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0,2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사히 "군함도 등 세계유산 등재때 했던 약속 지켜야"

    ... 27일 '산업혁명유산, 약속 지켜 전시 고쳐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런 주장을 내놓았다. 일본 정부는 2015년 메이지(明治·1868년 10월 23일∼1912년 7월 30일) 시대에 건설된 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할 당시 한국이 태평양전쟁 시절 노동자 강제 동원 등을 이유로 반대하자, "의사에 반해 끌려와 어려운 환경에서 일한 많은 조선반도 출신자가 있었다"고 인정했다. 당시 일본 정부는 희생자를 기리는 적절한 조처를 하겠다고 약속했고, 그 일환으로 도쿄도(東京都) ...

    한국경제 | 2021.07.27 13:06 | YONHAP

  • thumbnail
    [오늘마감] '평생무료', 주식카톡방 입장하기!

    ... 주목된다. ▶ 지금 들어오면 평생무료! 카톡방 입장하기! ( 클릭 ) 무료방송 및 카톡방에서는 영상강의, 추천종목, 실시간 리딩등 다양한 서비스를 무료로 만날 수 있다. 지금까지 화려한 행보로 압도적인 수익률을 보여주어 왔던 탑TV, 카톡방에서의 추천주도 많은 투자자들이 관심을 갖는 이유이다. 최근 핫이슈 종목 인바이오젠, 디지틀조선, 키네마스터, 클라우드에어, 박셀바이오, 덕성, 태평양물산, 에이텍티앤, 네이처셀, 영진약품 무료상담

    한국경제 | 2021.07.27 13:00

  • thumbnail
    국회 국방위 대표단 방미…한미동맹 발전방안 논의

    ... 전환, 한미연합훈련 및 방위비 협상 등에 대한 우리 측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 아만다 도리 국방부 정책 부차관 대행,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도 만나 미국 정부의 얀센 백신 100만명분 지원에 사의를 표시할 계획이다. 오는 29일에는 하와이로 이동해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과 회동한다. 대표단 단장을 맡은 민 위원장은 보도자료에서 "한미 양국 의회 국방위원회 간의 교류와 협력을 정례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7 11:4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고비 넘긴 대만, 팔라우와 '트래블 버블' 재개

    대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중단됐던 대만과 남태평양 섬나라 팔라우 간의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이 재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래블 버블은 방역관리에 대한 신뢰가 확보된 국가 간에 상호 격리를 면제해 자유로운 여행을 허용하는 것을 말한다. 27일 자유시보와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 외교부는 전날 '대만과 팔라우 관광여행회의'를 소집해 교통부 관광국 등 관련 부처와 여행업체와 ...

    한국경제 | 2021.07.27 11:27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스가, 초라한 정상외교 실적…회담 11건 불과

    ... 사무총장 등 11개 국가·국제기구 정상급과 회담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는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스가 총리는 프랑스, 폴란드, 몽골 등 유럽·아시아 국가 정상급과의 회담에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개회식에 맞춰 정상급이 일본을 방문한 국가와 국제기구는 15곳에 그쳤다. 일본 외무성은 개회식 전주까지만 해도 약 30개 국가 및 국제기구에서 정상급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절반에 ...

    한국경제 | 2021.07.27 10:36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유엔군 참전용사에 훈장수여…"영원히 기억"

    ... 카폰 신부는 1950년 7월 15일 6·25전쟁에 군종신부로 파병돼 아군과 적군을 가리지 않고 부상병을 돌보다 수용소에서 사망해 '한국전쟁의 성인'으로 불린다. 고인의 유해는 숨을 거둔 지 70년만인 올해 3월 하와이주의 국립 태평양 기념 묘지에서 발견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고인의 조카인 레이먼드 에밀 카폰 씨가 이날 대리 수상을 했다. 칸 장군은 1952년 7월 호주왕립연대 1대대 소대장으로 참전했으며 호주 귀국 후에도 6·25전쟁의 참상과 한국의 ...

    한국경제 | 2021.07.27 10:23 | YONHAP

  • thumbnail
    TSMC 회장 "일본 생산비용 매우 비싸다…여러 번 시찰"

    ... 했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전했다. TSMC는 세계 각국이 반도체 공급 부족에 대비해 해외 기업을 유치해 독자적인 공급망을 구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이달 16일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비공식정상회의에 대만 대표로 출석한 TSMC의 창업자 장중머우(張忠謀) 전 회장은 "몇천억 달러의 비용을 오랜 세월에 걸쳐 투입하더라도 완전한 공급망을 만드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지적을 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7.27 09:34 | YONHAP

  • thumbnail
    클래스101, 아마존·몰로코 출신 구현서 CTO 영입

    ... 엔지니어로 ACC(Amazon Currency Converter: 아마존 통화 변환 서비스) 및 원클릭 결제 서비스 개발에 참여했다. 2016년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몰로코의 엔지니어링 디렉터로 합류해 최근까지 APAC(아시아태평양)의 전체 비즈니스를 총괄하며 몰로코의 주력 제품인 머신러닝 기반 광고 자동화 플랫폼 몰로코 클라우드의 초기 개발 및 성공적인 서비스 출시를 이끌었다. 구 CTO는 클래스101이 글로벌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

    한국경제 | 2021.07.27 09:27 | YONHAP

  • thumbnail
    "더워서 잠이 안 와" 제주 열대야 일수 벌써 20일

    ... 올해 첫 열대야가 발생한 이후 지난 8일·17일 이틀을 제외하고는 매일 열대야가 나타났으며, 18∼26일 9일 연속 열대야가 나타났다. 기상청은 현재 동부와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으로 낮에는 최고기온이 30∼33도 이상 오르는 무더위가 나타나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습도가 높아 체감기온은 최고 31∼33도 이상 분포를 보이겠으며, 밤에는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

    한국경제 | 2021.07.27 09:2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日수도권·도호쿠 태풍 영향권…일부 경기 조정

    ... 간토(關東·수도권) 동쪽 바다를 통해 북상해 28일 새벽에 도호쿠 지역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다. 도호쿠와 수도권 지역에는 28일까지 천둥을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28일 아침까지 24시간 예상 강우량은 도호쿠 지역 태평양 방면이 200㎜, 도호쿠 동해 방면이 150㎜, 간토 북부와 이즈(伊豆)제도, 니가타(新潟)현이 100㎜다. 8호 태풍은 도호쿠 지방을 관통해 29일에는 일본 열도를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은 일부 올림픽 경기에도 영향을 ...

    한국경제 | 2021.07.27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