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09,0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울프, US오픈 골프 3R 선두…두 번째 메이저 출전에 우승 도전

    ... 65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이븐파 140타로 공동 7위였던 울프는 3라운드 '데일리 베스트'를 적어내며 사흘간 합계 5언더파 205타를 기록, 단독 선두로 도약했다. 1999년생인 울프는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데뷔해 임성재(22)와 신인왕 경쟁을 펼쳤던 선수다. 프로 전향 한 달 만이던 2019년 7월 스폰서 초청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 3M 오픈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지난달 메이저대회 데뷔전인 PGA 챔피언십에서 ...

    한국경제 | 2020.09.20 08:56 | YONHAP

  • thumbnail
    PGA, 내년부터 상습적으로 샷 느린 선수 특별 관리·제재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내년부터 샷이 느린 선수를 특별 관리하며 제재할 예정이다. 20일(한국시간) 골프채널에 따르면 PGA 투어는 19일 선수들에게 내년 1월부터 시행할 개정된 경기 속도 규정을 공지했다. 개정된 규정에는 샷 시간이 유난히 긴 선수들에게 개인적으로 불이익을 주는 내용이 담겨있다. 특히 상습적으로 느리게 샷 하는 선수들의 명단을 만들어 특별 관리에 들어간다. 10개 대회 평균 샷 시간이 45초 이상인 선수들이 이 '관찰 ...

    한국경제 | 2020.09.20 08:38 | YONHAP

  • thumbnail
    나달, 클레이코트 경기에서 1년 4개월 만에 패배

    조코비치는 라켓 바닥에 내리치다 주심에게 경고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이 약 1년 4개월 만에 클레이코트 경기에서 패했다. 나달은 20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총상금 346만 5천45유로) 대회 6일째 단식 준준결승에서 디에고 슈와르츠만(15위·아르헨티나)에게 0-2(2-6 5-7)로 졌다. 클레이코트에 유독 강한 면모를 보여 '흙신'이라는 별명이 있는 나달이 클레이코트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0.09.20 07:07 | YONHAP

  • thumbnail
    케냐, 6개월 만에 일부 스포츠 경기 허용

    ... 3월부터 도시 간 이동 금지, 전국 학교 온라인 수업 진행, 국경 폐쇄, 야간 통금 등 조처를 하다 지난 수주간 확진자 감소 추세에 일부 봉쇄 조처를 완화했다. 지난 5월 3일 케냐에서 열릴 예정이던 세계 대륙별 육상경기 첫 번째 투어는 내달 3일로 재조정됐다. 아프리카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하루 일정의 이번 경기에는 아프리카 선수들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선수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앞서 올 7월 케냐에서 열릴 예정이던 또 다른 국제 경기인 20세 이하 글로벌 ...

    한국경제 | 2020.09.20 00:09 | YONHAP

  • thumbnail
    미국 골프채널 "우즈, 올해 더 CJ컵 출전 가능성 있어"

    10월 조조 챔피언십, 11월 마스터스 출전은 확정적 최근 3년간 제주도에서 열린 더 CJ컵에는 아직 나온 적 없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에 출전할 것인가.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19일(한국시간) 우즈의 다음 대회 일정을 전망하며 "10월 개막하는 더 CJ컵에 나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더 CJ컵은 2017년 창설돼 한국에서 열리는 사상 최초의 PGA 투어 정규 대회다. ...

    한국경제 | 2020.09.19 12:19 | YONHAP

  • thumbnail
    작년 준우승 노예림, 포틀랜드 클래식 첫날 선두에 1타차 3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신예 노예림(19)이 지난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준우승을 설욕할 기회를 맞았다. 노예림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17번째 홀까지 5언더파를 적어냈다. 보기 하나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친 노예림은 공동선두 해나 그린(호주)과 시드니 클랜턴(미국)에 1타차로 추격했다. 이날 경기는 악천후로 진행에 차질을 빚어 ...

    한국경제 | 2020.09.19 12:01 | YONHAP

  • thumbnail
    벙커 들어가기 바빴던 우즈, 10오버파…윙드풋서 또 컷 탈락(종합)

    ... 편이었다. 우즈는 "이런 훌륭한 대회에서 주말 경기를 할 기회를 얻지 못해 아쉽다"며 "아이언샷이나 퍼트는 크게 나쁘지 않았지만 이 코스에서는 페어웨이를 지키는 것이 중요한데 그 부분이 부족했다"고 자평했다. 메이저 16승째와 PGA 투어 통산 83승을 노렸던 우즈는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우즈의 다음 대회 일정은 아직 발표된 바 없으나 지난해 우승했던 조조 챔피언십 출전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일본에서 열렸던 조조 챔피언십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9.19 09:24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메이저 대회 두 번째 컷 통과…타이거 우즈 탈락

    ... 2020-2021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총상금 1250만달러)에서 본선진출에 성공했다. 메이저 출전이 여섯 번째인 그의 두 번째 커트 통과다. 2018년 US오픈을 시작으로 남자골프 메이저대회에 도전해온 임성재는 그 해 PGA투어 챔피언십에서 처음이자 유일하게 커트 통과 기록을 거뒀다. 임성재는 19일 미국 뉴욕주 매머러넥의 윙드풋(파70)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를 5오버파로 끝냈다. 더블보기 1개, 보기 5개, 버디 2개를 적어냈다. 전날 이븐파를 친 것에 ...

    한국경제 | 2020.09.19 09:16 | 이관우

  • thumbnail
    벙커 들어가기 바빴던 우즈, US오픈 이틀간 10오버파 컷 탈락

    ... 출전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횟수였다. 페어웨이 안착률은 이틀간 39.3%(11/28)에 그쳤고, 그린 적중률 역시 50%(18.36)로 부진했다. 이날 퍼트 수도 32개로 적지 않은 편이었다. 메이저 16승째와 PGA 투어 통산 83승을 노렸던 우즈는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우즈의 다음 대회 일정은 아직 발표된 바 없으나 지난해 우승했던 조조 챔피언십 출전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일본에서 열렸던 조조 챔피언십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9.19 08:16 | YONHAP

  • thumbnail
    조코비치·나달, 로마 마스터스 테니스 8강 진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총상금 346만 5천45유로) 단식 8강에 올랐다. 조코비치는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대회 5일째 단식 3회전에서 필리프 크라지노비치(29위·세르비아)를 2-0(7-6<9-7> 6-3)으로 꺾었다. 나달 역시 두산 라요비치(25위·세르비아)를 2-0(6-1 6-3)으로 따돌리고 8강에 합류했다. 둘은 ...

    한국경제 | 2020.09.19 07: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