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3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택배대란 마침표…우체국도 합의

    우정사업본부(우본)와 택배노조가 내년 1월 1일부터 소포배달원을 분류 작업에서 제외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16일 민간 택배사와 노조가 같은 내용에 잠정 합의한 데 이어 우본까지 동의하면서 택배기사 과로사를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가 최종적으로 타결됐다. 18일 전국택배노동조합과 우본에 따르면 정부와 택배업계 노사가 참여한 사회적 합의기구는 연말까지 필요한 분류 인력을 100% 투입하기로 이날 합의했다. 노조택배기사 과로사의 원인으로 지목한 ...

    한국경제 | 2021.06.18 18:04 | 최예린

  • thumbnail
    [속보] 우정본부-택배노조, 사회적합의 이뤄

    우정사업본부가 18일 전국택배노조 우체국 택배와 과로사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이뤘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택배노조 우체국 본부와 사회적합의기구를 열어 잠정 합의를 이뤘다. 합의 내용은 그간 쟁점이 됐던 분류 작업 문제 등과 관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8 13:42 | 안혜원

  • thumbnail
    강해진 CJ 주력 '3총사'…"하반기가 더 좋다"

    ...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할지 시장이 확신하지 못한 탓”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분위기가 달라졌다. 우체국이 민간 택배사업을 소포업으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택배노조 소속 위탁 배송원 파업으로 같은 구역 우정노조 소속 집배원의 업무가 과중해지면서 우정노조가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점유율 7.5%로 5위 사업자인 우체국이 민간 택배사업을 접으면 가장 수혜를 보는 업체는 업계 1위 CJ대한통운이 될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1.06.17 17:46 | 심성미

  • thumbnail
    택배노조 "우정본부 때문에 최종합의 안돼"

    ... 사회적 합의가 정부 기관인 우정사업본부의 몽니로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택배노조는 우체국 택배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결단코 사회적 합의에 서명할 수 없음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전날 ... 노동자를 분류 작업에서 완전 배제하고 주당 평균 노동시간이 60시간을 넘지 않게 하는 내용이 잠정 합의됐다. 그러나 택배노조의 반 이상을 차지하는 우체국 위탁택배원과 관련해 노조와 우정사업본부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최종 합의가 아닌 ...

    한국경제 | 2021.06.17 14:09 | 이미경

  • thumbnail
    택배업계, 과로방지책 합의로 '파업 철회'…우체국택배는 추가 논의 [종합]

    민간 택배사들과 택배노조가 '과로 방지책'에 잠정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 9일부터 이어져 온 택배노조 측 파업은 철회하기로 했다. 다만 우체국 택배의 경우 노사 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추가 논의를 진행하기로 ... 투입과 고용·산재보험 비용을 실제로 부담하는 주체에게 배분한다는 것에 합의했다. 그간 쟁점이 됐던 택배기사 분류작업 전면 배제 시점은 내년 1월 1일로 정해졌다. 이를 위해 사측은 합의서 체결 시점부터 2개월의 준비 ...

    한국경제 | 2021.06.16 17:36 | 김수현

  • 택배기사 근무 '주 60시간' 잠정 합의

    ... 추가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와 택배업계 노사가 참여한 사회적 합의기구는 현재 주 평균 72시간인 민간 택배기사의 근로시간을 60시간까지 줄이는 데 잠정 합의했다. 노조택배기사 과로사의 원인으로 지목하던 분류작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분류 인력도 연말까지 100% 투입하기로 했다. 택배노조가 요구하던 수익 보전은 합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근로시간이 60시간으로 줄어들면 수익도 약 10% 감소하기 때문에 ...

    한국경제 | 2021.06.16 17:25 | 최예린

  • thumbnail
    [속보] '택배기사 과로방지책' 가합의…"우체국택배 추가 논의"

    [속보] '택배기사 과로방지책' 가합의…"우체국택배 추가 논의"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6 15:33 | 김수현

  • 서울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백신 우선 접종해야"

    ... 호소하고 있다”며 “17일 발표할 하반기 접종계획에 서울시 건의사항을 반영해주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이날 전국택배노동조합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택배노조가 전날부터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있어서다. 시는 전날 택배노조 측에 감염병예방법 제49조(감염병 예방조치)에 근거해 집회 금지 행정명령을 전달했지만, 택배노조는 집회를 강행했다. 시는 이날 경찰에 고발조치하기로 ...

    한국경제 | 2021.06.16 14:45 | 정지은

  • thumbnail
    "사업이전 시 고용승계 의무화" 한국노총 '6월 임시국회' 정조준

    ... 겨냥한 노동계의 '총구'가 예사롭지 않다. 최근 중앙노동위원회가 CJ대한통운에 대해 대리점 소속 택배기사의 사용자라는 판정을 내놓은 데 이어 기존의 원하청 질서를 뒤흔들 또 하나의 입법을 정조준하고 있기 때문이다. ... 가뜩이나 노사관계가 노동계로 기울어진 상황에서 원청 대기업들의 노무관리는 점점 복잡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지난 9일 '6월 임시국회 반드시 통과돼야 할 핵심입법 요구' 사항을 발표했다. 핵심 입법 ...

    한국경제 | 2021.06.15 18:14 | 백승현

  • thumbnail
    택배노조 파업 불똥, 택배비 또 오르나

    서울 강동구에 사는 최모씨는 지난 9일 온라인 쇼핑몰에서 휴대용 선풍기를 구매했다. 닷새가 지나도록 물건이 오지 않아 택배사에 문의했더니 “택배노조 파업 때문에 물건이 가기 어려울 것”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최씨는 상품을 환불 처리했다. 전국택배노동조합 파업에 따른 배송 차질이 가시화하고 있다. 최씨 사례와 마찬가지로 일부 지역 주민이 택배를 받아보지 못하는가 하면, 우정사업본부는 택배 접수를 중단했다. 택배노조의 요구에 따라 ...

    한국경제 | 2021.06.15 17:48 | 최예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