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1,0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보름, 월드컵 2차 대회 매스스타트서 '금메달'…엄천호 銀

    ...는 벨라루스의 비탈리 마카일로프(8분06초540)에 이어 8분15초940을 기록하며 은메달을 차지했다. 엄천호 역시 1차 대회 동메달에 이어 2차 대회 은메달로 두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하지만 다른 종목에 나선 태극전사들은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남자 500m 디비전A(1부리그) 2차 레이스에 나선 김준호(강원도청)는 35초833으로 9위에 그친 가운데 함께 나선 김태윤(서울시청)도 35초954에 그쳐 13위로 밀렸다. 차민규(동두천시청&mid...

    한국경제 | 2018.11.24 21:02

  • thumbnail
    '벤투호 3기' 출격…이청용·나상호 등 주전 넘보나? '경쟁 본격화'

    ... 나선다. '벤투호 3기' 멤버들은 13일(한국시간) 오후 호주 브리즈번 도착 후 첫 담금질을 진행했다. 소집 대상 선수 24명 가운데 뒤늦게 합류하는 이청용(보훔)을 제외한 23명이 담금질에 참여했다. 벤투호 3기 태극전사들로서는 호주(17일), 우즈베키스탄(20일)과 평가전이 벤투 감독의 낙점을 받을 좋은 기회다. 주축 선수들이 빠진 틈을 이용해 아시안컵 출전은 물론 주전 자리까지 넘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호주 원정에는 10월 A매치 멤버 ...

    한국경제 | 2018.11.14 08:21 | 강경주

  • thumbnail
    '이승우 OUT·이청용IN' 벤투 감독 "공격 포지션 경쟁 치열"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이 태극전사들의 혹독한 포지션 경쟁을 예고했다. 벤투 감독은 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11월 호주 원정 A매치 2연전(17일 호주·20일 우즈베키스탄)에 나설 26명의 축구대표팀 ... 사령탑에 부임하고 나서 이청용을 주시하던 벤투 감독은 최근 경기력이 좋아지는 이청용을 곧바로 호출해 6개월 만에 태극마크를 선물했다. 이청용의 호출 역시 포지션 경쟁의 의미가 크다. 측면 날개 요원으로 황희찬(함부르크), 문선민(인천)이 ...

    HEI | 2018.11.05 14:19 | 강경주

  • thumbnail
    한국, 오늘 밤 우루과이 상대로 '무승 징크스' 깬다…수아레스는 결장

    ...middot;2010년)도 3차례나 차지한 전통의 강호다. 과거 전적을 살펴보면 우리에게 더욱 어려운 상대가. 한국은 지금까지 우루과이와 총 7차례 만나 1무 6패로 단 한 번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선배들을 대신해 후배 태극전사들이 '우루과이전 잔혹사' 끊기에 나서지만 FIFA 랭킹 55위의 한국으로서는 여전히 어려운 상대다. 2006년부터 12년째 우루과이 사령탑으로 활동하는 오스카르 타바레스 감독이 이끄는 우루과이는 이번 방한한 22명이 ...

    한국경제 | 2018.10.12 08:02 | 강경주

  • thumbnail
    문 대통령, 68년 만에 조국 찾은 6·25 전사자에 거수경례

    문재인 대통령이 68년 만에 조국을 찾은 6·25전쟁 국군 전사자의 유해를 직접 맞이했다. 문 대통령은 국군의날인 1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6·25전쟁 국군 전사자 유해봉환 행사에 참석했다. ... 장진, 평안남도 개천지역 등에서 북미가 공동으로 발굴한 유해 중 미국 하와이에서 한미가 공동으로 감식한 결과 국군 전사자로 판명된 유해다. 문 대통령은 C130 수송기에서 장병들이 태극기로 감싼 유해를 들고 내리는 장면을 진지한 표정으로 ...

    한국경제 | 2018.10.01 13:57

  • thumbnail
    이재성·남태희 연속골로 코스타리카 격파…벤투 감독, 데뷔전 '승리'

    태극전사들이 한국 축구의 새로운 사령탑을 맡은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데뷔전 승리를 선물했다.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남태희(알두하일)가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짜릿한 승리를 이끌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2위인 북중미 강호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전반 35분 이재성의 결승골과 남태희의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지난달 16일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벤투 감독은 지난 ...

    한국경제 | 2018.09.07 22:06

  • thumbnail
    김학범 감독 "일장기가 태극기 위에 있는 건 눈뜨고 볼 수 없어"

    "태극기는 일장기 위에 있어야 한다" 김학범 축구 대표팀 감독이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연장전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의미심장한 말로 정신력을 일깨웠다고 공개했다. 2회 ...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에서 연장 혈투 끝에 4-3으로 승리해 금메달 획득의 발판을 마련했다. 김 감독은 일본과 결승을 앞두고 태극전사들에게 전했던 강한 승리 메시지도 소개했다. 그는 "우리 선수들에게 '일장기가 우리 태극기 위에 ...

    HEI | 2018.09.03 13:22 | 강경주

  • thumbnail
    토트넘 손흥민 '총 대신 금메달 안는다' 110억원 맞먹는 군대 면제 획득

    ... 금메달 사냥의 선봉대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한국 축구에 아시안게임 첫 2연패와 역대 최다 우승(5회)까지 선물한 태극전사들은 '병역 혜택'의 달콤한 열매까지 차지했다. 매 시즌 두자릿수 득점에 성공하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은 한국 일본 축구 결승 경기가 끝나자 마자 "축하한다 손흥민"이라는 글과 함께 태극기를 게재하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9.01 23:49 | 이미나

  • thumbnail
    손흥민·황의조·조현우 '슈퍼 와일드카드' 등극 …이승우 세레머니도 눈길

    ...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일본 U-21 대표팀을 2-1로 꺾고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 축구에 아시안게임 첫 2연패와 역대 최다 우승(5회)까지 선물한 태극전사들은 '병역 혜택'의 달콤한 열매까지 차지했다. 김학범호의 우승에서 와일드카드의 역할은 절대적이었다. 발탁 때부터 '인맥 축구 논란'의 부정적인 여론에 마음고생 했던 황의조는 7경기 동안 9골을 꽂아 ...

    한국경제 | 2018.09.01 23:38 | 이미나

  • thumbnail
    '한일전+병역면제 부담 심했나' 한국 일본 축구,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 활약 불구 0:0

    ... 선수들의 부담감이 지나치면 문제"라고 전망했다. 한일전 만은 꼭 이겨야 한다는 부담감과 와일드카드 3명의 병역 문제가 걸린 이번경기에서 선수들은 실력차가 상당한 일본팀을 상대로 중요한 한방을 끌어내지 못했다. 김학범호 태극전사들이 한일전으로 치러진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전후반을 0-0으로 마치고 연장전에 들어갔다. 연장전은 전후반 각각 15분씩 30분간 진행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9.01 22:24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