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45,8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포스트 코로나' 세상은 어떻게 바뀔까

    ... 들어갔고, 정부는 긴급사용승인제도를 통해 이를 보름 만에 실용화할 수 있도록 도왔다. 한국의 ‘빨리빨리 문화’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도입했으며,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언급할 정도로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이 혼란의 와중에 한국 경제가 얻은 게 있다면 미래 먹거리 산업인 바이오산업의 국제화 가능성을 꼽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우리 시민의식의 놀라운 ...

    한국경제 | 2020.04.09 17:57

  • thumbnail
    "급진 공약 리스크 사라졌다"…샌더스 사퇴에 월가 '환호'

    진보 성향의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이 8일(현지시간) 대권 도전을 중단했다. 이에 따라 중도 성향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사실상 민주당 대권 주자로 확정돼 오는 11월 3일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맞붙게 됐다. 뉴욕증시에선 샌더스가 민주당 후보가 되고 대선에서 승리해 부유세 도입 등 급진적 공약을 실행에 옮길지 모르는 ‘샌더스 리스크’가 사라졌다는 평가 속에 다우지수가 3% 넘게 급등했다. 샌더스는 이날 버몬트주 ...

    한국경제 | 2020.04.09 17:25 | 주용석

  • thumbnail
    난데없는 해리스 대사 '11월 사임' 보도…해리스는 주변에 부인

    ... "11월 미 대선 후 사임 계획"…'실망감'을 사임 배경으로 보도 4성장군 출신 배경에 직설화법으로 '비외교적' 지적 받아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여부와 관계없이 오는 11월 미 대선 이후 사임할 계획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하면서 외교가가 술렁이고 있다. 2018년 7월 부임한 해리스 대사가 보도대로 실제 11월께 그만둔다면 2년 4개월 정도 근무하는 ...

    한국경제 | 2020.04.09 16:58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사퇴 후에도 대의원 확보해 당내 영향력 지속 의도"

    트럼프 "참 이상한 일…샌더스 지지자 공화당으로 오라"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이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중도 사퇴하면서도 자신의 대의원을 포기하지 않고 경선 투표용지에 이름을 계속 남기기로 해 궁금증을 낳는다. 이를 두고 미 경제 전문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8일(현지시간) 샌더스 의원이 후보 사퇴 후에도 당내 영향력을 계속 유지하기 위한 의도라고 분석했다. 샌더스 의원이 비록 물러나더라도 경선 마지막까지 최대한 ...

    한국경제 | 2020.04.09 16:48 | YONHAP

  • thumbnail
    WHO "코로나19, 정치쟁점화 말라"…트럼프 비판에 반발(종합2보)

    ...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서 중국 중심적이었다는 비판에 "바이러스를 정치 쟁점화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 같은 비판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작심한 듯 답했다. 그는 "만일 당신이 더 많은 시체를 담는 포대(body bag)를 원한다면 그렇게 해라. 당신이 원치 않는다면 그럼 그것을 정치 쟁점화하는 것을 삼가라"라고 ...

    한국경제 | 2020.04.09 16:3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제친 바이든…여론조사 지지도 49% vs 41%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로 조기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질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미 퀴니피액 대학이 지난 2∼6일 유권자 2077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오차범위 ±2.2%포인트)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49%의 지지를 얻어 41%를 얻은 트럼프 대통령을 8%포인트 차로 앞섰다다. 응답자의 45%가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를 ...

    한국경제 | 2020.04.09 16:30

  • thumbnail
    `트럼프 친구' 마윈, 코로나19에 훼손된 중국 이미지 바꿨다

    ... 지난주 말 마윈과 알리바바의 공동 창업자인 조 차이, 중국 정부 등에 산소호흡기 1천대를 기증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앞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칭하며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중국을 비판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에 대해 "(마윈은) 나의 친구이며 산소호흡기 기증을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윈은 코로나19 발병 후 아프리카와 러시아, 유럽 등 전 세계 100개 이상 나라에 1천800만개 이상의 마스크와 진단 ...

    한국경제 | 2020.04.09 16:19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여론조사서 트럼프 제쳐…'샌더스 하차'로 탄력받나

    퀴니피액大 조사서 49%가 지지, 트럼프 41%…더힐 "코로나19 경제적 여파가 변수" CNN조사, 과반이 트럼프 위기대처 부정적…코로나 정보신뢰 '트럼프보다 파우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중도하차 선언으로 사실상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로 조기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맞상대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지른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샌더스 의원의 하차 이전에 실시된 여론조사인 만큼,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실히 자리매김한 ...

    한국경제 | 2020.04.09 16:18 | YONHAP

  • thumbnail
    해리스 주한 미 대사 사임설…한국에 마음 상했나

    ... 오는 11월까지만 근무하고 사임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이 9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해리스 대사의 사임설에 대해 미 국무부는 즉각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미 해군 장교 출신인 해리스 대사는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주한 미 대사로 지명하면서 부임했다. 로이터통신은 해리스의 전임자들은 비교적 좋은 한미 관계 속에서 대사직을 수행했지만, 해리스가 부임한 이후에는 어려움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우선 방위비 협상과 트럼프 대통령의 '아메리카 ...

    한국경제 | 2020.04.09 16:17 | 김명일

  • thumbnail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오는 11월 미 대선 후 사임 계획"(종합)

    ... 보도…"임기 동안 한미관계 악감정으로 점철" 소식통 "업무 불평 안 했지만 개인적 주목이 짓누른 듯…인종 모욕 올바르지 않다" 미 대사관 "해리스, 한미동맹 강화에 일조 의지 변함없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여부와 관계없이 오는 11월 미 대선 이후 대사직을 그만둘 계획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9일 5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해리스 대사는 임기 동안 불거진 각종 갈등과 사건들에 대해 갈수록 커지는 실망감을 표시해왔다고 ...

    한국경제 | 2020.04.09 15: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