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5,4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깡 모아 1천만깡'…비 '깡' 뮤비 천만뷰 눈앞

    ... 아이돌이 대거 포진하고 있는 뮤직비디오 조회수 차트에서 국내 조회수만으로 상위권을 차지하는 것은 대단한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기관이 비를 놀리는 '댓글 놀이'에 가세하며 '깡'의 화제성에 일조하기도 했다. 지난 1일 통계청은 '깡' 뮤직비디오에 "통계청에서 '깡' 조사 나왔다. 2020년 5월 1일 오전 10시 기준 비(RAIN)-깡 GANG Official M/V 조회수 6,859,592회다. 39.831UBD다"고 댓글을 달았다. 'UBD'는 ...

    한국경제 | 2020.05.22 11:0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에 지갑닫은 가계…교육비·외식·오락문화 소비 급감(종합2보)

    ... 타격을 입었으며 특히 저소득층과 중산층 가구의 근로소득이 일제히 줄었다. 2분기에는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더 크게 반영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 코로나19에 가계 씀씀이 확 줄었다…'덜 다니고 덜 놀고' 21일 통계청의 '2020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1∼3월 전국 2인이상 가구의 가계지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9% 감소해 전국 단위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소비지출이 ...

    한국경제 | 2020.05.21 19:31 | YONHAP

  • thumbnail
    '갈팡질팡' 가계동향 소득·지출 재통합…"이전과 비교 불가"

    ... 2017년 소득과 지출을 분리하면서 되살렸다가 2018년 표본논란이 일자 다시 올해부터 통합하는 등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였다. 소득과 지출 재통합과 함께 조사방식 변경으로 소득분배 지표는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2020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금액 수준에 대해서 비교할 때는 2019년 이전의 계열에 대해서는 기존의 조사 결과를, 2019년 이후의 시계열을 비교할 때는 새롭게 실시된 ...

    한국경제 | 2020.05.21 18:41 | YONHAP

  • [사설] 점점 커지는 소득격차…코로나 탓만 할 수 있나

    ... 5분위 6.3% 등 고소득층일수록 소득증가율이 높았다. 이에 따라 5분위 가구(상위 20%)의 소득을 1분위 소득으로 나눈 소득5분위 배율은 지난해 1분기 5.18에서 5.41로 높아졌다. 소득분배가 악화됐다는 얘기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코로나19로 일자리가 없어지거나 급여가 줄어들 수 있는데, 임시·일용직의 감소폭이 큰 것을 고려하면 1분위의 일자리나 소득 증가에 대해 긍정적인 예측을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코로나 사태로 ...

    한국경제 | 2020.05.21 18:22

  • thumbnail
    통합당 유경준 "美교수 '총선 부정' 보고서는 통계 오류"

    통계청장 출신인 유경준 미래통합당 당선자(사진)가 4·15 총선 조작 가능성을 시사한 ‘미베인 보고서’의 내용을 반박했다. 유 당선자는 21일 ‘미베인 교수 워킹페이퍼 분석 결과’ 자료를 통해 “미베인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몇 가지 통계학적 오류가 있다”며 “오류를 바로잡을 경우 총선 부정선거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월터 미베인 ...

    한국경제 | 2020.05.21 17:57 | 고은이

  • 코로나, 저소득층이 더 아팠다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득 계층 간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 1분기에 코로나19 여파로 일자리를 잃은 저소득층의 근로소득이 감소한 반면 고소득층의 소득은 연금과 수당을 중심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소득 하위 20%(1분위) 가구의 1분기 소득은 월 149만8000원으로 지난해 1분기(149만9000원)와 큰 차이가 없었다. 같은 기간 소득 상위 20%(5분위) ...

    한국경제 | 2020.05.21 17:39 | 정인설

  • thumbnail
    가계 소비지출 '-6%' 최대폭 감소…코로나에 부자도 지갑 닫았다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소비지출이 급감했다. 소득 상위 20%에 해당하는 부자들까지 씀씀이를 줄였다. 소득 분배도 악화됐다.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하는 2분기에는 더 안 좋아질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87만8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 감소했다. 2003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폭으로 하락했다. 코로나 ...

    한국경제 | 2020.05.21 17:17 | 강진규

  • thumbnail
    코로나19에 지갑닫은 가계…교육비·외식·오락문화 소비 급감(종합)

    ... 사업소득에 타격이 가해져 소득 증가세가 둔화됐다. 가계 소비지출과 소득에 미치는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은 2분기에 더 크게 반영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 코로나19에 가계 씀씀이 확 줄었다…'덜 다니고 덜 놀고' 21일 통계청의 '2020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1∼3월 전국 2인이상 가구의 가계지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9% 감소해 전국 단위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소비지출이 ...

    한국경제 | 2020.05.21 16:05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 1분기 가계소비지출 역대 최대폭↓…소득격차는 확대(종합)

    소비성향 역대 최저…통계청장 "소비지출 급감폭 외환위기와 비교해도 이례적" 코로나 불안에 흑자율 역대 최고…적자가구 비율 급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코로나19)으로 지난 1분기 가계의 소비지출이 역대 최대폭 급감했다. 가계의 평균 소비성향(가처분소득에서 소비지출이 차지하는 비율)도 역대 최저로 떨어진 반면 흑자율(가처분소득에서 흑자액이 차지하는 비율)은 역대 최고로 상승했다. 벌어들인 돈보다 쓰는 돈이 더 많은 적자가구비율은 급락했다. ...

    한국경제 | 2020.05.21 15:44 | YONHAP

  • thumbnail
    기재차관 "경제충격 장기화시 전방위적 위기로 확산 가능성"

    ... 글로벌 경기 둔화뿐 아니라 계층 간 양극화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에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국가사업인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디지털 인프라 투자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또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소득분배지표를 두고 "코로나19 영향에 그간 개선 흐름에서 반전된 모습"이라며 "항목별로는 근로소득이, 분위별로는 취약계층인 1분위가 가장 큰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정책을 통한 분배개선 효과도 있었지만, ...

    한국경제 | 2020.05.21 14: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