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71-1276 / 1,2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소련민주화시위 이모저모> "공산주의는 당""당마피아 퇴진"구호

    ... 내무부소속 책임자 게오르키 포스코유크 소장은 부드럽게 "분명히 그렇소"라고 화답. 보슬비가 이따금 내리는 가운데 무정부주의자들의 흑/백 깃발과 스탈린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기념사업회의 흰색바탕,하늘색 십자모양의 깃발등이 나부ㄱ꼈으며 차르시대의 깃발인 적/청/백기도 보였다. 또 플래카드에는 다당제선거를 요구하는 내용과 경작을 원하는 사람에게 땅을 달라는 주장들이 많았으나 연사들중 일부는 전 각료와 공산당 정치 국원의 사퇴를 요구, 큰 박수갈채를 받기도. 시내 건물벽에는 ...

    한국경제 | 1990.02.26 00:00

  • 북한의 개방현실화 기대...민정/민주/루마니아사태 논평

    ... 해치울수는 없는 것이 아니냐"고 말해 이를 뒷받침했다. 노대통령은 정호용의원문제에 대해 "정의원을 이시점에서 다시 만날 필요 는 없다"라고 말해 정의원의 퇴진문제는 내부적으로 마무리됐음을 시사했다. 노대통령은 내년 당정개편의 가능성에 대해 "과거문제가 마무리되고 특히 내년부터 지방자치제실시등 지방화시대가 시작되는 만큼 새로운 자세가 필요 하다"며 그 가능성과 필요성은 인정했으나 그 시기나 폭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노대통령은 또 정계개편의 ...

    한국경제 | 1989.12.23 00:00

  • <인터뷰> 김대중 총재, "협상이란 원래 막바지서 타결"

    ... 회부 하고 정치범을 석방하고 있지 않습니까. 공민권박탈을 하라는 것도 아닌데 왜 공직사퇴를 시키지 못합니까. 시대의 변화에 맞춰 국가보안법 안기부법을 개폐하자는데 무엇이 어렵습니다까" *** 법적청산 소리높이는 김대중 총재 ... "금년도에 모두 마무리 해야한다"고 강조, 법적청산에 대한 강한 집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정호용의원의 퇴진문제에 대해서는 "노대통령의 솜씨 한번 봅시다" 라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는 5공청산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하기도. ...

    한국경제 | 1989.12.11 00:00

  • 노대통령-부시미대통령과 전화통화

    ... 이같은 차원의 정치는 지금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5공청산문제에 대해 "과거의 모든 잘못과 불행은 그 시대의 각계 지도자들에게 궁극적으로 책임이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오늘의 난제해결과 미래의 발전 역시 각계지도자들이 ... 여야협상의 조속한 종결을 희망했다. **** 일본 방문전 정호용의원과 많은 얘기나눠 **** 김씨는 정의원 퇴진문제와 관련, "일본을 방문하기전 정의원과 만나 많은 얘기를 나누었다"고 전하고 "이 문제에 대해서는 얘기할 자격이 ...

    한국경제 | 1989.11.30 00:00

  • <정가 스케치> 국익걸린 외교에 초당적 협조를...노태우대통령

    ... 것으로 우리는 세계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일이 바로 우리의 일자리와 생활, 우리직장의 운명과 직결되는 국제화 시대에 살고 있다"고 말하고 유럽공동체의 통합, 동유럽 국가의 변화, 동아시아에서의 개방화 물결등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 마음가짐과 자세가 아직도 미흡하지 않나하는 아쉬운 생각을 떨쳐버릴수 없다"고 말해 지난번 방미때 야 3당총재의 정권퇴진투쟁합의에 대한 섭섭한 마음을 다시 간접적 으로 표현. 노대통령은 국내문제에 대해서는 여야가 대화를 통해 조금씩 ...

    한국경제 | 1989.10.30 00:00

  • >>> 조간신문 하이라이트 (23일자) <<<

    ... 철거보완 대책이 급하다 * "싹쓸이"만 급급..."생계형"피해 일쑤 * 서울시측 보호안 "현실성 없다" 외면 세계일보 - 1면톱 : 일본 자민당 사상처음 과반수의석 미달 예상 * 참의원 선거 오늘 투표 * "여소야대"시대 도래 전망 * 우노퇴진, 중의원 조기해산 불가피해져 - 사회면톱 : 법원 "서초동시대" 개막 * 33년의 영욕...안녕 "서소문" 한국일보 - 1면톱 : 과외광풍...나라가 흔들린다 * 돈있는 사람 물쓰듯...없는 학부모 전전긍긍 ...

    한국경제 | 1989.07.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