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5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깐깐해진 판정… 태극전사 메달 전선 '실격 주의보'

    ‘실격, 실격, 실격, 실격, 실격.’ 13일 하루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쏟아진 실격이 5개다. 4명이 중국, 1명이 한국 선수 최민정(19·사진 두 번째)이다. 중국의 ‘나쁜 손’을 경계했던 한국이 오히려 다른 국가(캐나다)의 질주를 방해한 가해자로 낙인이 찍혔다. 특정 국가에서 이처럼 많은 실격이 한꺼번에 쏟아진 것도 드문 일이지만, 은메달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페널티를 받아...

    한국경제 | 2018.02.14 17:25 | 이관우

  • thumbnail
    설 연휴 금메달 쏟아질까

    설 연휴 기간에도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태극전사들의 금빛 사냥이 계속된다. 하루에 하나 이상씩 유력 메달리스트의 경기가 있어 연휴 기간 내내 함성과 탄식이 끊이지 않을 전망이다. 15일 오후 8시에는 ‘매스스타트의 제왕’ 이승훈 선수가 빙상 최장거리 종목인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만m 결선 경기에 나간다. 이승훈은 네덜란드 스벤 크라머르와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16일 오전 9시30분에는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 ...

    한국경제 | 2018.02.14 17:22 | 양병훈

  • thumbnail
    "올림픽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평창 즐기는 태극전사

    ... 준비하는 ‘팬서비스’까지 잊지 않았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표정은 비장했다. 특히 올림픽은 사력을 다해 좋은 성적을 거둬야 하는 ‘전쟁터’ 였다. 태극기가 주는 부담은 너무나 컸고, 선수들은 성적에 울고 웃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선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1990년 이후 태어난 20대 젊은 선수들을 중심으로 올림픽을 축제처럼 즐기는 모습이 자주 포착됐다.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

    한국경제 | 2018.02.12 19:44 | 최진석

  • 태극전사 금메달 따면 얼마나 받나… 포상금 6000만원+연금 월 100만원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는 명예와 부(富)를 한꺼번에 거머쥔다. 평창동계올림픽 한국팀 마수걸이 금메달을 신고한 ‘얼짱 스케이터’ 임효준(22)도 마찬가지다. 4년간의 지옥훈련은 쓰라렸지만, 보상은 달콤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주는 포상인 금메달은 실물 그 자체로는 그다지 값어치가 없다. 무게 586g인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의 실물 가치는 570달러(약 62만원)에 불과하다. 실제 구성 성분의 98.98%(580g)가 ...

    한국경제 | 2018.02.11 19:27 | 이관우

  • thumbnail
    남자 쇼트트랙, 오늘 첫 금메달 도전…규칙 알아야 보인다

    ...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10일 오후 7시부터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1500m 경기에 황대헌, 임효준, 서이라로 구성된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출전한다. 태극전사 3인방은 예선을 시작으로 준결승을 거쳐 오후 9시 28분 결승 레이스를 펼친다. 쇼트트랙 남자 1500m는 우리나라가 금메달을 노리는 주력 종목이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노메달’ 의 수모를 씻는 금빛 질주를 ...

    한국경제 | 2018.02.10 18:29

  • thumbnail
    '8-4-8-4 작전' 스타트… 당신들을 믿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이 17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태극전사’들의 8-4-8-4 프로젝트도 뜀박질을 시작했다.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로 종합 4위에 오른다는 목표다. 메달밭 쇼트트랙에서 4개, 스피드스케이팅에서 2개, 썰매 종목에서 2개씩이다. 과연 가능할까. 이룬다면 종합 5위에 오른 2010년 밴쿠버 대회(금 6개, 은 6개, 동 2개) 이후 역대 최고 성적이다. 가장 먼저 금소식을 전할 만한 선수는 개막 ...

    한국경제 | 2018.02.09 19:01 | 이관우

  • thumbnail
    [막 오른 평창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 출격… 첫 '골든데이' 10일 놓치지 마세요

    평창동계올림픽이 막을 올렸다. 평창 태극전사 144명의 심장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사상 최고 성적, 종합 4위 목표 달성을 위한 ‘8484 프로젝트’도 닻을 올렸다. 준비는 끝났다. 놓치면 후회할 대한민국호 결전의 날을 모았다. 한국의 첫 ‘골든데이’는 개막 이틀째인 10일이 될 가능성이 크다. 남자 쇼트트랙 1500m 종목에서다. 서이라(26), 황대헌(19), 임효준(22)이 출격해 마수걸이 금빛 사냥에 ...

    한국경제 | 2018.02.08 17:22 | 이관우

  • 태극전사, 컬링 첫 출격… 평창 레이스 시작됐다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이 8일 ‘올림픽 데뷔 무대’에 선다. 장혜지(21)-이기정(23)이 태극마크를 달고 평창동계올림픽 무대의 문을 열어젖힐 첫 번째 주자로 나섰다. 강원 강릉컬링센터 C시트에서 열리는 핀란드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예선 1차전이 그 무대다. 남녀 각 1명이 한 팀을 이루는 믹스더블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까지는 남자 ...

    한국경제 | 2018.02.07 17:23 | 이관우

  • thumbnail
    대한민국 선수단 공식 입촌…'쾌지나 칭칭 나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빛낼 개최국 대한민국의 선수단이 태극기를 앞세워 선수촌에 공식 입촌해 결의를 다졌다. 한국 선수단은 7일 오전 11시 강원도 강릉선수촌에서 열린 공식 입촌식에 참석했다. 강릉선수촌과 평창선수촌에 나뉘어 투숙하는 태극전사 145명을 대표해 동계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빙속 여제 이상화(29·스포츠토토)와 스피드 스케이팅 황제 이승훈(29·대한항공), 쇼트트랙 쌍두마차 심석희(21·한국체대)와 ...

    한국경제 | 2018.02.07 13:53

  • thumbnail
    빙속 장거리 태극전사들, 막바지 '금 담금질'

    매스스타트 첫 금메달을 노리는 이승훈(30), 노선영(29) 등 장거리 스피드스케이팅 한국 대표팀이 6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막바지 훈련을 하고 있다. 이날 이상화(29), 모태범(29) 등 단거리 대표팀까지 강릉 선수촌에 합류하면서 빙속 종목 16명의 대표팀이 ‘완전체’를 이뤄 마무리 훈련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2.06 1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