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1,2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진격의 카카오VX, 골프존 위상 넘본다…IPO 가능성까지 '솔솔'

    ... 구상이다. 문태식 카카오VX 대표는 "사업 영역 확대를 통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며 질적 성장을 도모해 나가는 카카오 VX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VX는 모회사 카카오게임즈가 인수한 세나테크놀로지와의 스포츠 및 헬스케어 서비스 연계를 통한 사업 시너지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카카오게임즈와 카카오VX 연합군이 어떤 전략으로 골프 업계에 판도 변화를 불러올지 관심이 쏠리는 대목. 카카오VX는 이미 스크린골프뿐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07.27 06:00 | 강경주

  • [유가증권 기업공시] (26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충남 금산공장 타이어제조 일시 가동 중단.

    한국경제 | 2021.07.26 23:25

  • thumbnail
    청약 첫날 12조 몰린 카뱅

    ... 증권사별로는 한국투자증권(39.4 대 1)이 가장 높았고 KB증권(38.5 대 1), 하나금융투자(32.4 대 1), 현대차증권(19.3 대 1) 순이었다. 카카오뱅크의 청약 첫날 증거금은 SK바이오사이언스(14조1474억원)와 SK아이이테크놀로지(22조1594억원)보다 적은 수준이다. 중복 청약이 불가능해진 영향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서 카카오뱅크의 몸값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나온 점도 이유로 꼽힌다. BNK투자증권은 이날 ‘카카오뱅크는 은행이다’라는 ...

    한국경제 | 2021.07.26 18:22 | 전예진/김진성

  • thumbnail
    "안전이 제일"…퇴직연금, 은행에 묻어둔 50대 직장인 결국

    ... 혁신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 대부분이었다. 이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상품은 ‘미래에셋G2이노베이터펀드’였다. 미국과 중국의 대표 혁신기업들을 담고 있는 상품에 노후자금을 투자한 셈이다. ‘피델리티글로벌테크놀로지펀드’ ‘TIGER 차이나전기차SOLACTIVE ETF’ 등이 뒤를 이었다. 수익률이 저조한 투자자들은 대부분 은행 예금과 같은 원리금보장형 상품에 집중 투자돼 있었다. 세대를 불문하고 투자 방법을 모르거나 ...

    한국경제 | 2021.07.26 17:42 | 박재원

  • thumbnail
    LG, 33번째 벤처 투자는 '산업보안 유니콘'

    LG그룹이 이스라엘 보안 솔루션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의 스타트업)인 클라로티에 베팅했다. LG CNS가 공을 들이고 있는 보안 시장의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투자 주체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에도 관심이 쏠린다. 구광모 LG 회장이 주도해 세운 기업형 벤처캐피털(CVC)로 그룹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퍼즐 조각’을 모으는 게 주된 임무다. 보폭 넓히는 LG 벤처 투자 26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1.07.26 17:26 | 황정환

  • thumbnail
    카카오VX, 1천억원 투자 유치… 설립 이후 최대 규모

    ... 공시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자사가 보유한 '스포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노하우를 기반으로 골프를 넘어 국내 최고의 '스포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계획이다. 또, 최근 모회사 카카오게임즈가 인수한 세나테크놀로지와의 스포츠 및 헬스케어 서비스 연계를 통한 사업 시너지도 모색해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기존 주력 사업인 ▲스크린 골프 사업 강화, ▲골프 예약을 뛰어넘는 디지털 골프 플랫폼으로 확장, ▲IT 기술을 접목한 한국형 피트니스 플랫폼을 ...

    게임톡 | 2021.07.26 16:57

  • thumbnail
    카카오VX, 1000억원 투자 유치…설립 이후 최대 금액

    ... 골프 사업을 강화하고 골프 예약을 뛰어넘는 디지털 골프 플랫폼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또 정보기술(IT)을 접목한 한국형 피트니스 플랫폼을 구축해 미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최근 모회사 카카오게임즈가 인수한 세나테크놀로지와의 스포츠 및 헬스케어 서비스 연계를 통한 사업 시너지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문태식 카카오VX 대표는 "이번 투자는 카카오VX의 가능성을 믿어준 분들과 임직원들이 함께 이뤄낸 성과"라며 "사업 영역 확대를 ...

    한국경제 | 2021.07.26 16:45 | 강경주

  • thumbnail
    96만명 첫날 카뱅 청약…증거금 12조, 경쟁률 38대 1(종합)

    ... 많은 KB증권에 6조6천214억원이 몰렸다. 인수 회사인 한국투자증권에 4조5천969억원이 모였고 하나금융투자와 현대차증권에는 각각 5천969억원, 2천369억원이 들어왔다. 청약 1일차 통합 증거금은 중복 청약이 가능했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22조2천억원)나 SK바이오사이언스(14조1천억원) 수준에는 못 미쳤다.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카뱅은 여러 증권사를 통한 중복 청약이 불가능하다. 중복 청약을 하면 가장 먼저 접수된 건만 유효한 청약으로 ...

    한국경제 | 2021.07.26 16:42 | YONHAP

  • thumbnail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첫날 12조 뭉칫돈…경쟁률 38대 1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인 카카오뱅크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 12조원이 넘는 뭉칫돈이 몰렸다. 중복청약이 금지된 탓에 SK바이오사이언스와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첫날 청약 경쟁률을 뛰어넘지는 못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KB증권,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 등 4개 증권사에 몰린 청약 증거금은 12조522억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물량이 배정된 KB증권에 몰린 청약 증거금은 6조6214억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

    한국경제 | 2021.07.26 16:39 | 차은지

  • thumbnail
    96만명이 첫날 카뱅 공모주 청약…증거금 12조, 경쟁률 38대 1

    ... 주관사 KB증권에 6조6천254억원이 몰렸다. 인수 회사인 한국투자증권에 4조5천969억원이 모였고 하나금융투자와 현대차증권에는 각각 5천969억원, 2천369억원이 들어왔다. 청약 1일차 통합 증거금은 중복 청약이 가능했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22조2천억원)나 SK바이오사이언스(14조1천억원) 수준에는 못 미쳤다.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카뱅은 여러 증권사를 통한 중복 청약이 불가능하다. 중복 청약을 하면 가장 먼저 접수된 건만 유효한 청약으로 인정된다. 첫날 ...

    한국경제 | 2021.07.26 16: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