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461-15470 / 32,9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학나온 `백수` 300만 시대

    대학을 졸업했지만 일자리 구하기를 포기한 사람이 300만명을 넘었습니다. 통계청은 3일 지난해 대졸 이상 학력의 비(非)경제활동인구가 전년보다 3.2%늘어난 307만 8천명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4년제 대학교 이상 졸업자는 전년보다 4.2%늘어난 207만 1천명으로 같은기간 1.2% 증가한 전문대졸업자 100만 8천명보다 증가세와 규모가 더 컸습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만 15세 이상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미취업자로 이같은 추이는 ...

    한국경제TV | 2014.02.03 10:16

  • 고학력 백수 300만명 돌파... 일도 구직도 않고 "그냥 쉽니다"

    대학을 나오고도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인구가 300만명을 넘어섰다. 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대졸 이상 학력 비(非)경제활동인구는 307만8천명으로 전년(298만3천명)보다 3.2% 늘었다. 이 가운데 전문대 졸업자는 지난해 100만명, 대학교(4년제) 이상 졸업자는 200만명 선을 각각 돌파했다. 전문대 졸업자는 100만8천명으로 2012년(99만6천명)보다 1.2%, 대학교(4년제) 이상 졸업자는 207만1천명으로 ...

    한국경제TV | 2014.02.03 09:59

  • 테이퍼링의 저주…'아르헨티나 블루 달러 위기설'

    ... 위기다. 최근 아르헨티나 정부의 외환통제로 암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블루 달러(EL dolar blue·블랙은 불법 느낌이 강해 옅은 의미로 붙여진 일종의 완곡어법 용어)`의 움직임을 주목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아르헨티나 통계청은 블루 달러 규모가 이미 외환보유액을 상회한 것으로 추정했다. 유일한 해결책은 테이퍼링에 대한 Fed의 입장이다. 테이퍼링도 양적완화와 함께 또 다른 각도의 금융시장과 경기안정책이다. Fed가 테이퍼링 추진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선진국 ...

    한국경제TV | 2014.02.03 09:28

  • '신흥국 트리플 약세'…코스피 1,900선 붕괴 전망

    ... '탈(脫)이머징 현상'(투자자금이 신흥시장에서 빠져나가는 현상)이 지속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중국 경기 위험과 금리 상승에 따른 내수불안 확산 등도 이머징 금융시장의 트리플 약세 현상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꼽았다. 중국 통계청이 발표하는 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5로 지난해 12월 51보다 둔화했고 중국은행의 유동성 공급에도 1주일 단기금리(RP·레포)는 5.1%로 나타나 단기적으로 중국 경기의 강한 반등을 기대하기도 쉽지 않다. 전문가들은 ...

    연합뉴스 | 2014.02.03 08:50

  • 일도 구직도 않는 고학력자 300만명 돌파

    우리 사회의 고학력화에 따라 대학을 나오고도 경제활동을 하지 인구가 300만명을 넘어섰다. 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대졸 이상 학력을 가진 비(非)경제활동인구는 307만8천명으로 전년(298만3천명)보다 3.2% 늘었다. 이 가운데 전문대 졸업자는 지난해 100만명, 대학교(4년제) 이상 졸업자는 200만명 선을 각각 돌파했다. 전문대 졸업자는 100만8천명으로 2012년(99만6천명)보다 1.2%, 대학교(4년제) ...

    연합뉴스 | 2014.02.03 06:02

  • Premium 지난해 이사한 사람 40년만에 가장 적었다

    ... 어땠고 올해 어떨 지 간접적으로 예측이 가능해 관심이 모아집니다. 우선 지난해 인구 이동이 거의 4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는 내용입니다. 청년층 인구 감소와 주택경기 침체 등이 맞물려 이사 수요가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3년 국내 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읍·면·동 경계를 넘어 이사한 사람은 741만2000명으로 1979년(732만4000명) 이후 가장 적었습니다. 2012년보다 1.3%(9만5000명) 감소한 수준입니다.인구 ...

    모바일한경 | 2014.02.02 10:57 | 김진수

  • 전문·관리직 여성 증가…전체 여성 취업자의 22%

    여성의 사회 진출이 증가하면서 전문·관리직 비율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계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여성취업자 1천49만4천명 중 전문·관리직 종사자는 234만8천명으로 22.4%에 달했다. 이 비율은 최근 약 20년 간 매년 높아지고 있다. 여성 전문·관리직 종사자는 1995년 93만9천명으로 여성취업자의 11.4%에 그쳤다가 1996년(101만7천명) 100만명 선을 넘었고 2009년(201만6천명) 200만명 ...

    연합뉴스 | 2014.02.02 09:09

  • 디젤차 '씽씽'…1인당 경유소비량 4.5% 증가

    운송용으로만 경유 쓰는 수도권 사용량 늘어 경유를 연료로 하는 디젤 자동차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작년 한해 국민 1인당 경유 소비량도 부쩍 늘었다. 대한석유협회는 한국석유공사와 통계청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작년 국민 1인당 경유 소비량이 438ℓ를 기록해 전년의 419ℓ보다 4.5%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같은 기간 1인당 휘발유 소비량은 2.1% 증가한 240ℓ에 그쳐 증가폭이 경유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국민이 경유를 더 많이 쓰게 ...

    연합뉴스 | 2014.02.02 08:54

  • 생산가능인구가 부양할 노인 40년새 3배 늘어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부양해야 할 노인의 수가 지난 40년간 3배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생산가능인구 100명당 노년 부양비는 올해 17.3명으로 추산됐습니다. 생산가능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할 65살 이상 고령인구가 17.3명이라는 의미로, 40년전인 1974년의 5.7명보다 3배 이상 늘었습니다. 인구 구조로 볼 때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점차 줄어들고 있는데, 부양을 받아야 ...

    한국경제TV | 2014.02.01 11:30

  • 생산가능인구가 부양할 노인 40년새 3배로 증가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부양해야 할 노인의 수가 지난 40년간 3배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생산가능인구 100명당 노년 부양비는 올해 17.3명으로 추산됐다. 생산가능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할 고령인구(65세 이상)가 17.3명이라는 의미로 40년전인 1974년의 5.7명보다 3배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7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생산가능인구 100명당 ...

    연합뉴스 | 2014.02.01 0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