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5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원팀·원샷·원킬…"우승만 남았다"

    12일 새벽(한국시간)은 한국 축구 역사가 새로 쓰인 날이었다. 20세 이하(U-20) ‘리틀 태극전사’들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전에 진출하면서다. 대선배들도 이뤄내지 못한 ‘꿈’ 같은 성과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이날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준결승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전반 39분 프리킥 상황에서 ...

    한국경제 | 2019.06.12 17:52 | 조희찬

  • thumbnail
    대한민국, 에콰도르 꺾고 첫 결승행…해외 해설자 "판타스틱 골키퍼"

    ... 차출 규정이 없는 대회인 U-20 월드컵 출전 자체가 불투명했을 때 스페인까지 날아가 구단과 논의하는 등 대표팀 합류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은 정정용 감독에게 "못 잊을 감독님, 완벽한 분"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을 다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6.12 09:39 | 이미나

  • thumbnail
    [일문일답] U20 결승 진출 이강인 "역사적인 날, 이기고 싶다"

    대한민국이 2019 U-20(20세 이하)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처음으로 결승전에 올랐다.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다음은 대표팀 선수 이강인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좋은 경기하고 결승으로 가게 돼 기쁘다. 형들도 폴란드에 오래 있으면서 많이 뛰어서 힘들었을 ...

    한국경제 | 2019.06.12 08:47

  • thumbnail
    대한민국, 에콰도르 꺾고 U20 결승…이강인 "결승전, 역사적인 날 될 것"

    ... 우승으로 마무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늦은 시간까지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그리고 운동장에서 활약한 선수들이 하나가 돼 뛴 것 같다. 감사드린다"며 감격스러워했다.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6.12 08:39

  • thumbnail
    말말말|대한민국 세네갈 꺾고 36년 만에 4강 진출 … "안 잔 사람이 승자"

    ... 자랑스럽다. 이런 멋진 경기를 보여준 선수들께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나라가 어려울땐 꼭 운동선수들이 힘을 준다", "미쳤다 이건 안 잔 사람이 승자", "오늘경기 mvp는 이광연 이강인 이지솔도 아닌 var이다", "u20태극전사들 오늘 진짜 잘했다 4강도 이겨서 결승 가보자" 등의 열띤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6.09 11:40 | 이미나

  • thumbnail
    인천공항, 위기 대응훈련

    인천국제공항이 지난 23일 무인열차 화재와 수하물처리시설 장애 상황 등을 가정한 ‘전사적 위기 대응훈련’을 했다. 인천공항 소방대원들이 구본항 사장(왼쪽 세 번째)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화재가 발생한 무인열차에서 승객들을 구조하는 훈련을 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전쟁뿐 아니라 대형 재난 및 테러 등 국가적 위기에 대응하는 ‘을지태극연습’을 27~30일 실시한다. 인천공항 제공

    한국경제 | 2019.05.26 17:23

  • thumbnail
    베트남, 일본에 석패했지만…박항서호 '매직' 아닌 '실력' 증명했다

    ... 지난 24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전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8강에서 혈투 끝에 0-1로 석패했다. 베트남은 2002년 국제축구연맹(FIFA) 한일월드컵에서 보여준 태극전사들의 모습을 재연했다. 베트남은 객관적인 전력상 큰 차이를 보이는 일본을 상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전에 페널티킥을 내줘 0-1로 밀렸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선수들은 후반 막판 체력이 떨어져 가쁜 숨을 몰아쉬면서도 ...

    HEI | 2019.01.25 08:58 | 김예랑

  • thumbnail
    손흥민, 벤투호 '캡틴' 맡는다…아시안컵 우승 도전

    ... 10시 30분·두바이), 키르기스스탄(12일 오전 1시·알아인), 중국(16일 오후 10시 30분·아부다비)과 차례로 맞붙는다. 맨유전을 끝내고 장거리 이동을 통해 아부다비에 도착해야 하는 손흥민으로서는 조별리그 최종전인 중국전 출전이 어려울 수도 있어 김영권은 한동안 손흥민을 대신해 '캡틴 대행'으로 태극전사들을 보듬는 역할을 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2.29 15:46

  • 김보름, 월드컵 2차 대회 매스스타트서 '금메달'…엄천호 銀

    ...는 벨라루스의 비탈리 마카일로프(8분06초540)에 이어 8분15초940을 기록하며 은메달을 차지했다. 엄천호 역시 1차 대회 동메달에 이어 2차 대회 은메달로 두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하지만 다른 종목에 나선 태극전사들은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남자 500m 디비전A(1부리그) 2차 레이스에 나선 김준호(강원도청)는 35초833으로 9위에 그친 가운데 함께 나선 김태윤(서울시청)도 35초954에 그쳐 13위로 밀렸다. 차민규(동두천시청&mid...

    한국경제 | 2018.11.24 21:02

  • thumbnail
    '벤투호 3기' 출격…이청용·나상호 등 주전 넘보나? '경쟁 본격화'

    ... 나선다. '벤투호 3기' 멤버들은 13일(한국시간) 오후 호주 브리즈번 도착 후 첫 담금질을 진행했다. 소집 대상 선수 24명 가운데 뒤늦게 합류하는 이청용(보훔)을 제외한 23명이 담금질에 참여했다. 벤투호 3기 태극전사들로서는 호주(17일), 우즈베키스탄(20일)과 평가전이 벤투 감독의 낙점을 받을 좋은 기회다. 주축 선수들이 빠진 틈을 이용해 아시안컵 출전은 물론 주전 자리까지 넘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호주 원정에는 10월 A매치 멤버 ...

    한국경제 | 2018.11.14 08:21 | 강경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