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5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정세균 "제2의 반도체 될 新산업 '멍석' 확실히 깔아줄 것"

    ... 국회의장 등을 거치며 리더십을 겸비했다는 평가도 듣는다. 2010년 당대표를 맡았을 때 천안함 사건 등으로 어려운 판세 속에서도 6·2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었다. 20대 국회 전반기에는 국회의장으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처리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는 △1950년 전북 진안 출생 △1969년 전주신흥고 졸업 △1973년 고려대 총학생회 회장 △1975년 고려대 법학과 졸업 △1978년 쌍용그룹 입사 △1996년 15대 국회의원 ...

    한국경제 | 2020.07.15 17:41 | 강영연

  • thumbnail
    김종인 "文정부, 입에 담기 민망한 일 자꾸…여당 필패해야 마땅"

    ... 제시하고 국민의 마음을 얻고 다른 후보와 경쟁하는 과정을 거치다 보면 자연히 '저 사람이다' 싶은 인물이 등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4·15 총선을 두고선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됐을 때 이미 근본적 혁신을 해야 했는데 구태 정치를 거듭하는 것에 국민이 강력한 메시지를 던져 지난 4·15 총선에서 심판받았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안정 심리가 크게 작용한 ...

    한국경제 | 2020.07.14 10:15 | 조준혁

  • thumbnail
    정쟁 불붙은 '조문 정국'…두 쪽 난 대한민국

    ...민주당’ 명의의 박 시장 추모 현수막을 내걸어 논란을 빚었다. 현수막에는 ‘고(故) 박원순 시장님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혔다. 일각에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시국 때처럼 갈등 양상이 격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사람은 50만 명을 넘어섰다. 미국 CNN방송과 ...

    한국경제 | 2020.07.12 17:15 | 조미현/정지은

  • thumbnail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유죄 비선참모 사실상 사면…후폭풍 예고

    ... 것은 바이든과 오바마를 포함, 우리 캠프를 몰래 들여다본 반대쪽이다. 그리고 발각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무법적 권한 남용"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을 주도했던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트럼프에게 있어서는 두가지 종류의 사법 제도가 있다. 하나는 죄를 저지른 트럼프의 친구들을 위한 것이고 또 하나는 나머지 사람들을 위한 것"이라면서 이번 ...

    한국경제 | 2020.07.12 09:49 | 조아라

  • thumbnail
    김종인 "대선급 선거전 치러야"

    ... 규정하고 우리나라 발전의 기둥이 됐던 자유민주주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4년 전 새누리당(통합당 전신)의 정강·정책을 바꿔 18대 대선과 총선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건을 겪으면서 정강·정책이 과거로 회귀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치·사회·경제적 변화를 정강·정책에 잘 담아 ...

    한국경제 | 2020.07.10 17:38 | 하헌형

  • thumbnail
    [속보]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 징역 20년

    ... 지난해 8월과 11월 두개의 사건을 다시 심리하라며 파기했고 서울고법은 이들 사건을 병합해 판단하기로 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이나 검찰이 이번 파기환송심 결론에 대해 일주일 내로 재상고 하지 않으면 2017년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에 이르게 한 국정농단 사건의 재판은 모두 마무리 된다. 68세인 박 전 대통령의 이번 재판이 확정되는 경우 별도의 사면을 받지 못한다면 여생을 수감생활로 보내야 될 수도 있다. 이날도 박 대통령은 재판에 불출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국경제 | 2020.07.10 14:53

  • thumbnail
    영욕의 삶 산 故박원순…'시민운동 대부' 출신 '최장기 서울시장'

    ... 도시재생, 사회적경제기업 협동조합, 원전하나줄이기, 노동이사제 등의 정책을 펼쳤다. 아울러 비공개 문서를 제외한 행정문서를 시민에게 공개하는 정보소통광장 인터넷 서비스도 시작했다. 고 박원순 시장은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당하고 조기 대선이 치러지자 대선 출마를 시사하기도 했다. 이후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공개 지지하며 불출마로 입장을 바꿨다. 2018년 서울시장 3선에 도전, 58.2%의 득표율로 첫 '민선 서울시장 3선'에 ...

    한국경제 | 2020.07.10 00:39 | 이미경

  • thumbnail
    원희룡 "추미애-최강욱 입장문 유출은 '국정농단 재연'"

    ... 준겁니까? 법무부장관이 권력 끄나풀들과 작당하고 그 작당대로 검찰총장에게 지시할 때마다 검찰이 순종해야 한다면 그게 나라입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지사는 "최순실 국정농단도 대통령이 사실을 부인하고 은폐하려다가 탄핵까지 당했다는 사실을 문재인 대통령은 깨달아야 한다"며 "대통령은 국정농단ㆍ헌법 유린을 더 이상 방치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 장악을 넘어 검찰사유화 음모를 즉각 중단하지 않으면 ...

    한국경제 | 2020.07.09 10:17 | 성상훈

  • thumbnail
    홍준표 "추미애 vs 윤석열 갈등 본질은 정권 공로자들의 영역싸움"

    ... 정의와 형평을 내세우고 있으니 보는 국민만 짜증 난다"며 "그만들 하시라. 국민이 그리 무지하지 않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한 분은 문재인 정권 탄생의 최대 공로자고, 다른 한 분은 탄핵 대선을 이끌어내 문재인 정권 최대의 사법적 공로자였던 덕분에 파격적 승진을 거듭해 총장까지 된 사람"이라며 "마치 삼국지에 나오는 조식의 칠보시(七步詩)처럼 한 콩깍지에서 나와 측근 봐주기 수사를 두고 서로 기 싸움을 ...

    한국경제 | 2020.07.09 09:58 | 조준혁

  • thumbnail
    추미애 윤석열 건의 즉각 거부…홍준표 "기싸움 보는 국민들 짜증 나"

    ...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밀당이 점입가경이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한 분은 정치권에서 문재인 정권의 탄생의 최대 공로자로서 당대표, 법무장관에 이르렀고 다른 한 분은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으로 탄핵 대선을 이끌어 내어 문 정권 탄생의 최대 사법적 공로자였던 덕분에 파격적 승진을 거듭하여 검찰 총장까지 된 사람이다"라고 규정했다. 이어 "마치 삼국지에 나오는 조식의 칠보시(七步詩) 처럼 어찌 한 콩깍지에서 ...

    한국경제 | 2020.07.09 00:49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