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모리뉴 "모라이스, 내 축구계 친구 '톱3'…K리그 우승 축하해"

    손흥민(27)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사령탑인 조제 모리뉴(56) 감독이 국내 K리그1 우승을 이끈 '절친' 조제 모라이스(54) 전북 현대 감독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모리뉴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 같은 포르투갈 출신인 세계적 명장 모리뉴 감독을 보좌한 경력으로 부임 때부터 화제를 모았다. 모라이스 감독은 인터 밀란(이탈리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첼시(잉글랜드) 등에서 모리뉴 감독의 수석코치로 활동했다. 2009-2010시즌 ...

    한국경제 | 2019.12.04 10:35 | YONHAP

  • thumbnail
    모리뉴 토트넘 감독의 '허세'…"UCL 결승 패배? 안 져봐서 몰라"

    "다음 시즌에는 EPL 우승 가능…현재 선수단에 만족" 토트넘 홋스퍼의 지휘봉을 잡으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로 화려하게 복귀한 조제 모리뉴 감독이 첫 기자회견에서 여전한 입담을 뽐냈다. 모리뉴 감독은 22일(한국시간) ... 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져 본 적이 없기 때문"이라고 힘줘 말했다. 모리뉴는 포르투갈 FC포르투와 이탈리아 인터밀란에서 두 차례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라 모두 우승한 바 있다. '근거 있는 자신감'인 셈이다. 반면에, 전임자 ...

    한국경제 | 2019.11.22 08:52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모리뉴 감독 EPL 복귀 무대서 3경기 연속골 도전

    모리뉴 감독, 토트넘 데뷔전인 23일 웨스트햄전서 첫 호흡 카타르 월드컵 예선과 브라질 친선경기를 치른 태극전사들이 소속팀으로 복귀해 다시 리그 경기를 준비하는 가운데 이번 주말에는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에게 특히 더 관심이 ... 첫 훈련에 참여했다. 모리뉴 감독은 선수 시절에는 큰 빛을 보지 못했으나 포르투(포르투갈), 첼시(잉글랜드), 인터 밀란(이탈리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맨유 등 유럽 리그 명문 클럽을 지휘하며 무려 25개의 우승 트로피를 ...

    한국경제 | 2019.11.21 12:05 | YONHAP

  • 토트넘, '스페셜 원' 모리뉴 감독 선임 발표

    손흥민(27)이 소속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구단이 ‘스페셜 원’ 조제 모리뉴(56·포르투갈) 감독을 선임했다.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 달성하며 명장 반열에 올랐다. 프리미어리그에선 첼시 감독으로 세 차례나 EPL 정상을 맛봤다.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밀란을 지휘해 2008~2009시즌과 2009~2010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달성했고 2009~201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

    한국경제 | 2019.11.20 18:06 | 조희찬

  • thumbnail
    토트넘, 모리뉴 감독 선임…'스페셜 원' 11개월 만에 EPL 복귀

    ... 계약 공식 발표…23일 웨스트햄 상대로 데뷔전 손흥민(27)이 뛰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스페셜 원' 조제 모리뉴(56·포르투갈)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토트넘은 20일 오후(한국시간) 구단 ...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에 이어 세 차례 리그컵과 한 차례 커뮤니티실드 우승도 경험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 명문 인터 밀란을 지휘할 때도 2008-2009시즌과 2009-2010시즌 정규리그 우승은 물론 2009-2010시즌 UEFA ...

    한국경제 | 2019.11.20 16:26 | YONHAP

  • thumbnail
    "진짜 왔다" 무리뉴, 토트넘 사령탑 선임…손흥민과 사제지간 [공식]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되고 토트넘을 맡게 된 새로운 주인공은 '스페셜 원' 무리뉴 감독이었다. 토트넘 홋스퍼는 20일(한국 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주제 무리뉴 감독을 선임했다"고 공식 ... 흥분시킨다. 이런 훌륭한 선수들과 함께 하는 것이 나에게 매력적이었다"고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이탈리아의 인터밀란,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전 세계 명문구단에서 뛰어난 성적을 ...

    연예 | 2019.11.20 16:23 | 배성수

  • thumbnail
    "포체티노 물러난 토트넘 사령탑, 유력한 후임자는 모리뉴"

    ... 계약 합의할 것" 보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7·아르헨티나) 감독의 뒤를 이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을 유력한 후임자로 조제 모리뉴(56·포르투갈) 감독이 급부상했다. 축구전문 매체 ESPN FC와 ... 알레그리(52·이탈리아) 전 유벤투스 감독 등도 하마평에 올랐다. ESPN FC는 구단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모리뉴 감독이 토트넘과 사령탑 계약에 곧 합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BBC도 "첼시, 포르투, 레알 마드리드, 인터 밀란, ...

    한국경제 | 2019.11.20 08:35 | YONHAP

  • thumbnail
    '멀티골 활약' 손흥민, UCL '이주의 판타지 팀' 선정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 골을 터뜨리며 팀의 조별리그 첫 승을 견인한 손흥민(27·토트넘)이 '이주의 판타지 팀'에 선정됐다.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UEFA가 발표한 2019-2020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 드리스 메르턴스(나폴리·13점)가 선정됐다. 수비진은 야로슬라우 라키츠키(제니트·13점), 스테판 더 프레이(인터밀란·11점), 콘라트 라이머(라이프치히·10점)로 꾸려졌고, 골키퍼 자리는 토트넘의 파울로 가차니가(7점)가 가져갔다. ...

    한국경제 | 2019.10.25 09:23 | YONHAP

  • thumbnail
    챔피언 리버풀, UCL 나폴리 원정 패배…메시 뛴 바르사는 무승부

    ... 균형을 무너뜨렸다. 불의의 일격을 당한 리버풀은 만회를 위해 더욱 공세적으로 나섰다. 하지만 올여름 계약이 끝난 토트넘(잉글랜드)을 떠나 나폴리에 둥지를 튼 페르난도 요렌테가 후반 추가 시간 쐐기골을 터트려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 ▲ E조 나폴리(이탈리아) 2-0 리버풀(잉글랜드)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6-2 헹크(벨기에) ▲ F조 인터 밀란(이탈리아) 1-1 슬라비아 프라하(체코) 도르트문트(독일) 0-0 바르셀로나(스페인) ▲ G조 리옹(프랑스) ...

    한국경제 | 2019.09.18 08:48 | YONHAP

  • thumbnail
    '더브라위너 1골 3도움' 벨기에, 유로예선서 스코틀랜드 완파

    ... 15)를 제치고 조 선두를 유지했다. 벨기에는 경기 시작 9분 만에 속공 상황에서 더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로멜루 루카쿠(인터 밀란)의 골로 앞서나갔다. 24분에는 토마스 페르말런(빗셀 고베)이 왼발 슛으로 추가 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어시스트는 더브라위너였다. 벨기에의 공세는 멈추지 않았다. 32분 토비 알데르베이럴트(토트넘)는 32분 더브라위너가 올린 크로스를 헤딩 슛으로 연결해 세 번째 골을 만들었다. '도움 해트트릭'을 기록한 더브라위너는 후반전엔 ...

    한국경제 | 2019.09.10 08: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