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06,3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멕시코, '전직 대통령들 법정에 세워야 하나' 국민투표에 부쳐

    내달 1일 전 대통령 5명 수사·기소 찬반 투표…여론조사 찬성 우세 "불필요한 정치 쇼" 비판도…투표율 40% 넘길지가 관건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도심의 소칼로 광장에 27일(현지시간) 전직 대통령들로 변장한 이들이 등장했다. 이들은 '뇌물'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자루와 "우리는 무고한 애국자"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든 채 광장을 누볐다. 내달 1일 전직 대통령들의 수사와 기소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에서 찬성을 끌어내기 위한 시민단체의 퍼포먼스라고 ...

    한국경제 | 2021.07.28 02:53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경선 1차 컷오프에 100% 일반국민 여론조사 반영(종합)

    ... 고려한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합당이나 외부인사도 8월 15일 전에는 들어오리라 생각하고, 당헌·당규에 충실하게 일정을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준위는 당비 1천원을 한 번만 내도 국민의힘 선거인단으로서 투표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기존에는 당비를 3개월 이상 납부해야만 '책임당원'으로서 당원 투표가 가능했다. 서 위원장은 회의 시작에 앞서 "책임당원을 확대해 선거인단의 숫자를 늘릴 수 있도록 (당원 모집) 기한을 연장해서 ...

    한국경제 | 2021.07.27 21:37 | YONHAP

  • thumbnail
    "원청이 진짜 사용자" 노동위원회 조정 신청 '봇물'

    ... '봇물' 통상 조정신청은 사용자에게 교섭을 요구하면서 시작된다. 교섭을 요구했는데 회사가 수 차례 응하지 않아 노동위원회가 조정을 해달라는 의미다. 위원회로부터 조정이 불가능(불성립)하다는 판단을 받으면 조합원 투표를 거쳐 파업이 가능하다.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 1일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소속된 전국금속노동조합이 현대차를 상대로 신청한 노동쟁의 조정신청에서 조정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적절한 해결방법을 강구할 것을 권고한다'는 ...

    한국경제 | 2021.07.27 19:16 | 곽용희

  • 與 경선판으로 번진 '법사위 양보' 논란

    ... 공동입장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수행실장을 맡고 있는 김남국 의원은 이날 친민주당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인 클리앙에 글을 올려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권한이 확실하게 바뀌지 않는다면 반대투표를 하겠다”며 당론 거부를 시사했다. 법사위원장직을 두고 여야는 물론이고 여권 내에서도 갈등이 생긴 것은 법사위가 가진 체계·자구 심사권 때문이다. 상임위원회를 통과한 법안은 국회 본회의로 상정되기 이전에 법사위의 ...

    한국경제 | 2021.07.27 18:07 | 전범진

  • thumbnail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당위원장 후보등록 철회…'2파전'

    ... 복잡해졌다"며 "이런 이전투구처럼 보이는 진흙탕 싸움 속에 끼어드는 건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사퇴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이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승리해 좌파 무능 정권에 의해 무너져 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데 사생취의(捨生取義)의 자세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차기 도당위원장 선출은 박찬주 전 도당위원장과 이명수 의원 2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도당위원장은 오는 31일 대의원 885명의 모바일 투표로 선출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7 16:49 | YONHAP

  • thumbnail
    한국GM 임금협상 타결 '불발'…하반기 실적회복 '빨간불'

    조합원 대상 찬반투표서 잠정합의안 부결…휴가 전 타결 어려워 한국GM 노사의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노조 찬반투표에서 부결되면서 상반기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한 생산 차질 만회에 빨간불이 켜졌다. 올해는 단 하루의 부분파업을 제외하고 별다른 쟁의행위 없이 잠정합의안을 마련하며 여름 휴가인 8월 첫째 주 전에 타결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키웠지만, 결국 투표에서 부결되면서 한국GM은 하반기까지 '노조 리스크'를 안고 가게 됐다. 27일 ...

    한국경제 | 2021.07.27 16:26 | YONHAP

  • thumbnail
    한국지엠, 임단협 잠정합의안 노조 반대로 부결…찬성 48.4%

    한국지엠 노사가 마련한 2021년 임금 및 단체협약에 관한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투표 결과 부결됐다. 27일 한국지엠 노조에 따르면, 지난 26~27일 이틀간 이뤄진 잠정합의안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전체 조합원 7,633명 중 6,727명(88.1%)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찬성 3,441표(48.4%)로 과반수를 넘지 못해 부결됐다. 앞서 한국지엠 노사는 14번에 걸친 협상 끝에 기본급 3만 원(호봉승급 포함) 인상+격려금 450만 ...

    한국경제TV | 2021.07.27 16:17

  • thumbnail
    '짐승' 남편 잠자리, 맘카페에 고민 올렸다가 이혼 위기

    ... 수 있다"며 "특히 아이들이 '아버지'에 대해 싫은 사람으로 기억할 수도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홍진경은 "저희 집은 한 달에 한번 가족회의를 한다. 잔소리 대신 가족회의로 규칙을 정해보는 걸 추천한다"고 해결책을 제안했다. 투표에서 MC들은 4대1로 아내 이수진의 손을 들어주며 칭찬에 후한 남편의 모습으로 변화하길 기대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연예 | 2021.07.27 15:59 | 김소연

  • thumbnail
    한국GM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부결'…"재협상 나서야"

    한국GM 노사가 마련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투표에서 51.15%의 반대로 부결됐다. 노조는 사측과 재교섭에 나설 방침이다. 27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에 따르면 노조는 전날부터 이날까지 전체 조합원 7633명을 대상으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총 6727명(88.1% 참가율)이 참가한 투표에서 3441명(51.15%)의 반대표를 던지면서 합의안은 부결됐다. 찬성표는 3258명(48.4%), 무효표는 2...

    한국경제 | 2021.07.27 15:58 | 신현아

  • thumbnail
    한국GM 노조,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부결…조합원 51% 반대

    노조 "재교섭 나설 것" 한국지엠(GM) 노사가 2개월 간의 교섭 끝에 마련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노조 찬반 투표에서 부결됐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26∼27일 조합원 6천727명이 임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 투표에 참여한 결과 3천441명(51.15%)이 반대표를 던져 부결됐다고 밝혔다. 투표에는 부평·창원·사무·정비지회 조합원이 참여해 88.1%의 투표율을 기록했으며 찬성표는 3천258명(48.4%), 무효표는 28명(0.41%)으로 ...

    한국경제 | 2021.07.27 15: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