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70,1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양서 자라는 바다거북, 플라스틱 쓰레기로 '진화의 덫'에 갇혀

    ... 해류를 따라 주변 서식지로 흘러들면서 '진화의 덫'(evolutionary trap)이 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엑서터대학교에 따르면 펜런캠퍼스 생태보전센터의 에밀리 던컨 박사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호주 동해안(태평양)과 서해안(인도양)에서 발견된 어린 바다거북의 장기에서 확인된 플라스틱 쓰레기를 분석한 결과를 개방형 정보열람 학술지 '해양과학 프런티어스'(Frontiers in Marine Science)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해안으로 죽은 채 ...

    한국경제 | 2021.08.02 15:41 | YONHAP

  • thumbnail
    뉴질랜드 총리, 1970년대 이민자 탄압 공식사과

    종전 후 값싼 노동력 필요해 인근 섬나라서 수용…실업률 높아지자 강제추방 뉴질랜드 총리가 1970년대에 태평양 도서국가 출신 이민자들을 탄압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1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총리는 연설을 통해 "1970년대에 태평양도서국가(Pacific Islands) 이민자사회에 이민법을 차별적으로 적용한 것에 대해 공식적이고 전적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경제 개발에 값싼 ...

    한국경제 | 2021.08.02 11:23 | YONHAP

  • thumbnail
    비자 코리아, 신임 사장에 패트릭 스토리 선임

    비자코리아는 패트릭 윤 사장의 후임으로 패트릭 스토리 전 비자 아시아태평양지역 컨설팅 및 애널리틱스 총괄대표(사진)를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스토리 신임 사장은 비자의 한국과 몽골 시장을 총괄하게 됐다. 비자는 글로벌 결제기술 기업이다. 스토리 사장은 미국 출신으로 샌프란시스코대에서 경제학 학사 및 금융경제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1996년 비자에 입사해 리스크 관리와 영업 등 다양한 부서에서 재직했다. 크리스 클락 비자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

    한국경제 | 2021.08.02 10:40 | 이인혁

  • thumbnail
    비자 코리아 신임 사장에 패트릭 스토리

    글로벌 결제기술기업 비자는 패트릭 윤 사장의 후임으로 패트릭 스토리 전 비자 아시아태평양지역 컨설팅 및 애널리틱스 총괄대표를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이달 1일자로 취임한 스토리 신임 사장은 비자의 한국과 몽골 시장을 총괄한다. 미국 출신의 스토리 사장은 1996년에 비자에 입사한 이래 글로벌 및 각 지역 리스크관리, 운영, 영업 등 다양한 부서에서 경력을 쌓았다. 크리스 클락 비자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스토리 신임 사장은 비자와 결제 시장 ...

    한국경제 | 2021.08.02 08:40 | YONHAP

  • thumbnail
    재미동포 정미호 씨, 미국 대통령 봉사 금상 수상

    ... 전했다. 이민 50년을 맞은 그는 지난해 재미동포들의 권익 신장과 동포 화합을 위해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표창받기도 했다. 대구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성장한 그는 대학 3학년 때인 1971년 부모와 함께 태평양을 건넜다. 두 차례에 걸쳐 필라델피아 한인회장을 맡아 한인회관을 건립했고,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문화예술위원장과 부회장, 뉴욕미술협회 회장, 민주평통 필라델피아 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한지 작가로 활동하는 그는 미국은 물론 여러 ...

    한국경제 | 2021.08.02 08:37 | YONHAP

  • thumbnail
    "사드 동의 못해? 中, 그럴 권한 없어"…2016년 소환한 美[송영찬의 디플로마티크]

    ... 있습니다. 미 해군 7함대는 지난 28일 알레이버크급 미사일 구축함인 벤폴드함이 ‘통상적으로’ 대만해협을 지났다고 발표했습니다. 7함대는 “이 함정의 대만해협 통과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위한 미국의 약속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미군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곳이라면 어디든 날아가고 항해하고 작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 구축함이 대만해협을 통과한 것은 지난 1월 조 바이든 행정부 ...

    한국경제 | 2021.08.02 07:30 | 송영찬

  • thumbnail
    [다산 칼럼] 조공제로 회귀하려는 중국

    ... 같은데 중국은 미국의 패권에 도전하지 않을 테니 대신 미국도 중국이 충분히 컸음을 인정하고 중국의 핵심 이익을 존중해 달라”는 것이다. 중국이 말하는 핵심 이익에는 대만을 포함한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 대한 주권과 영유권이 포함된다. 태평양의 서쪽 절반에 대해서는 중국의 지배를 인정해 달라는 대담한 요구였다. 2014년 보아오포럼에서 신형대국관계를 설명하면서 시 주석은 이웃나라와의 관계와 관련해 겸허히 자신을 돌아보겠지만 중국의 권리를 지키고 지역 안정을 추구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8.01 17:26

  • thumbnail
    일본인 49% "패전일에 가해·반성 언급할 필요 없다"(종합)

    ... 55%가 그 이유로 '전쟁 포기와 전력 불(不) 보유'를 규정한 헌법 9조 조항을 거론했다. 도쿄신문은 전쟁 가능성이 있다는 답변 비율이 작년 조사 때와 비교해 9%포인트 높아졌다며 미중 간 대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태평양전쟁 후 일본 군대가 폐지되고 생긴 자위대의 지위를 놓고는 74%가 '현행 헌법의 평화주의 원칙에 따른 전수방위를 엄수해야 한다'고 했고, 개헌을 통해 정식 군대로 만들어야 한다는 응답은 21%에 그쳤다. 미래의 전쟁에서 핵무기가 ...

    한국경제 | 2021.08.01 17:09 | YONHAP

  • thumbnail
    홍콩매체 "중국, 톈진회담서 미국과 관계 개선 바람 시사"

    ...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리다정(李大中) 대만 담강대 교수도 "미국의 대만 지원이 바위처럼 단단해 보이지만 그렇다고 (한계가 없는) 백지수표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셔먼 부장관의 방중 전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이 대만의 독립은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점을 언급했다. 리 교수는 미국이 중국과 갈등을 원하지 않으며 셔먼 부장관의 방중은 추가 고위급 회담의 개최의 길을 닦았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1 11:38 | YONHAP

  • thumbnail
    블링컨 미 국무, ARF 등 아세안 관련 화상 장관회의 참석

    "인도태평양 지도자들과 역내·국제 문제 논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8월 2~6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과 관련된 5건의 화상 장관회의에 참석한다고 국무부가 31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 기간에 화상으로 미-아세안,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메콩-미 파트너십, 메콩 우호국 장관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 회의에서 블링컨 장관은 인도·태평양 전역의 지도자들과 긴급한 지역 및 ...

    한국경제 | 2021.08.01 06: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