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32,4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얼리 수입 사상 최대…토종 업체는 '울상'

    ... 기간(47.1%)보다 5.9%포인트 높아졌다. 이탈리아는 불가리 다미아니를, 프랑스는 부셰론 반클리프앤아펠 카르띠에 등 세계적인 명품 주얼리·패션 브랜드를 보유한 나라다. 수입 주얼리 주요 판매처인 백화점 실적도 급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월 백화점 판매는 전년 대비 33.5% 증가했다.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2월(52.9%) 이후 증가폭이 가장 컸다. 해외 명품만 따지면 1분기 현대백화점은 64.5%, 신세계백화점과 롯데백화점은 각각 55.1%, ...

    한국경제 | 2021.04.21 17:41 | 민경진

  • 인구절벽 시대…경쟁력 강화 나서는 대학·기업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20년 출생·사망통계(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인구는 3만3000명 자연 감소했다. 사상 처음으로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도는 ‘데드크로스’를 경험했다. 인구절벽 쇼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인구 감소는 사회의 다양한 부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대학이 대표적이다. 올해 대학 입학 정원은 49만 명이지만 만 18세 학령인구는 41만 명에 그친 ...

    한국경제 | 2021.04.21 15:17

  • thumbnail
    中·日 시멘트업계, 폐기물 재활용사업 확장…국내서도 설비투자 확대

    우리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코로나19는 우리가 평소에 생각지도 못하던 대란을 일으켰다. 바로 쓰레기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배달 음식 거래액은 전년 대비 75%,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20%가량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문제는 이와 함께 플라스틱 폐기물이 급증한 데 있다. 더욱이 2021년 1월 1일부터 모든 폐플라스틱을 수출입 통제 대상 폐기물로 추가하는 바젤협약 개정안이 발효됐다. 국내 페트병 중 70%가량을 유럽과 미국에 수출했으나 ...

    한국경제 | 2021.04.21 15:07

  • thumbnail
    뉴질랜드 올해 1분기 소비자 물가 0.8% 올라

    뉴질랜드의 올해 1분기 소비자 물가가 0.8% 올랐다. 뉴질랜드 통계청은 21일 보도 자료를 통해 교통비와 주거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지난 1분기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전분기보다 0.8% 올랐다며 지난해 4분기 0.5%보다는 상승 폭이 조금 더 컸다고 밝혔다. 연간 물가 상승률은 1.5%였다. 통계청은 특히 교통비가 3.9% 올라 10년 만에 가장 큰 분기별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휘발유 가격도 7.2% 올라 지난 2015년 2분기 ...

    한국경제 | 2021.04.21 13:07 | YONHAP

  • thumbnail
    사회경제적 부담에 청소년 60% "결혼·자녀 꼭 필요없다"

    결혼이나 결혼 후 자녀가 "꼭 필요없다"고 한 청소년이 10명 중 6명 꼴로 나타났다. 21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20년 청소년 종합실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중 만 13~24세를 대상으로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 '반드시 할 필요는 없다'고 응답한 청소년이 60.9%로 집계됐다. 가장 최근인 2017년 조사에서 이 비율은 49.0%였으나 3년 사이 11.9%포인트 증가했다. 또한 &...

    한국경제 | 2021.04.21 12:56 | 신현보

  • thumbnail
    지난해 사망자 예년 수준…"코로나19로 인한 초과사망 확인안돼"

    ... 의료·사회보장체계의 문제 등으로 인해 통상적인 수준을 초과한 사망이 있는지를 보는 개념"이라며 "최근 3년간의 최대 사망자 수를 기준으로 하며, 코로나19에 따른 '직접 사망자'와 일반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를 다 포괄한다"고 설명했다. 통계청 집계에 따르면 작년 한해 사망자 수는 30만9천232명으로, 이는 지난 3년간 최대 사망자보다는 0.3% 적다. 사망자가 특히 적었던 전년에 비해서는 3% 늘었지만 최근 10년간 인구 고령화로 인한 사망자가 연평균 2%씩 증가하는 ...

    한국경제 | 2021.04.21 12:24 | YONHAP

  • thumbnail
    코로나로 작년 하반기 음식점 취업자 18만명 감소

    ... 지난해 하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음식점업 취업자 수가 18만명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부 직접 일자리 사업 영향으로 공공행정 관련 일자리는 13만명 넘게 늘었다. 21일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음식점업 취업자 10.4%↓…입법·일반정부행정 19%↑ 지난해 하반기 전체 취업자(2천708만8천명)를 산업 ...

    한국경제 | 2021.04.21 12:00 | YONHAP

  • '저출산·고령화' 골치아픈 韓…정년 연장 딜레마

    ... 발생하고 있는 것은 한국도 마찬가지다. 특히 노동력이 줄어들면서 성장잠재력 약화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년 연장의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지만, 청년 일자리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통계청 인구전망에 따르면 지난해 3579만 명인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2025년에는 3415만 명으로 164만 명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앞으로 5년 동안 대전시 인구(지난해 말 기준 148만777명) 규모가 증발하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1.04.20 17:34 | 김익환

  • thumbnail
    문재인 정부 마지막 최저임금 협상 시작…勞 "1만원" vs 使 "8720원 동결"

    ... 내에 최저임금액을 정해 정부에 통보해야 한다. 최저임금위원회는 근로자위원, 경영계위원, 공익위원이 9명씩 27명으로 구성된다. 상견례 성격의 첫 회의였지만 노사 양측의 공방은 뜨거웠다. 이동호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은 “통계청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저소득층인 1분위 근로소득은 13.2%나 감소한 반면 5분위는 오히려 1.8% 증가했다”며 “올해 심의는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결정인 만큼 국민에게 한 약속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4.20 17:29 | 백승현

  • thumbnail
    "집안일은 끝이 없네"…청소연구소, 10조시장 공략

    청소, 빨래, 설거지 등 밀린 집안일을 대신 해주는 가사도우미 시장은 늘 존재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국내 청소 시장 규모는 7조5000억원에 이른다. 현재는 10조원 규모로 추정된다. 문제는 가격이나 서비스 질 등이 사람, 업체, 지역에 따라 제각각이어서 서비스 만족도가 기대만큼 높지 않다는 점이다. 청소연구소는 이 틈새를 노렸다. 청소연구소는 앱으로 간편하게 가사도우미를 부르는 매칭 서비스다. 집 면적과 원하는 서비스에 따라 가격을 ...

    한국경제 | 2021.04.20 17:17 | 구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