야, 고소·고발전에 상호비방 격화

    ... 윤호중 사무총장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기로 하자 윤 사무총장은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전날 김 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서 장창을 뽑아 든 모습"이라고 말했으며 통합당이 강력히 비판하자 "막말과 해학·풍자 등 문학적 비유도 구분하지 못하느냐"고 반박한 바 있다. 통합당은 중앙윤리위원회 ...

    한국경제 | 2020.04.08 11:56 | YONHAP

  • thumbnail
    통합당 '돈키호테·애마·시종' 발언 윤호중 고소…"즉각 사퇴하라"

    ... 수준' 발언 등은 통합당 선대위원장들에 대한 중대한 명예훼손"이라고 강조했다. 윤 사무총장은 전날 김 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 장창을 뽑아 든 모습"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정 대변인은 "윤 사무총장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돈키호테'로, 황교안 대표를 '애마' 그리고 박형준 위원장을 ...

    한국경제 | 2020.04.08 11:35 | 이보배

  • thumbnail
    [총선 D-7] '애마·돈키호테' 발언 놓고…황교안·김종인-윤호중 '맞고소전'(종합)

    ... 대한 단죄를 끝까지 진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통합당이 문제 삼은 윤 총장의 발언은 전날 회의에서 나온 것이다. 윤 총장은 김 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서 장창을 뽑아 든 모습"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또 김 위원장이 제시한 '세출 구조조정을 통한 100조원 재원 마련'에 대해 "경제학 원론 공부를 마친 대학교 2학년생들의 리포트 수준에 불과한 대책"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4.08 11: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