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1,0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호곤 "히딩크 논란 끝났으면…태극전사 용기줄 시점"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15일 유럽 원정 2연전에서 부진한 성적을 낸 대표팀에 대해 "선수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용기를 줘야 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장의 결과보다는 월드컵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런 시련을 통해 대표팀의 문제점과 개선점을 찾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축구 대표팀은 ...

    한국경제 | 2017.10.15 16:15

  • thumbnail
    구멍 뚫린 신태용호…러시아전 4실점 '무릎'

    ... 18분 황의조 대신 지동원을 기용하고, 부상에서 회복한 기성용(스완지시티)을 교체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그러나 후반 37분 러시아의 알렉세이 미란추크가 한 골을 더 넣으며 4-0으로 달아났다. 4점 차 무득점 패배 위기에 몰린 태극전사들이 막판에 힘을 냈다.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수비수 권경원은 후반 41분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성공시켰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이청용의 크로스를 지동원이 추가골로 연결해 2-4를 만들었다. 신태용호는 무득점 꼬리표를 ...

    한국경제 | 2017.10.08 16:25 | 이관우

  • thumbnail
    태극전사 복귀한 이동국, 차두리와 재회…"차 코치님~"

    태극마크를 다시 단 이동국(38· 사진 )이 과거 대표선수로 호흡을 맞췄던 차두리(37)와 선수-코치로 만났다. 이동국과 차두리는 지난 21일 이란 및 우즈베키스탄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를 앞두고 소집된 파주NFC에서 조우했다. 두 사람이 마지막으로 함께 뛴 것은 2104년 10월 파라과이, 코스타리카와 친선경기였다. 이후 이동국이 대표팀에 선발되지 않고, 차두리가 1년 뒤 은퇴하면서 대표팀에서는 함께 할 기회가 없었다. ...

    한국경제 | 2017.08.22 08:52

  • 이청용 뛰는 크리스털 팰리스, 새 사령탑에 더부르 선임

    '태극전사' 이청용이 활약하는 크리스털 팰리스가 2017-2018 시즌을 앞두고 네덜란드 대표팀 '레전드 수비수' 출신의 지도자인 프랑크 더부르(47)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크리스털 팰리스는 2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더부르 감독과 3년 계약을 했다"라며 "더부르 감독은 아약스를 이끌면서 4시즌 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더부르 감독은 1990년부터 ...

    한국경제 | 2017.06.27 14:00

  • '16강 확정' U-20 대표팀, 잉글랜드 잡고 전승 도전

    일찌감치 16강 티켓을 확보한 태극전사들이 '축구 종가' 잉글랜드를 상대로 역대 첫 조별리그 전승 달성에 도전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2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잉글랜드와 대회 조별리그 A조 3차전 최종전을 펼친다. 한국은 기니(3-0)와 아르헨티나(2-1)을 잇따라 꺾고 2연승을 기록, 1승1무를 기록 중인 잉글랜드를 제치고 조 1위를 달리고 있다. 잉글랜드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

    한국경제 | 2017.05.24 07:42

  • thumbnail
    '부상투혼' 이승훈 3관왕…빙속·쇼트트랙 '금맥' 터졌다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 참가한 태극전사들이 22일 하루 동안 6개의 금메달과 4개의 은메달을 추가했다. 전통 효자 종목인 쇼트트랙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3개씩 수확했다. 스피드스케이팅에서도 금메달 3개를 따냈고, 스키 알파인 종목에서도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29·대한항공·사진)은 열흘 전 심각한 부상을 입고도 투혼을 발휘해 이번 대회에서 3관왕에 올랐다. 이날 쇼트트랙을 점령한...

    한국경제 | 2017.02.22 17:27 | 최진석

  • thumbnail
    한계와 맞서 싸운 당신들이 '진정한 영웅'

    22일(한국시간) 폐막하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는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투혼을 발휘해 온 국민의 갈채를 받은 선수도 많다. 체조 손연재를 비롯해 하키 핸드볼 사이클 등 비인기 종목에 잊어서는 안 될 ‘숨은 영웅’들이 있다. ◆체조 손연재 아쉬운 4위 아시아 최초 리듬체조 개인 메달권 진입을 노린 체조 요정의 꿈은 아쉽게도 실현되지 않았다. ‘체조요정’ 손연재(22·연세대)는 ...

    한국경제 | 2016.08.21 18:36 | 이선우

  • thumbnail
    '골짜기 세대' 올림픽 8강 이끈 신태용의 '형님 리더십'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4강 진출은 좌절됐지만 태극전사들을 8강까지 이끈 신태용 감독의 '형님 리더십'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프로축구 K리그에서 99골 68도움이란 기록을 남기면서 레전드로 꼽히는 신태용 감독이지만 현역시절 올림픽과의 인연은 그다지 좋지 않았다. 신 감독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본선에서 조별리그 3경기에 모두 출전했지만,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대표팀도 3무로 탈락했다. 신 감독은 K리그에서의 활약에도 ...

    한국경제 | 2016.08.14 10:05

  • thumbnail
    권창훈 '한방'에 끝냈다…"온두라스 나와!"

    기회는 한 번이면 충분했다. 신태용호(號)의 ‘황태자’ 권창훈은 한 번의 슈팅으로 승부를 갈랐다. 11명의 태극전사는 몸을 사리지 않았다. 멕시코의 파상공세를 막아낸 수비진은 한 골도 허용하지 않고, 1-0 점수를 지켜냈다. 2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11일(이하 한국시간) 남미의 강호 멕시코를 누르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의 8강 상대는 D조에서 아르헨티나를 누르고 조 2위로 올라온 온두라스. ...

    한국경제 | 2016.08.11 18:08 | 이선우

  • thumbnail
    투혼 - 리우, 우리 올림픽 선수단에 바란다.

    ... 집요하게! 끈질기게! 대담하게! 자기 사명의 길로 나가 승리하자. 다양한 문명사회는 남의 일과 남의 사명에 무관심하지만, 자기 사명을 주변에 알려야 최소한 방해받지 않는다. 큰 사명은 홀로 완성시키지 못하기에 동참 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해야 한다. 저마다 자신을 빛내야 하는 고유한 사명이 있고, 리더는 조직을 부흥시킬 사명이 있다. 국가 대표는 승리로 국민을 즐겁게 해야 하는 의무와 사명이 있다. 태극 전사여! 당당한 승리로 이 나라를 즐겁게 하소서!

    The pen | 2016.08.08 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