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15,4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구직 의지마저 없어졌다"…'비경제활동 인구' 83만명 폭증

    ... 고용 위기가 언제 가라앉을지 가늠조차 어렵다는 점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고용 시장의 어두운 터널이 얼마나 이어질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토로했을 정도다. ◇비경활인구 역대 최대폭 증가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56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000명 줄었다. 지난 2월엔 49만2000명 늘었던 취업자는 3월 19만5000명 감소로 돌아섰고, 지난달엔 ...

    한국경제 | 2020.05.13 11:49 | 서민준/강진규

  • thumbnail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 자문위원 20명 위촉

    통계청은 오는 11월 실시하는 '2020 인구주택총조사'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한 전문가의 의견을 듣기 위해 자문위원 20명을 위촉했다고 13일 밝혔다. 자문위원들은 이날 대전 롯데시티호텔에서 열린 위촉식에 참석한 후, 올해 인구주택총조사의 성공적인 수행과 향후 조사 결과 활용 방안에 대한 자문과 토론을 벌였다. 인구주택총조사는 5년마다 우리나라의 모든 사람과 주택의 규모, 특징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하는 국가 기본통계조사다. 올해 조사는 태블릿PC ...

    한국경제 | 2020.05.13 11: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고용쇼크' 4월 취업자 21년來 최대폭 감소…47.6만명↓(종합2보)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시장이 충격을 받으면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서비스업 고용 둔화가 확대되고 코로나19 영향이 제조업 등에도 나타난 영향이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56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천명 감소했다. 이는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1999년 2월(-65만8천명) 이래 최대 감소폭이다. 지난 3월 취업자 ...

    한국경제 | 2020.05.13 10:58 | YONHAP

  • thumbnail
    4월 취업자 47만명 줄었다…IMF 이후 '최악 고용 대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에 지난달(4월) 취업자가 전년 동기 대비 47만6000명 감소하며 두 달 연속 역성장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이후 21년 만에 가장 크게 줄어든 것이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56만20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7만6000명(-1.8%) 줄었다. 1999년 2월(-65만8000명) 이후 21년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

    한국경제 | 2020.05.13 09:26 | 노정동

  • thumbnail
    코로나 고용 위기 현실로…부산 취업자 넉 달 새 5만9천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부산지역 고용 위기가 현실화하고 있다. 동남지방통계청이 13일 발표한 4월 부산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부산의 취업자는 160만1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의 166만1천명보다 6만명이 줄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한 올해 1월 이후 부산 취업자는 매달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올해 들어 부산 취업자는 1월 166만명에서 2월 165만1천명, 3월 164만3천명, 4월 160만1천명으로 4개월 ...

    한국경제 | 2020.05.13 08:5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고용쇼크' 4월 취업자 21년來 최대폭 감소…47.6만명↓(종합)

    ... 타격" 경제활동인구 55만명↓·비경제활동인구 83.1만명↑…2000년6월 통계변경後 최대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시장이 충격을 받으면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56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천명 감소했다. 이는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1999년 2월(-65만8천명) 이래 최대 감소폭이다. 15∼29세 청년층 ...

    한국경제 | 2020.05.13 08:45 | YONHAP

  • thumbnail
    [속보] 4월 취업자 -47만명…외환위기 이후 최악 고용위기

    ... 동월 대비 47만6000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외환위기 여파가 한창이던 1999년 2월 이후 21년 2개월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산업 전반이 충격을 받은 영향이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56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000명 감소했다. 1999년 2월(65만8000명)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

    한국경제 | 2020.05.13 08:38 | 성수영

  • thumbnail
    정부 "경제중대본서 55만개+α 일자리 공급 논의"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녹실(綠室)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고용시장 영향을 점검했다. 회의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강신욱 통계청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고용시장과 관련해 코로나19 영향이 집중된 대면 서비스업 분야가 더 어려워진 가운데 수출 부진 등으로 제조업 등에서도 충격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

    한국경제 | 2020.05.13 08:20 | YONHAP

  • thumbnail
    [3보] '코로나 고용쇼크' 4월 취업자 47.6만명↓…1999년2월 이래 최악

    비경제활동인구 83.1만명 증가…2000년6월 통계 기준변경 이후 최대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시장이 충격을 받으면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56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천명 감소했다. 이는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1999년 2월(65만8천명) 이래 ...

    한국경제 | 2020.05.13 08:08 | YONHAP

  • thumbnail
    [속보] 4월 취업자 47.6만명 감소...21년만에 최악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2개월만에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두달 연속 취업자 수가 감소하는 등 코로나19의 충격이 고용시장을 덮치는 양상이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56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000명 줄었다. 외환위기 여파로 65만8000명이 줄었던 1999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세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1년 전보다 1.4%포인트 내린 59.4%로, ...

    한국경제 | 2020.05.13 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