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501-15510 / 25,3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부도입 지방소득·소비세 보완필요"

    ... 대한 재정의존성을 낮추겠다는 정책목표도 달성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예산정책처는 "배분지표를 바꾸고, 재정형평성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기존의 다양한 이전제도를 보완·개편할 필요가 있다"며 "배분지표로 민간최종소비지출 대신 통계청이 발표하고 있는 지역토착적 업종의 매출액을 사용하고 이를 광역과 기초자치단체간에 공유하도록 발전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재정형평성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지역간 배분방식에 가중치를 두는 방식은 과세자주권 확보에 한계가 있고, 지속적으로 ...

    조세일보 | 2009.11.22 00:00

  • thumbnail
    50년간 인구 2배 노인비중 3배 늘어

    14세 미만 인구 대비 65세 인구 비중인 노령화지수가 올해 63.5로 50여년 전보다 8배 가까이 높아졌다. 통계청은 20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한국통계연감' 데이터베이스(DB)를 만들어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1955년과 2009년의 0~14세 인구(유년 인구) 비중은 41.2%에서 16.8%로 축소된 반면 65세 이상은 3.3%에서 10.7%로 3배 이상 커져 노령화비율이 올라갔다. 총 인구는 1955년 2150만명에서 ...

    한국경제 | 2009.11.20 00:00 | 박신영

  • 노령화지수 50여년만에 9배로

    통계청, 1950년대 통계연감 DB서비스 우리나라의 노령화지수가 50여년만에 9배로 상승했으며 2000년대 이후에도 노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0일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한국통계연감(1952~1962년)' 데이터베이스(DB)에 따르면 우리나라 인구는 1955년 2천150만명에서 올해 4천875만명으로 2.3배 증가했고 같은 기간 노령화 지수는 8.0에서 63.5로 상승했다. 이는 2000년의 34.3보다도 ...

    연합뉴스 | 2009.11.20 00:00

  • 음식숙박업 취업자 11년만에 최악 감소

    10월 14만9천명 감소..200만명선 무너져 정부의 고용대책에 힘입어 취업자 숫자가 석 달째 증가했지만 음식점 및 숙박업은 11년만에 최악의 감소율을 보이며 오히려 감소폭이 확대되고 있다. 20일 통계청에 따르면 10월 음식점.숙박업 취업자는 186만9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201만8천명)보다 14만9천명(7.4%) 감소했다. 이번 감소폭과 감소율은 외환위기 다음해인 1998년 12월의 18만2천명(-9.1%) 이후 11년만에 가장 큰 것이다. ...

    연합뉴스 | 2009.11.20 00:00

  • thumbnail
    은행원 월급 512만원…증권사 648만원

    ... 683만원에 달했고 한국투자증권은 작년 동기보다 109만원 줄었지만 672만원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은행원과 증권사 직원의 월급이 전체 임금근로자의 월급에 비해서는 2.7~3.5배에 달하고 있어 위화감 조성이 우려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임금근로자의 올해 6~8월 월평균 임금은 185만2천원이었으며 비정규직의 임금은 120만2천원으로 파악됐다. 비정규직의 임금은 작년 동기에 비해 7.3% 급감했으며 한시적 근로자는 130만1천원으로 10.8%, 시간제는 53만5천원으로 ...

    연합뉴스 | 2009.11.19 00:00

  • thumbnail
    증권사 월급 650만원 최고…은행, 대기업, 생보, 손보 순

    ...원), 삼성생명(460만원), 동양생명(424만원)의 순이었다. 손보사에서는 LIG손보가 535만원, 현대해상 495만원으로 높은 편이지만 동부화재(447만원), 메리츠화재(442만원)는 비슷했고 삼성화재 420만원이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임금근로자의 올해 6~8월 월평균 임금은 185만원이었으며 비정규직의 임금은 120만으로 파악됐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화제뉴스 1 ...

    한국경제 | 2009.11.19 00:00 | mina76

  • 핵심 생산인구 2천만명선 붕괴임박

    ... 생산가능인구가 1년여후인 2011년에는 2천만명 아래로 주저앉는다. 이는 한국경제의 노쇠화가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어느 정도의 잠재성장률을 유지하려면 조속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18일 한국은행과 통계청 등에 따르면 25∼49세 핵심 생산가능인구(이하 핵심인구)는 지난 2007년 2천66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08년 2천58만8천명, 올해 2천42만6천명에 이어 2010년 2천19만6천명, 2011년 1천994만8천명으로 줄어들게 ...

    연합뉴스 | 2009.11.19 00:00

  • 회복세 '탄력'…'상저하고(上低下高)'

    ... 1.50달러까지 뛰었다. 유로화 도입 후 기록한 최고치인 1.60달러에 근접한 것이다. 물론 환율 안정을 예상하는 일부 전문가들은 내년 유로 환율을 1.40~1.45달러로 전망하기도 한다. 실업률도 유로화 강세 못지않은 골칫거리다. 유럽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EU 27개국의 실업률은 9.1%, 유로존은 9.6%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률 상승은 임금 하락과 수요 감소로 이어져 경기 회복을 더디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일본의 경우 새로 출범한 민주당 정부의 ...

    한경Business | 2009.11.17 13:23

  • 약값.의료비 눈덩이…가계 휘청

    ...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고령화로 인해 의료.보건에 대한 수요가 많은 데다 신종플루로 인해 병원을 찾는 경우가 부쩍 늘었고 일반 의약품 가격이 인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의약품 가격 오르고 17일 한국은행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일반 의약품의 소비자가격이 3년만에 10∼20% 상승했다. 이는 작년과 올해 초에 제약회사들이 공급가격을 대거 올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박카스와 아로나민 골드, 겔포스엠, 아스피린, 마이보라, 지르텍 등 ...

    연합뉴스 | 2009.11.17 00:00

  • 일반약값 고공행진…의료지출 사상최대

    고령화.신종플루 등으로 의료부담 늘어 일반 약값이 지난 3년간 비교적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의약품, 의료비 지출 증가율은 신종플루 등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17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0월의 의약품 소비자물가 지수는 평균 103.1로 3년 전인 2006년 같은 달의 100.7보다 2.1% 오르는데 머물렀다. 반면, 진통제는 3년 전인 2006년 같은 달에 비해 21.5% 올랐고 혼합비타민제는 16.4%, 감기약은 ...

    연합뉴스 | 2009.11.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