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5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7·22·24일은 'K-골든데이'… 쇼트트랙·빙속 금메달 쏟아진다

    나흘 뒤인 9일 개막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가장 관심이 집중되는 부분 중 하나가 태극전사들의 금메달 소식이다.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8개를 목표로 잡고 있다. 개최국 선수들의 선전이 대회 흥행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대회 관계자들도 금메달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30년 만의 안방 올림픽에서 2개 이상의 금메달 소식이 나올 ‘K-골든데이’는 오는 17, 22, 24일이다. 골든데이 일정은 ‘메달밭’인 ...

    한국경제 | 2018.02.04 19:06 | 최진석

  • thumbnail
    안쪽으로 살짝 휘어진 스케이트 날… 곡선 경주 '최종 병기'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의 금메달 목표는 8개다. ‘효자 종목’인 쇼트트랙에서 최소 5개, 많으면 6개의 금메달을 따내야 한다는 계산이다. 평창올림픽 쇼트트랙에는 총 8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이 중 절반 이상에서 금메달을 노릴 정도로 한국은 쇼트트랙 강국이다. 이 종목을 한국의 ‘메달밭’으로 만든 데는 스포츠 과학도 한몫했다. 쇼트트랙 선수들의 스케이트와 유니폼에는 누구보다 민첩하게 트랙을 ...

    한국경제 | 2018.01.31 19:25 | 최진석

  • thumbnail
    [이제는 평창이다!] 스노보드·크로스컨트리 '미래 메달밭' 가꾼다

    ... 스피드스케이팅과 ‘피겨 여왕’ 김연아가 버틴 피겨스케이팅에서 메달을 보탰다. 그 외에 다른 종목은 대중의 관심과 멀었다. 다음달 9~25일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선 분위기가 다르다. 총 130명의 태극전사가 출전한다. 비인기 종목에서 ‘미래의 메달밭’을 꿈꾸며 고군분투하는 선수들이 늘어난 것이다. 스노보드 이상호(23·한국체대)를 제외하면 한국 설상 종목은 대부분 세계 수준과 격차가 있지만 젊은 ...

    한국경제 | 2018.01.14 18:22 | 최진석

  • thumbnail
    '평창 모의고사'서 금메달 희망 쓴 태극전사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두 달 앞둔 태극 전사들이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연달아 메달 소식을 전하며 ‘평창 금빛’ 전망을 밝혔다. 이승훈(29·대한항공)과 이상화(28·스포츠토토), 김보름(24·강원도청) 등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선수들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무대를 메달로 장식했다.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23·강원도청)도 국제봅슬레...

    한국경제 | 2017.12.10 17:03 | 최진석

  • thumbnail
    2018 평창 동계올림픽 G-100… "메달 전선 이상없다"

    ... 끌어올릴 계획입니다.”(이상화) 내년 2월9일 개막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100일 남겨둔 31일 태극전사들이 결전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31일 서울 공릉동 태릉선수촌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 여자 쇼트트랙의 최민정(19·성남시청)과 김보름(24·강원도청), 평생을 외국에서 살다 태극기를 가슴에 단 여자 아이스하키 박윤정(25)과 임진경(24) 등 선수들의 사연과 대회를 준비하는 전략도 다양했다. ...

    한국경제 | 2017.10.31 18:32 | 최진석

  • thumbnail
    취약 종목 '메달 사냥' 힘 보태는 푸른눈의 태극전사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는 19명의 귀화 선수가 태극마크를 달고 뛴다. 목표 출전 선수 130명 중 15%, 한국 역대 올림픽 사상 최대 규모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때 여자 쇼트트랙의 공상정이 유일했던 것에 비하면 상전벽해(桑田碧海)다. 스포츠에도 다문화 시대가 활짝 열린 것이다. 안방에서 여는 올림픽에서 변방으로 남지 않기 위해 정부가 취약 종목을 중심으로 ‘우수선수 특별귀화’ 프로그램을 풀가동했다. 평창을 눈여겨볼 ...

    한국경제 | 2017.10.31 18:27 | 이관우

  • thumbnail
    [평창올림픽 G-100] "태극전사들! 넘버4 마법을 부탁해"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특명이 내려졌다. 총 20개 메달을 수확해 역대 최고 순위인 종합 4위에 오르는 것이다.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동계올림픽인 만큼 우리나라 동계스포츠의 자긍심을 전 세계에 보여주려는 태극전사들의 의욕도 높다. 대회 개막이 100일 앞으로 바짝 다가오면서 ‘꿈의 무대’를 향한 선수들의 땀방울이 더욱 굵어지고 있다. 홈그라운드 이점 살려 최고 성적 도전 대한체육회가 내세운 목표는 메달 20개(금 ...

    한국경제 | 2017.10.30 22:03 | 최진석

  • thumbnail
    [평창올림픽 G-100] "메달 색깔, 과학으로 바꾼다"

    올림픽은 선수들의 기량을 겨루는 장이다. 선수들은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연습에 연습을 거듭한다. 좋은 성적은 피땀 흘려 얻은 대가다. 그런데 자세히 들여다보면 선수들의 향상된 기량 속에 과학이 숨어 있다. 올림픽을 참가국 과학기술의 치열한 격전지로 보는 이유다. 우리나라도 평창동계올림픽을 100일 앞두고 과학기술을 활용한 선수들의 기량 향상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개최국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메달 유망 종...

    한국경제 | 2017.10.30 22:01 | 최진석

  • thumbnail
    김호곤 "히딩크 논란 끝났으면…태극전사 용기줄 시점"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15일 유럽 원정 2연전에서 부진한 성적을 낸 대표팀에 대해 "선수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용기를 줘야 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장의 결과보다는 월드컵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런 시련을 통해 대표팀의 문제점과 개선점을 찾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축구 대표팀은 ...

    한국경제 | 2017.10.15 16:15

  • thumbnail
    구멍 뚫린 신태용호…러시아전 4실점 '무릎'

    ... 18분 황의조 대신 지동원을 기용하고, 부상에서 회복한 기성용(스완지시티)을 교체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그러나 후반 37분 러시아의 알렉세이 미란추크가 한 골을 더 넣으며 4-0으로 달아났다. 4점 차 무득점 패배 위기에 몰린 태극전사들이 막판에 힘을 냈다.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수비수 권경원은 후반 41분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성공시켰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이청용의 크로스를 지동원이 추가골로 연결해 2-4를 만들었다. 신태용호는 무득점 꼬리표를 ...

    한국경제 | 2017.10.08 16:25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