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1,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그룹 총수 퇴진시대'…'한국형 재벌' 해체 신호탄 될까

    ... 경영' 전환…"총수 영향력 여전" 최근 국내 유력 그룹의 총수들이 잇따라 퇴진하면서 한국의 독특한 혈연적 거대자본 집단인 '재벌(chaebol)' 문화도 전환의 시기를 맞았다는 ... 경쟁에 적나라하게 노출되고 과거와 같은 정부의 정책적 지원도 사라진 상황에서 총수가 그룹 경영을 혼자 좌지우지하는 시대는 사실상 지나갔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재계 관계자는 "과거와 같은 '제왕적 총수'는 ...

    한국경제 | 2019.04.16 14:06 | YONHAP

  • thumbnail
    北 '대미핵심' 최선희, 제1부상 깜짝 승진…전성시대 활짝

    ... 2기' 대의원 선출 이어 당 중앙위·국무위·외교위까지 진입 '과거 대미외교 주역' 김계관 제1부상은 사실상 일선 퇴진 북한 대미외교의 핵심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새로 출범한 '김정은 2기'에서 요직을 두루 차지하며 전성시대를 예고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홈페이지에 전날 열린 최고인민회의 결과 새로 꾸려진 국무위원들의 사진을 게재하면서 최 부상을 '국무위원회 ...

    한국경제 | 2019.04.12 16:18 | YONHAP

  • thumbnail
    北 '대미핵심' 최선희 전성시대 활짝…국무위·외교위까지 진입

    '과거 대미외교 주역' 김계관 제1부상은 외교위원서 제외…사실상 일선 퇴진 북한 대미외교의 핵심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차관급으로는 이례적으로 김정은 정권의 핵심 권력기구 요직에 잇따라 진입하며 전성시대를 활짝 열어젖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전날 열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에서 최 부상이 국무위원회 위원과 최고인민회의 산하 외교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고 밝혔다. 국무위원회는 북한의 헌법상 최고 국가권력 기구다. ...

    한국경제 | 2019.04.12 10:02 | YONHAP

  • thumbnail
    박세창 사장 "책임지겠다는 회장님 뜻 왜곡되지 않았으면 한다"

    ... (박삼구) 회장님의 뜻이 왜곡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부친인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74)의 퇴진 얘기가 나오자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44·사진)이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29일 정기 주주총회가 ... 정보기술(IT) 계열사인 아시아나IDT 사장에 선임됐다. 박 사장은 취임 당시 “아시아나IDT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그룹의 신성장동력으로 키워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같은 해 11월엔 유가증권시장 상장에도 ...

    한국경제 | 2019.03.29 17:40 | 김보형/박상용

  • thumbnail
    KT, 이동면·김인회 사장 사내이사 선임…차기주자 후보로

    ... 회장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황창규 회장은 "세계 최초 5G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5G 시대를 견인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차기 CEO 선임을 준비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 회사에서는 ... 1천100원으로 정해졌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KT 채용비리와 고액 정치자문료 논란과 관련해 황창규 회장 퇴진을 외치는 고성과 야유가 끊이지 않았다. KT민주동지회는 이날 오전 주총 시작 전 기자회견을 열고 "황창규 ...

    한국경제 | 2019.03.29 10:31 | YONHAP

  • thumbnail
    회장들의 잇단 퇴진·박탈…'제왕적 재벌총수' 시대의 종언일까

    개별 악재에 따른 퇴진이 대부분…재벌그룹 거버넌스 변화 '주목' "이사회 의장 사퇴는 긍정적…전문경영인 체제 강화될 듯" 최근 국내 유력 재벌그룹의 총수들이 잇따라 스스로 ... 있다. 아직은 몇몇 그룹의 개별 악재에 따른 것이 대다수이지만 과거와 같은 '제왕적 재벌 총수'의 시대는 종언을 고하는 게 아니냐는 다소 때이른 관측도 나온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올해 상장사의 정기 주주총회 시즌을 ...

    한국경제 | 2019.03.29 06:38 | YONHAP

  • thumbnail
    中 '차세대 주자' 후춘화, 9개월만에 수해·가뭄 책임보직 퇴진 왜?

    ... 얘기가 전해지지 않아 단순한 업무 조정의 결과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후 부총리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과 정치국위원도 맡고 있다. 올해 56세로 비교적 젊은 지도자인 후 부총리는 한 때 포스트 시진핑(習近平) 시대를 이끌어나갈 6세대(1960년대생) 지도부의 선두주자로 주목받았다. 2017년 10월 열린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 최고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헌법 개정을 통해 3연임이 가능해진 시 ...

    한국경제 | 2019.03.21 15:04 | 강동균

  • thumbnail
    [한국경제 길을 묻다] "모든 기업 경쟁하고 견제받아야 한다"

    ... "현재 국내 주요 대기업은 3, 4세로 경영권 승계가 이뤄지고 있는데 그나마 아버지 등 뒤에서 일을 배웠던 2세 경영시대보다 더 큰 문제가 터져 나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교수가 보는 한국 재벌의 또 다른 문제는 견제할 ... 나서 다음 달 16일 14.99%의 지분을 확보한 뒤 주주제안을 통해 이사 후보 추천과 정관 개정, 최태원 회장 퇴진 등을 요구했다. 당시 일각에서는 SK와 소버린 간 경영권 분쟁을 외국계 자본이 한국 기업을 탈취하려는 시도로 규정했다. ...

    한국경제 | 2019.03.17 08:47 | YONHAP

  • thumbnail
    [한경 사설 깊이 읽기] 인사까지 간섭하는 관치금융으론 '금융 선진국' 안 되죠

    [사설] "금융당국 거슬러서 좋을 것 없다"는 금융계 자조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의 퇴진을 놓고 금융계에 뒷말이 분분하다. 3연임을 앞뒀던 함 행장이 금융감독원 압박 때문에 이를 포기했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 종합검사’에 대해 한경이 우려를 표시했던 것도 그래서다. 금감원도, 금융위원회도 확 바뀌어야 한다. 핀테크 시대,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금융이 앞서가야 제조업의 발전도, 신성장 산업 혁신도 가능해진다. ...

    한국경제 | 2019.03.11 09:02 | 허원순

  • [사설] "금융당국 거슬러서 좋을 것 없다"는 금융계 자조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의 퇴진을 놓고 금융계에 뒷말이 분분하다. 3연임을 앞뒀던 함 행장이 금융감독원 압박 때문에 이를 포기했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금감원은 지난달 28일 열린 하나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 앞서 함 행장에 ... 종합검사’에 대해 한경 이 우려를 표시했던 것도 그래서다. 금감원도, 금융위원회도 확 바뀌어야 한다. 핀테크 시대,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금융이 앞서가야 제조업의 발전도, 신성장 산업 혁신도 가능해진다. ...

    한국경제 | 2019.03.03 1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