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1-370 / 117,5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부산엑스포 유치 첫 공식외교 나선다

    ... 사무국을 맡은 대한상의는 "기업별로 중점교섭 국가를 선별해 세부 전략을 마련해 대응할 것"이라며 "정부와 민간이 원팀으로 본격적인 유치 활동을 펼쳐나간다면 충분한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박람회는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국제행사로 불린다. 현재 2030 엑스포 유치경쟁은 부산과 리야드(사우디), 로마(이탈리아)의 3파전 양상이다. 개최지는 내년 11월 BIE 회원국 170개 국가의 투표에 의해 결정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7 06:00 | YONHAP

  • thumbnail
    영 총리 윤리고문 사임하며 "끔찍한 상황"…철강관세 관련 추정

    ... 고문은 전날 밤 자세한 설명 없이 깜짝 사임을 발표했다. 총리실에서도 언론 취재가 들어간 후에야 알았을 정도라고 BBC가 전했다. 그는 2017년까지 10년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개인 비서를 지냈고 지난해 4월 총리실 공직윤리 고문으로 임명됐다. 윤리 고문이 2년 만에 또 사임한 일로 신임투표 이후 가뜩이나 약해진 존슨 총리의 위상은 더 흔들리고 있다. 총리실은 가이트 전 고문의 후임자를 뽑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7 03:37 | YONHAP

  • thumbnail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 적용 안 한다…예년처럼 '단일 금액'으로(종합2보)

    ... 재계와 노동계는 이날 오후 3시 시작한 회의에서 이 문제를 놓고 치열한 갑론을박을 벌였다. 여러 차례 정회를 거친 끝에 총 27명의 참석자는 업종별 구분 적용 여부를 표결에 부치기로 했다.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나온 투표 결과는 반대 16표, 찬성 11표다. 이날 회의는 자정을 넘어서까지 이어지면서 결국 차수를 넘겨 제5차 전원회의가 진행됐다. 최저임금위는 회의를 마친 뒤 오전 1시께 배포한 보도참고자료에서 "2023년도 적용 최저임금은 모든 업종에 ...

    한국경제 | 2022.06.17 01:14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서 사상 첫 합법적 '조력자살'…전신마비 40대 남성

    ... 헌재는 지역 보건당국이 조력자살 희망자의 신청을 받아 이러한 기준을 토대로 엄격히 심사한 뒤 승인 여부를 판단하도록 했다. 헌재는 다만, 올해 2월 '죽을 권리'를 옹호하는 시민단체가 일반 시민 100만 명의 서명을 받아 제출한 '조력자살 또는 안락사 완전 합법화 국민투표' 청원서는 '약자를 보호할 장치가 아직 부족하다'는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유럽에서는 스위스·네덜란드·벨기에·스페인 등이 조력자살 또는 안락사를 합법화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7 01:13 | YONHAP

  • thumbnail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 적용 안 한다…예년처럼 '단일 금액'으로(종합)

    ... 재계와 노동계는 이날 오후 3시 시작한 회의에서 이 문제를 놓고 치열한 갑론을박을 벌였다. 여러 차례 정회를 거친 끝에 총 27명의 참석자는 업종별 구분 적용 여부를 표결에 부치기로 했다.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나온 투표 결과는 반대 16표, 찬성 11표다. 현행법은 최저임금을 업종별로 구분 적용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최저임금법 제4조 1항은 '최저임금은 근로자의 생계비, 유사 근로자의 임금, 노동생산성 및 소득분배율 등을 고려해 정한다. ...

    한국경제 | 2022.06.17 00:10 | YONHAP

  • thumbnail
    콜롬비아 대선 결선 후보들, 법원 명령에 처음 맞토론 합의

    법원 "대선 토론은 후보 권리이자 의무"…TV 토론 강제 콜롬비아 대통령 선거 결선 투표를 사흘 앞두고 두 후보들이 법원 명령에 따라 처음 토론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로돌포 에르난데스(77) 후보는 16일(현지시간) 구스타보 페트로(62) 후보와의 토론을 수락했다고 엘에스펙타도르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그간 대선 후보 토론에 불참해온 에르난데스 후보는 페트로 후보가 자신이 있는 북동부 도시 부카라망가로 찾아오라는 것을 포함해 여러 가지 ...

    한국경제 | 2022.06.16 23:54 | YONHAP

  • thumbnail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안 한다…내년에도 단일 적용

    ...저임금 업종별 구분(차등) 적용'이 내년에는 이뤄지지 않게 됐다. 16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사용자위원, 근로자위원, 공익위원 각 9명 등 재적 위원 총 27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4차 전원회의를 열어 투표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나온 투표 결과는 반대 16표, 찬성 11표다. 한 관계자는 "올해는 구분 적용과 관련한 논의가 완전히 끝났다"며 "부결로 결론이 났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

    한국경제TV | 2022.06.16 23:52

  • thumbnail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무산…"인상률 싸움 격렬해질 듯"

    ... 열린 제4차 전원회의에서 표결 끝에 업종별 차등 적용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근로자 위원은 전원 반대, 사용자 위원은 전원이 찬성에 표를 던진 가운데 결국 공익위원들이 결정을 지었다. 최임위 재적 위원 27명 전원이 참석한 투표 결과는 반대 16표, 찬성 11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 위원 측은 "OECD 회원국 중 미국, 일본, 프랑스를 비롯한 13개국은 단일 최저임금이 아니라 업종, 지역, 연령 등 다양한 기준에 따라 이미 최저임금을 구분적용하고 ...

    한국경제 | 2022.06.16 23:44 | 곽용희

  • thumbnail
    [2보]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 적용 안 한다…반대 16표·찬성 11표

    사용자와 노동계 간 첨예하게 대립했던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차등) 적용'이 내년에는 이뤄지지 않게 됐다. 16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차 전원회의를 열어 투표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사용자위원, 근로자위원, 공익위원 각 9명 등 재적 위원 총 27명 전원이 참석했다.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나온 투표 결과는 반대 16표, 찬성 11표다. 한 관계자는 "올해는 ...

    한국경제 | 2022.06.16 23:39 | YONHAP

  • thumbnail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 적용 안 한다…반대 16표·찬성 11표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차등) 적용'이 내년에는 이뤄지지 않게 됐다. 16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차 전원회의를 열어 투표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사용자위원, 근로자위원, 공인위원 각 9명 등 재적 위원 총 27명 전원이 참석했다. 이날 오후 11시30분께 나온 투표 결과는 반대 16표, 찬성 11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6.16 23:33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