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0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리랑카 마힌다, 총리 취임…'대통령 동생'과 정국 주도

    ... 스리랑카 정부군과 타밀족 반군 간 내전의 종식을 이끌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정부군이 4만5천여명의 타밀족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의혹 등 여러 인권 탄압 사건에 연루되기도 했다. 2015년 1월 마힌다의 3선 실패로 어려움을 겪었던 라자팍사 가문은 지난해 4월 260여명이 숨진 '부활절 테러'를 계기로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테러 이후 인구의 다수인 불교계 싱할라족을 중심으로 강력한 지도자를 원하는 여론이 강해지면서다. 이에 고타바야는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8.10 11:57 | YONHAP

  • thumbnail
    스리랑카 총선서 여당 압승…'대통령-총리 형제' 권력 더 강화

    ... 진행된 스리랑카 정부군과 타밀족 반군 간 내전의 종식을 이끌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정부군이 4만5천여명의 타밀족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의혹 등 여러 인권 탄압 사건에 연루되기도 했다. 형제의 승승장구는 2015년 1월 예상치 못한 마힌다의 3선 실패로 갑자기 막을 내렸다. 이후 마힌다는 2018년 말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전임 대통령과 손잡고 총리로 복귀하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한 채 정치적 혼란만 유발했다. 그런 라자팍사 가문은 지난해 4월 ...

    한국경제 | 2020.08.07 10:49 | YONHAP

  • thumbnail
    레바논 베이루트서 대형 폭발… "사고다" vs "테러다"

    ... “폭발로 인해 화재가 일고 잔해가 항구 일대를 뒤덮으면서 추가 피해가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이날 폭발 이후 응급 구조 인력이 대거 이동하고 대피처를 찾으려는 이들이 몰리면서 베이루트 시내 교통이 매우 혼잡했다. 레바논 ... 사고" 레바논 정부는 이번 참사를 두고 공격이라는 단어를 쓰지는 않았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번 폭발이 테러 공격으로 일어났다는 주장이 나온다. 유엔특별재판소의 라피크 하리리 전 레바논 총리 암살 사건에 대한 판결을 불과 ...

    한국경제 | 2020.08.05 16:02 | 선한결/임락근

  • thumbnail
    레바논 대형참사로 78명 사망·4천명 부상…"핵폭발 같았다"(종합4보)

    ... 그들은 공격이었다고 생각하는 것처럼 보인다. 일종의 폭탄이었다"고 말했다. 라피크 하리리 전 레바논 총리 암살 사건에 대한 유엔 특별재판소의 판결을 불과 사흘 앞두고 발생했다는 점도 주목된다. 오는 7일 유엔 특별재판소는 2005년 ... 친서방정책을 폈던 하리리 전 총리는 2005년 2월 14일 베이루트의 지중해변 도로에서 승용차로 이동하던 중 트럭 폭탄테러로 경호원 등 22명과 함께 사망했다. ◇ 경제 위기 속 레바논 정정불안 심화하나 이번 베이루트 폭발은 경제 위기가 ...

    한국경제 | 2020.08.05 10:45 | YONHAP

  • thumbnail
    레바논서 의문의 폭발참사…헤즈볼라나 이스라엘 관련여부 주목

    라피크 하리리 전 총리 암살사건 판결 앞둔 미묘한 시점서 발생 이스라엘은 "무관하다" 강조…특정세력 소행으로 드러나면 큰 파장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로 3천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 친서방정책을 폈던 하리리 전 총리는 2005년 2월 14일 베이루트의 지중해변 도로에서 승용차로 이동하던 중 트럭 폭탄테러로 경호원 등 22명과 함께 사망했다. 당시 하리리 전 총리의 가족은 헤즈볼라와 시리아 정권이 암살에 연루돼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8.05 05:46 | YONHAP

  • thumbnail
    베이루트서 큰 폭발로 50명 사망 3000명 부상…"핵폭발 같았다"

    항구서 두차례 큰 폭발로 주변 초토화…폭발 원인 확인 안돼 유엔 특별재판소의 2005년 총리 암살사건 판결 앞두고 발생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로 최소 50명이 숨지고 ... 친서방정책을 폈던 하리리 전 총리는 2005년 2월 14일 베이루트의 지중해변 도로에서 승용차로 이동하던 중 트럭 폭탄테러로 경호원 등 22명과 함께 사망했다. 이번 베이루트 폭발은 경제 위기가 심각한 레바논의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

    한국경제 | 2020.08.05 04:50 | YONHAP

  • thumbnail
    스리랑카 5일 총선…대통령-총리 형제 권력 더 강해질 듯

    ... 진행된 스리랑카 정부군과 타밀족 반군 간 내전의 종식을 이끌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정부군이 4만5천여명의 타밀족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의혹 등 여러 인권 탄압 사건에 연루되기도 했다. 라자팍사 가문의 승승장구는 2015년 1월 예상치 못한 마힌다의 3선 실패로 갑자기 막을 내렸다. 이후 마힌다는 2018년 말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전임 대통령과 손잡고 총리로 복귀하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한 채 정치적 혼란만 유발했다. 그런 라자팍사 가문은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8.03 15:1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보스턴 테러범' 항소법원 감경 판결 비판…사형 촉구

    ... 사형을 종신형으로…대선국면서 사형제 쟁점화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3년 보스턴 마라톤 폭탄테러범 조하르 차르나예프(26)에 대한 사형을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항소법원이 원심의 사형 선고를 뒤집고 종신형으로 ... "보스턴 폭탄테러범 조하르 차르나예프보다 더 사형을 받을 만한 사람은 좀처럼 없다"고 밝혔다. 이어 "법원은 이 사건이 9·11 잔혹 행위 이래 최악의 국내 테러 공격이라는 데 동의했다"며 "그러나 항소법원은 사형선고를 던져버렸다"고 ...

    한국경제 | 2020.08.03 09:14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수첩에 '해리스' 포착…부통령 후보 낙점됐나

    ... 미치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여성을 부통령 후보로 내세우겠다고 공언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인종차별 반대 운동이 벌어지면서 흑인 여성을 러닝메이트로 삼아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 부통령 후보로 ... 있지만, 선출직 경력이 없어 검증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 그는 2012년 리비아 벵가지 주재 미 영사관 피습 사건테러가 아닌 우발적 사건이라고 한 데 대한 실언 논란이 재점화 될 수 있다는 한계가 있기도 하다. 데밍스 의원도 ...

    한국경제 | 2020.07.29 16:12 | YONHAP

  • thumbnail
    '유니크크한' 김중혁의 귀환…소설 '내일은 초인간'

    ... 이젠 좀 지칠 때도 돼 보이지만 그는 여전히 어린 개구쟁이처럼 신나는 이야기를 찾아 달린다. '나는 농담이다'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장편소설 '내일은 초인간'(자이언트북스) 역시 독특하고 재미있으며 따뜻한 상상력으로 가득하다. ... 생애 첫 성공을 맛본 초인간클랜은 2부에서 더욱 고무된 채 서로를 믿으며 강해져 간다. 사람이 다치지 않은 극장 테러 사건에 숨겨진 어두운 비밀을 찾아 떠난 이들은 도시를 구할 영웅이 될 수 있을까? 앞서 1부는 지난해 12월 독서 ...

    한국경제 | 2020.07.22 16: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