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09,0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US오픈 골프 개막 앞두고 또 코로나19 확진…호스필드 불참

    ... 올해 US오픈은 원래 6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때문에 17일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막을 올린다. 전날에는 2019-2020시즌 유력한 신인왕 후보인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올해 US오픈 불참이 확정됐다. 올해 24세인 호스필드는 8월 유러피언투어에서 두 번이나 우승을 차지하며 최근 상승세가 돋보인 선수다. 호스필드가 빠진 자리에는 로리 사바티니(남아공)가 들어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5 06:53 | YONHAP

  • thumbnail
    '메이저 퀸' 이미림, 여자 골프 세계랭킹 94위에서 21위로

    메이저 대회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우승한 이미림(30)이 세계 랭킹 21위로 올라섰다.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에서 끝난 ANA 인스피레이션을 제패,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왕좌에 오른 이미림은 15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94위보다 73계단이 오른 21위로 껑충 뛰었다. 이미림의 개인 최고 랭킹은 2015년 12위다. ANA 인스피레이션에 불참한 고진영(25)이 지난해 7월 말부터 ...

    한국경제 | 2020.09.15 06:49 | YONHAP

  • thumbnail
    '코스와 싸움' US오픈 골프 대회 18일 개막…'빅4' 우승 다툼

    ... 대회에 대비해 체력을 다지고 샷을 가다듬으면서 윙드풋 골프클럽 연습 라운드까지 부지런히 다니는 등 공을 들인 우즈가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웃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우즈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메이저 15승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최다승(83승) 고지에 오른다. 미컬슨에게는 윙드풋 골프클럽의 악몽의 장소다. 2006년 US오픈에서 그는 최종 라운드 17번 홀까지 선두를 달려 우승이 눈앞이었지만, 18번 홀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내는 바람에 오길비에 1타차로 ...

    한국경제 | 2020.09.15 06:00 | YONHAP

  • thumbnail
    2개 대회 연속 우승 김한별, 2주 사이 836위에서 284위로 '껑충'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최근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김한별(24)이 세계 랭킹 284위에 올랐다. 13일 인천에서 끝난 제36회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한 김한별은 지난주 세계 랭킹 436위에서 284위로 152계단 ... 람(스페인)이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임성재(22)가 24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유지했다. 14일 끝난 PGA 투어 2020-2021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에서 우승한 스튜어트 싱크(미국)는 319위에서 151위로 상승했다. ...

    한국경제 | 2020.09.14 17:44 | YONHAP

  • thumbnail
    이미림 '마법의 웨지'는 선수 맞춤용 아닌 기성품

    14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ANA인스퍼레이션. 우승을 차지한 이미림(30·사진)만큼이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건 그의 웨지다. 그가 그린 주변 ‘칩인’으로만 마지막 날 4타를 줄이면서다. 선두에 2타 뒤진 18번홀(파5)에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간 이글을 잡은 것도 칩샷 덕분이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메이저 챔피언십에서 ‘물오른 퍼트감’을 ...

    한국경제 | 2020.09.14 17:44 | 조희찬

  • thumbnail
    팀, 오스트리아 선수로 140년 역사 US오픈 첫 제패

    ... US오픈에서 우승한 스탄 바브린카(스위스) 이후 4년 만이다. 팀은 테니스계를 이끌 차세대 황제로 오랫동안 주목받아왔다. 테니스 코치인 부모 아래서 6세 때부터 테니스를 시작한 팀은 2011년 프로로 데뷔했다.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투어 무대에 등장했으며 2016년에는 프로테니스협회(ATP) 투어 역사상 아홉 번째로 한 해에 클레이 코트, 잔디 코트, 하드 코트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16번이나 투어 타이틀을 따내며 세계 랭킹을 끌어올렸지만, 메이저 타이틀이 ...

    한국경제 | 2020.09.14 17:40 | 김순신

  • 김주형, PGA 나들이 '절반의 성공'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10대 돌풍’ 주역 김주형(1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김주형은 1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의 실버라도리조트 앤드 ... 개막전 세이프웨이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4언더파 484타를 친 김주형은 선두 스튜어드 싱크에게 17타 뒤진 공동 67위로 두 번째 PGA 투어 대회를 마무리했다. 아쉬운 성적이지만 실망하기는 이르다. ...

    한국경제 | 2020.09.14 17:39 | 김순신

  • thumbnail
    '버디-버디-이글' 하루 3번 칩인…"이미림, 꿈같은 대역전극 썼다"

    ... 찬사다. 기적 같은 세 번의 칩인으로 그는 ‘여자골프 역사상 가장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포피스 폰드(Poppie’s Pond)’에 몸을 던졌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ANA인스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 챔프만이 누리는 꿈의 시나리오가 그에게 현실이 됐다. 이미림은 1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CC(파72·6763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3개의 ...

    한국경제 | 2020.09.14 17:33 | 조희찬

  • thumbnail
    '47세 백전노장' 스튜어트 싱크…캐디 아들과 4074일 만에 우승 합작

    ‘백전노장’ 스튜어트 싱크(47·미국)가 4074일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부활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0~2021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오픈(총상금 660만달러)에서다. 2009년 ... 18번홀(파5)에서 1m 퍼트를 떨궈 우승을 확정지었다. 아들과 함께 11년 만에 슬럼프 극복 1997년 PGA 투어에 데뷔한 싱크는 2000년대까지 세계를 누비며 맹활약한 백전노장. 데뷔 첫해인 1승을 신고했고, 2000년부터 2009년까지 ...

    한국경제 | 2020.09.14 17:29 | 김순신

  • thumbnail
    존 댈리 아들, 아버지 암 투병 공개한 뒤 주니어 대회 우승

    ... 2위를 1타차로 따돌렸다. 이에 앞서 댈리는 지난 11일 방광암에 걸린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최근 방광 종양 제거 수술을 받았지만 재발할 가능성이 85%로 높아 좋아하는 담배와 콜라를 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댈리는 사우스다코타주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시니어투어 샌퍼드 인터내셔널을 공동 12위로 마친 직후 아들의 우승 소식을 들었다. 그는 "굉장한 소식"이라면서 "아들은 그동안 골프를 잘했다.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4 16: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