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5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쑤저우의 기적 실패'…그래도 빛난 벨 감독과 '유럽파 3인방'

    ... 진출에 또다시 실패하며 분루를 삼켜야만 했다. 더구나 대표팀은 1골만 더 넣었으면 원정 득점 가중치 규정에 따라 '도쿄행 티켓'을 품을 수 있었지만 끝내 골 맛을 더 보지 못하며 좌절해야만 했다. 하지만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태극전사들이 120분 연장 승부에서 보여준 투혼은 팬들의 감동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2019년 10월 한국 여자대표팀 역대 첫 외국인 사령탑으로 부임한 벨 감독 지휘 아래 기술적으로나 전술적으로 한 단계 성장한 여자 대표팀의 모습은 '여자축구는 ...

    한국경제 | 2021.04.13 20:59 | YONHAP

  • thumbnail
    끝나지 않았다!…한국, 13일 중국과 PO 2차전 '골든벨 울린다'

    ... 규정으로 한국은 이번 PO 2차전에서 2골차 이상으로 승리해야만 한다. 2-1로 이기면 연장 승부에 들어간다. 다만 1골차로 이기더라고 3골 이상을 넣으면 '원정 득점 가중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쉽지 않은 도전을 앞뒀지만 태극전사들은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는 각오뿐이다. 벨 감독 역시 PO 1차전을 마친 뒤 선수들에게 "이제 2경기 가운데 '전반전'이 끝난 것이다. 중국으로 이동해서 빠르게 회복해 경기 준비를 하자"며 다독였다. 그는 특히 "아직 2차전이 남았다. ...

    한국경제 | 2021.04.11 10:50 | YONHAP

  • thumbnail
    [도쿄올림픽 D-100] ② 남은 기간 두 달…출전권을 확보하라

    유도·레슬링은 5월에 국내 선발전…골프는 6월 세계 랭킹 기준으로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경쟁은 개막 한 달 전인 6월까지 이어진다. 올림픽 출전 여부의 경계선에 선 많은 태극전사가 남은 두 달 동안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고자 전력 질주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각 종목 국제연맹과 협회는 올림픽 출전권 획득 기한을 6월까지 늘렸다. 국내외 선수와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것만으로도 ...

    한국경제 | 2021.04.11 06:00 | YONHAP

  • thumbnail
    [도쿄올림픽 D-100] ① 정말 열리나…'반신반의' 현재진행형

    ... 때 형편이 나은 서방 선진국 선수들은 도쿄올림픽 참가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보인다. 대한체육회도 올림픽이 정상 개최될 것으로 판단하고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을 진행 중이다. 8일 현재 19개 종목 62세부 경기에서 160명의 태극전사가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체육회는 14일엔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올림픽 D-100일 기자회견을 열어 올림픽 준비 상황과 목표를 국민에게 알릴 참이다. 코로나19에서 선수를 보호하겠다며 북한이 도쿄올림픽 전격 ...

    한국경제 | 2021.04.11 06:00 | YONHAP

  • thumbnail
    한국 여자축구, 중국에 1-2 패배…멀어진 '도쿄행 티켓'

    ... 결국 중국이 먼저 골맛을 봤다. 중국은 전반 32분 골지역 정면에서 시도한 장산산의 오른발슛이 골키퍼 김정미의 슈퍼세이브에 막혔지만 1분 뒤 중국의 마쥔이 투입한 크로스를 장신이 골지역 왼쪽에서 왼발로 기어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태극전사들도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39분 지소연이 중원에서 볼을 빼앗아 역습에 나섰고, 지소연이 드리블을 하면서 전방으로 투입한 침투 패스를 강채림이 받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멋진 오른발슛으로 동점포를 터트렸다. 강채림은 ...

    한국경제 | 2021.04.08 17:57 | YONHAP

  • thumbnail
    류수영 "♥박하선, 나 잘생겨서 데리고 산다더라" ('편스토랑')

    ... 주변에 많이 나눠주는 사람이라 대신 내가 조금씩 모아서 꾸몄다”고 해 남편에 대한 애정과 존경을 표한다. 이 방에는 한국 축구의 전설 김남일의 축구 역사 그 자체라 할 만한 물건들이 가득 채워져 있었다. 2002년 태극전사들의 단체사진, 붉은 악마들의 심장을 뛰게 만드는 국가대표 유니폼, 수많은 트로피, 소녀팬들이 그려준 소중한 초상화, 김남일에게 바치는 유명 스타들의 사인 등. 그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것은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후 ...

    텐아시아 | 2021.04.08 13:54 | 태유나

  • thumbnail
    '편스토랑' 김남일♥김보민 집 최초 공개…이웃사촌 류수영도 깜짝

    ... 류수영은 “우와”하며 입을 쩍 벌리고 놀랐다.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김남일, 김보민의 집은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야생의 분위기와 열정적인 빨강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었다. 특히 호피 무늬로 뒤덮인 식탁 공간, 태극전사를 상징하는 빨간색으로 꾸며진 주방 등이 그야말로 시선을 강탈했다. 그러나 감탄도 잠시 류수영은 매의 눈으로 주방 구석구석 둘러봤다. 프라이팬, 식기, 냉장고, 식재료 보관 상태 등을 꼼꼼히 살펴보던 류수영은 문제점을 발견하고 해결책을 ...

    텐아시아 | 2021.04.01 13:59 | 정태건

  • thumbnail
    무기력한 태극 전사…코로나 속 함성 대신 박수 응원

    ... 올림픽·스포츠 이벤트 '시험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함성이나 구호를 금지했기 때문에 원정 경기를 하는 태극 전사들의 심리적 위축이 덜할 것으로 생각했으나 결과는 기대에 훨씬 못 미쳤다. 25일 닛산(日産)스타디움에서 일본 대표팀과 10년 만의 친선 경기에 나선 태극전사들의 발걸음은 시작 단계에서부터 무거웠다. 기자는 한국팀의 강력한 슈팅이 이어지기를 기대하며 일본 기자와 자리까지 바꿔서 골문 근처에서 카메라를 ...

    한국경제 | 2021.03.25 23:10 | YONHAP

  • thumbnail
    무기력에 속 터진 한일전…벤투호 0-3 완패에 유효슛 1개 치욕(종합)

    한국 축구, 10년 만의 일본과 친선경기에서 '요코하마 굴욕' 이동준, 후반 39분에야 처음이자 마지막 '유효슈팅' 태극전사들이 '무기력-무전술'의 졸전 끝에 역대 80번째 한일전에서 '요코하마 굴욕'을 당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일본 요코하마의 닛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친선경기에서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면서 0-3으로 무너졌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최근 한일전 2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고, 일본과 ...

    한국경제 | 2021.03.25 21:33 | YONHAP

  • thumbnail
    무기력에 속 터진 한일전…벤투호 0-3 완패에 유효슛 1개 치욕

    벤투호, 10년 만의 일본과 친선전에서 '요코하마 굴욕' 태극전사들이 '무기력-무전술'의 졸전 끝에 역대 80번째 한일전에서 '요코하마 참사'를 당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5일 일본 요코하마의 닛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친선경기에서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면서 0-3으로 무너졌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최근 한일전 2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고, 역대 전적에서 42승 23무 15패를 기록했다. 특히 통산 80번째 한일전에서 ...

    한국경제 | 2021.03.25 21: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