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토트넘 손흥민, 한달만에 복귀… 15일 리버풀전 시즌 첫 골 조준

    ... 출전 여부엔 물음표 이청용·황희찬·이재성 모인 분데스리가 2부리그도 재개 손흥민(토트넘)이 한 달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 모습을 드러낸다. 손흥민은 1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 사무국이 선정한 8월의 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2선 백업선수로 에릭 라멜라(아르헨티나)도 버티고 있다. 다만 토트넘은 리버풀전을 마친 뒤 19일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 인터밀란전, 23일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전, ...

    한국경제 | 2018.09.13 10:17 | YONHAP

  • thumbnail
    ESPN "손흥민의 비시즌 이동 거리, 지구 두 바퀴"

    다국적매체 ESPN이 축구대표팀 손흥민(토트넘)의 비시즌 이동거리가 지구 두 바퀴에 육박한다고 조명했다. ESPN은 13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엄청난 일정을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왔다"라며 "그는 ... 한편 손흥민은 13일 새벽 영국 런던에 도착해 이번 주말 속개하는 프리미어리그 준비에 들어갔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15일 프리미어리그 리버풀과 홈 경기를 치른 뒤 19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인터밀란과 원정경기, ...

    한국경제 | 2018.09.13 08:29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혹사 논란…월드컵·아시안게임으로 107일 동안 19경기 출전

    ... 손흥민은 한국으로 귀국해 20여일 동안 휴식을 취한 뒤 영국으로 돌아가 팀 훈련과 연습경기를 치렀다. 그리고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ICC)컵 출전 차 미국으로 이동했다. 미국에선 7월26일 AS로마(이탈리아), 29일 FC바르셀로나(스페인), ... 칠레전이 끝난 뒤에도 지옥의 일정을 계속될 전망이다. 손흥민은 A매치 기간이 끝나면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소속팀 토트넘은 15일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전, 19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인터밀란전, 23일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턴 ...

    한국경제 | 2018.09.09 17:43

  • thumbnail
    손흥민 혹사 논란… 107일 동안 19경기, 국경 10번 넘었다

    ... 월드컵·아시안게임 혹독한 출전…소속팀 복귀 후 더 큰 문제 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을 둘러싼 혹사 논란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외신은 손흥민이 최근 너무 많은 경기를 치르고 있다고 우려하고 ... A매치 기간이 끝나면 소속팀으로 복귀하는데, 그의 앞엔 '지옥의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소속팀 토트넘은 15일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전, 19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인터밀란전, 23일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턴 ...

    한국경제 | 2018.09.09 10:28 | YONHAP

  • 또 연장전 투혼 끝에… 크로아티아, 사상 첫 월드컵 결승行

    ... 누구도 교체되기를 원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선제골은 전반 3분 만에 잉글랜드가 터뜨렸다. 델레 알리(토트넘)가 루카 모드리치(레알마드리드)의 파울로 아크 정면에서 프리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키런 트리피어(토트넘)가 감각적인 ... 슈팅으로 수비수 벽을 절묘하게 넘겨 크로아티아의 오른쪽 골망을 꿰뚫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3분 이반 페리시치(인터밀란)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센터링 패스를 왼발로 연결해 잉글랜드의 골문을 갈랐다. 연장 후반 4분에는 잉글랜드 진영에서 ...

    한국경제 | 2018.07.12 18:33 | 조희찬

  • thumbnail
    [월드컵] 52년 만의 우승 꿈 무산된 '축구 종가' 잉글랜드

    ... 12일(한국시간)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에서 경기 시작 5분 만에 터진 키런 트리피어(토트넘)의 그림 같은 프리킥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을 때만 해도 우승을 차지했던 1966년 자국 대회 이후 52년 만의 ... 잉글랜드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하자 크로아티아의 반격이 이어졌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3분에 나온 이반 페리시치(인터 밀란)의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간 뒤 연장 후반 4분 만주키치의 결승 골로 2-1 승리를 거두는 역전 드라마를 ...

    한국경제 | 2018.07.12 07:34 | YONHAP

  • [월드컵2014] 벨기에 루카쿠·알제리 수다니, 최전방 맞대결

    ... 경기에서 벨기에 마르크 빌모츠 감독은 루카쿠를 최전방에 놓고 좌우 공격수에 에덴 아자르(첼시), 나세르 샤들리(토트넘)를 배치했다. 원래 샤들리 자리에는 케빈 미랄라스(에버턴)의 출전이 유력했으나 샤들리가 기용됐다. 중원에는 무사 ... 이끌고 측면 공격에 리야드 마흐레즈(레스터시티), 소피안 페굴리(발렌시아)가 나선다. 미드필더에는 나빌 벤탈렙(토트넘), 사피르 타이데르(인터밀란), 메흐디 모스테파(아작시오)가 선발로 출전하고 수비는 파우지 굴람(나폴리), 마지드 ...

    연합뉴스 | 2014.06.18 00:40

  • [월드컵2014] 옛 영광 재현 꿈꾸는 H조 4개 나라

    ... We Can. Why Not)"고 영어로 특별히 강조했다. 사실 알제리는 벨기에처럼 4강을 노리기에는 전력이 모자라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소피안 페굴리(25·발렌시아), 나빌 벤탈렙(20·토트넘), 사피르 타이데르(22·인터밀란) 등 유럽 빅리그에서 뛰는 젊은 선수들이 많아 강팀을 혼낼 수 있는 저력만큼은 갖춘 것으로 인정받는다. 또 조별리그에서 32년 전처럼 이변을 일으킨다면 사상 최초로 조별리그를 통과할 ...

    연합뉴스 | 2014.06.17 09:39

  • [월드컵2014] 평가전으로 드러난 H조 경쟁국 장단점은

    ... 전열을 공개했다. 그러나 주전급 선수들을 일부 제외하고 평가전을 본선 출전자를 선발하는 시험장으로 삼은 까닭에 정예 전력을 평가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에이스로 꼽히는 소피앙 페굴리(발렌시아)를 비롯해 나빌 벤탈렙(토트넘), 사피르 타이데르(인터밀란), 마지드 부게라(레퀴야) 등이 이날 평가전에 결장했다. 사실상 1.5군으로 나선 평가전이었으나 공격수 이슬람 슬리마니(스포르팅 리스본), 나빌 길라스(FC포르투), 수비수 에사이드 벨카렘(왓퍼드)가 ...

    연합뉴스 | 2014.06.02 10:35

  • '바나나에 원숭이 소리까지' 유로파리그 인종차별

    ... 토트넘의 골잡이 에마뉘엘 아데바요르를 겨냥한 것이었다고 보도했다. 밀란 관중은 공기를 주입하는 바나나 모형을 가져와 경기 중에 아데바요르에게 보이기도 했다. 토트넘은 관중의 인종차별 응원을 방관한 인터 밀란을 상급단체인 UEFA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터 밀란은 3주 전 AC밀란과의 리그 경기에서도 인종차별 응원을 펼쳤다가 제재를 받았다. 당시에는 벌금 5만 유로(약 7천200만원)에 그쳤지만 재발을 방지하라는 특별한 경고가 있었기에 ...

    연합뉴스 | 2013.03.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