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5,4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금요일밤의 사면' 후폭풍…백악관 일부 "자멸적" 경고

    ... "닉슨도 안 밟은 선 넘어"…'러 스캔들 무력화' 사법개입 논란 대선 뇌관 부상 바이든 "권력 남용…규범과 가치 초토화하며 시선집중 피하려 토요일 택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관련 혐의로 복역을 앞둔 '40년지기' 친구이자 비선 참모 로저 스톤을 감형, 면죄부를 준 것을 두고 워싱턴DC가 벌집을 쑤신 격이 됐다. 이른바 '금요일 밤의 ...

    한국경제 | 2020.07.12 16:0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100일만에 마스크 쓴날…카터 전 대통령 "마스크 쓰세요"

    ... 센터는 카터 전 대통령이 퇴임 후인 1982년 부인과 함께 조지아주 애틀랜타시에 설립한 단체로, 전 세계 분쟁 해결과 개발도상국의 질병 퇴치 등에 힘쓰고 있다. 그간 미국에선 마스크 착용이 논쟁의 중심에 서 왔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마스크 착용 거부로 야당이 반발하면서 정쟁의 불씨로도 떠올랐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문한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센터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4월 ...

    한국경제 | 2020.07.12 15:30 | YONHAP

  • thumbnail
    '40년 친구' 사면한 트럼프…춤 춘 로저 스톤[영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 관련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 받은 자신의 최측근을 사실상 사면했다. 법치주의 훼손 논란이 가열되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비선 참모로 활동한 정치 컨설턴트 로저 스톤(67)을 감형했다고 발표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스톤은 좌파 및 그들의 미디어 우군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공격하기 위해 지난 ...

    한국경제 | 2020.07.12 15:21 | 조재길

  • thumbnail
    대통령 권한의 한계는?…"트럼프, 닉슨도 지킨 선 넘었다"

    NYT "대통령 사면권, 자신을 지키기 위한 수단 돼선 안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비선 참모 로저 스톤에게 면죄부를 주자 미국 내에서 대통령의 권한에 대한 문제 제기가 확산하는 분위기다. 뉴욕타임스(NYT)는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나 법원도 제동을 걸 수 없는 대통령의 절대적인 헌법상 권한인 사면권을 적절하게 사용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NYT는 특히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탄핵당한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을 ...

    한국경제 | 2020.07.12 13:13 | YONHAP

  • thumbnail
    "스톤은 여전히 중범죄자"…당시 특검, 침묵 깨고 트럼프 공격

    뮬러 전 특검, 워싱턴포스트에 기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으로 실형이 선고된 로저 스톤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주자 당시 수사를 이끈 담당 검사가 오랜 침묵을 깨고 공개 비판에 나섰다. 로버트 뮬러 전 특별검사는 11일(현지시간)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문을 싣고 "스톤은 유죄가 확정된 중범죄자"라고 맞섰다. 뮬러는 2017년 5월 법무부 특별검사로 임명돼 2년간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을 수사했으며, ...

    한국경제 | 2020.07.12 11:52 | YONHAP

  • thumbnail
    '트럼프의 비선' 스톤…美금요일밤 뒤흔든 킹메이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0일(현지시간) 금요일 밤 40년 지기 친구이자 비선 정치컨설턴트로 알려진 로저 스톤(67)을 사실상 사면하자 비판 여론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의 비선 참모로 활동한 스톤이 워싱턴 정가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인 인물이라서다. 1998년 '트럼프 대통령론'을 처음 언급한 것도 스톤이고, 트럼프를 대통령으로 만든 킹메이커도 바로 스톤이라는 평가다. 스톤은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

    한국경제 | 2020.07.12 11:44 | 김민성

  • thumbnail
    버티고 버티던 트럼프, 100일만에 공식석상서 처음 마스크 썼다(종합)

    ... 일"…CNN "참모들 '모범 돼달라' 애원" 코로나19 재확산 속 '마스크 외면' 비난여론 감안 태도변화 '만시지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더믹(세계적 대유행) 국면에서 한사코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쓰고 공식 석상에 나타났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4월 3일 마스크 착용에 관한 자발적 권고를 내린 지 꼭 100일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메릴랜드주(州)의 ...

    한국경제 | 2020.07.12 11:3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칭찬했다 불매운동 직면 美CEO "표현 자유 없나"

    미국 식품회사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칭찬하는 발언을 했다가 전국적인 불매 운동에 시달리고 있다. 미 히스패닉계 식품회사인 고야푸드의 로버트 우나누에 CEO는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행사에 참석했다. 히스패닉계 미국인들의 경제·교육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히스패닉 번영 계획’(Hispanic Prosperity Initiative) 서명식이 있던 날이다. ...

    한국경제 | 2020.07.12 11:36 | 조재길

  • thumbnail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유죄 비선참모 사실상 사면…후폭풍 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관련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비선 참모 로저 스톤을 사실상 사면했다. 스톤은 트럼프의 '40년 지기' 친구이자 2016년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허위 증언 및 증인 매수 등 7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유죄 평결을 받았다. 복역을 앞둔 스톤을 감형하는 등 최근 미 행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을 잇따라 선처해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

    한국경제 | 2020.07.12 09:49 | 조아라

  • thumbnail
    드디어 마스크 쓴 트럼프…"착용 매우 좋아한다"

    '나홀로 노(No) 마스크' 행보를 보였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공식 석상에서 처음으로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로이터통신은 코로나19 팬데믹 확산에도 공개된 장소에서 마스크 쓰기를 피해왔던 트럼프 대통령이 부상을 입은 장병들 및 일선의 의료 근로자들을 만나기 위해 워싱턴DC 외곽 군 의료 시설을 방문한 자리에서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밝혔다. 백악관 풀기자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의료진과 함께 월터 리드 의료센터의 ...

    한국경제 | 2020.07.12 09:31 | 조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