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121,3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G헬로비전·삼성엔지니어링·현대위아…그룹 내 미운오리가 어느새 '백조'로

    ... 10대 그룹에 속한 100개 기업 가운데 두 번째(116.24%)로 높다. 5년 전만 해도 ‘CJ그룹의 계륵’ ‘골칫거리’로 불리던 회사가 화려하게 부활했다. 당시 CJ헬로비전은 공정거래위원회가 SK텔레콤의 인수를 막아서면서 위기에 놓였다. 케이블TV업계 1위 기업이었지만 이를 매각해 ‘선택과 집중’ 전략을 꾀하려던 CJ그룹에는 악재였다. 매각 리스트에 올라 있던 회사는 활기를 잃었다. 3년이 흘러 결국 LG유플러스에 ...

    한국경제 | 2021.07.11 18:29 | 박재원

  • thumbnail
    이동통신 세대교체 성장통?…5G 확대 놓고 곳곳서 갈등

    ... 간 골이 깊다. 도입 이전엔 ‘꿈의 통신’으로 불리던 5G가 이용자 기대에 미치지 못해서다. 지난 8일엔 5G 서비스 품질 논란이 법정 공방으로 번진 첫 사례가 나왔다. 5G 서비스 가입자 237명이 SK텔레콤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의 첫 변론이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다. KT와 LG유플러스를 상대로 한 소송 재판도 줄줄이 이어질 예정이다. 소송에 나선 이들은 고가의 5G 요금제를 쓰는데도 통신사가 광고한 만큼의 빠른 서비스를 누리지 ...

    한국경제 | 2021.07.11 17:35 | 선한결

  • thumbnail
    역사적 글로벌 조세개혁 득실은…"131개국 세수 177조원 ↑"

    ... 해외 시장에서 이익의 대부분을 얻는 독일 대기업들은 연간 2억 유로(약 2천700억 원)를 해외에 내야 할 것으로 추산됐다. 시장 소재국에 세금을 더 내야 할 기업은 모두 100곳 이상으로, 이중 독일 기업은 세코노미, 도이체텔레콤, 헨켈, RWE, 바이엘, SAP, 아디다스, 도이체포스트 등 8곳으로 집계됐다. 유럽연합(EU)은 연결매출액이 7억5천만유로(약 1조원) 이상인 다국적 기업에 최소 15% 이상의 글로벌 최저세율을 부과하는 '필라2'가 시행되면 ...

    한국경제 | 2021.07.11 02:18 | YONHAP

  • thumbnail
    '경험이 무기' 박상현, 공동선두 도약…코리안투어 9승 정조준

    ... 적응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시아투어에서는 이보다 더한 환경에서도 쳐봤다. 나름대로 그린 스피드 적응을 빨리했다"고 말했다. 박상현은 그린이 빠르고 단단해 난도가 높은 코스에서 열리는 GS칼텍스 매경오픈, 신한동해오픈, SK텔레콤오픈,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등 굵직한 대회에서 주로 우승했으나 느린 그린도 문제가 안 된다는 듯 사흘 동안 19개의 버디를 뽑아냈다. 이날도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솎아냈다. "아침에 허리가 삐끗해 진통제도 먹고 테이핑을 하고 ...

    한국경제 | 2021.07.10 16:46 | YONHAP

  • thumbnail
    LGU+도 애플 손 잡고 찐한 스킨십…LG전자 이어 밀월 시작? [강경주의 IT카페]

    ... 애플 iOS용 업무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지난달 30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 애플워치를 차고 나와 대외적으로 '애플 찐팬'임을 강조했다. 황 사장은 지난 4월15일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3사 대표가 함께한 '농어촌 지역망 공동이용 업무협약식'에도 애플워치를 차고 나왔다. LG, 디스플레이·배터리·카메라모듈 등 애플과 제휴 LG그룹과 애플의 동맹 행보는 곳곳에서 ...

    한국경제 | 2021.07.10 10:39 | 강경주

  • thumbnail
    LGU+ "5G 주파수 추가 할당해달라"…업계 갈등 '불씨' 될까

    ... 지역에 5G망을 이통 3사가 공동으로 구축하기 위해선 나머지 2사와 같은 대역폭이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전국 어느 지역에서나 같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2018년 6월 5G 주파수 경매 당시 SK텔레콤과 KT는 각각 1조2천185억원, 9천680억원을 내고 100㎒ 대역폭을, LGU+는 8천95억원에 나머지 2사보다 20㎒ 적은 80㎒ 폭을 확보한 바 있다. 당시 LGU+는 인접 공공주파수 간섭 우려 탓에 타사보다 적은 폭을 받았으나, ...

    한국경제 | 2021.07.10 07:00 | YONHAP

  • thumbnail
    09일, 기관 거래소에서 삼성전자(-0.63%), KODEX 레버리지(-2.29%) 등 순매도

    ... 투자자는 09일 거래소에서 삼성전자, KODEX 레버리지, SK하이닉스 등을 중점적으로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 투자자의 순매도 상위 20개 종목은 삼성전자, KODEX 레버리지, SK하이닉스, 엔씨소프트, 현대차, 셀트리온, SK텔레콤, LG화학, 카카오, 현대모비스등이다. 이중에 전기,전자 업종에 속한 종목이 4개 포함되어 있다. SK텔레콤, 삼성SDI 등은 전일 대비 주가가 상승했고, 삼성전자, KODEX 레버리지, SK하이닉스 등은 주가가 하락했다. ...

    한국경제 | 2021.07.09 18:35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09일, 거래소 외국인 순매수상위에 화학 업종 6종목

    외국인 투자자는 09일 거래소에서 SK텔레콤, 두산중공업, 삼성SDI 등을 중점적으로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수 상위 20개 종목은 SK텔레콤, 두산중공업, 삼성SDI, SK이노베이션, KODEX 200선물인버스2X, 대한전선, 효성첨단소재, 코오롱인더, 삼성엔지니어링, 대우건설등이다. 이중에 화학 업종에 속한 종목이 6개 포함되어 있다. SK텔레콤, 두산중공업, 삼성SDI 등은 전일 대비 주가가 상승했고, 대우건설, 현대로템, ...

    한국경제 | 2021.07.09 18:35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거리두기 4단계 격상…삼성·LG·SK·네이버 등 '셧다운' 공포

    ... 잇따라 전면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KT는 기존에 거리두기 3단계 기준으로 부서별 20% 이상 재택 근무를 권고 중이었으나 전일부터 4단계 기준을 선제적으로 적용해 30% 이상으로 높여 시행 중이다. SK텔레콤은 필수 근무 인력 외에는 전원 재택근무를 의무화한다고 밝혔고 LG유플러스는 지난 7일 공지한 강화된 근무가이드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리더(팀장·임원)급은 주 3회 출근/주 2회 재택근무로, 직원 주 1회 출근/주 ...

    한국경제 | 2021.07.09 15:46 | 강경주

  • thumbnail
    SKT신설투자·롯데렌탈·일진하이솔루스, 상장예비심사 통과

    한국거래소는 SK텔레콤의 인적분할 신설 법인 SKT신설투자(가칭)의 유가증권시장 재상장 예비심사 결과 적격으로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SKT신설투자는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등의 주식 소유를 통해 자회사를 관리할 예정이다. SKT신설투자의 작년 영업수익은 2조9천626억원, 당기순이익은 7천267억원이다. 존속법인 SK텔레콤은 이동통신서비스 사업 부문을 계속 영위한다. 거래소는 이와 함께 롯데렌탈과 일진하이솔루스에 대한 유가증권시장 ...

    한국경제 | 2021.07.08 18: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