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5,6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하 구하고 잘린 美 함장, 떴다

    ... 등에서는 크로지어 함장을 지지하는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한 청원 사이트에서는 불과 몇 시간 만에 6만7000여 명이 크로지어 함장의 복귀 청원에 서명했다고 미 정치 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미 정치권은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함장은 편지를 쓸 것이 아니라 전화를 해서 하선을 요청했어야 했다”고 잘라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5 13:43 | 박상용

  • thumbnail
    트럼프 "저유가가 일자리 위협하면 관세 부과할 것"(종합)

    '우크라 스캔들' 감찰관·'코로나 하선' 핵항모 함장에 맹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유가 폭락으로 위기에 처한 자국 에너지 업계를 보호하기 위해 원유 수입에 관세를 부과하는 등의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최근의 유가 하락과 관련, "이 가격은 미국의 수많은 일자리를 위협하게 될 것"이라면서 "수만 명의 에너지업계 근로자들과 ...

    한국경제 | 2020.04.05 13:15 | YONHAP

  • thumbnail
    안전성·효과 논란에도…"일본 정부 아비간 비축 3배 확대"

    ... 하지만 아비간의 안전성이나 효과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평가가 꽤 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미국 관료들 사이에 '아비간이 코로나19를 치료할 수 있다는 증거가 부족하고 부작용 위험이 있다'는 우려가 있음에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치료제로 승인하도록 압력을 넣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앞서 이의경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아비간을 수입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으나 한국 정부는 결국 수입하지 않기로 결론 내렸다. ...

    한국경제 | 2020.04.05 12:54 | YONHAP

  • thumbnail
    인도 코로나19 누적 확진 3천명 넘어…3일 만에 2배 증가

    뉴델리 종교집회 여파로 폭증…모디, 트럼프와 공동 대응 논의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3천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갈수록 가팔라지고 있다. 5일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현지시간 이날 오전 8시 현재 3천72명을 기록했다. 확진자 3천명을 넘어선 시점은 전날 밤으로 지난 1일 오후 확진자 수가 1천637명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3일 만에 2배가량 증가한 셈이다. ...

    한국경제 | 2020.04.05 11:38 | YONHAP

  • thumbnail
    MLB '9년차' 일본인 다르빗슈 "코로나19로 아시안 차별 증가"

    ... 계속 훈련 중인 다르빗슈는 전날 개인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려 "장 보러 갈 때 빼곤 거의 집에서 안 나온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전에도 미국에서 흑인과 아시안을 향한 인종 차별이 있긴 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언급한 뒤 인종 차별이 더욱 증가한 것을 체감한다"고 현재 분위기를 소개했다. 다르빗슈는 또 "총기 문화가 있는 미국에선 사람들이 총을 더욱더 많이 사고 있다"며 "지금 중요한 문제는 ...

    한국경제 | 2020.04.05 10:5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참혹한 시기, 많은 사망 생길 것"…1,2차 세계대전 견줘

    코로나19 환자 급증 '암울한 전망' "가장 힘든 주 될 것, 치명적" "전쟁 끝내고 나라 다시 열어야…어느 시점에선 큰 결정 필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미국이 '치명적(deadly) 시기', '참혹한(horrendous) 시기'에 진입하고 있다면서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게 될 ...

    한국경제 | 2020.04.05 10:29 | YONHAP

  • thumbnail
    미국 코로나19 환자 30만명 넘어…사흘 만에 10만명 급증(종합2보)

    ... 사흘 만에 다시 10만명이 늘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 수는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119만6천553명)의 4분의 1을 넘어서게 됐다. 사망자 수도 8천407명으로 증가하며 8천명 선을 넘었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더 힘든 시기가 닥쳐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아마도 이번 주와 다음 주 사이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며 "그리고 유감스럽게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4.05 09:1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저유가가 일자리 위협하면 관세 부과할 것"

    '우크라 스캔들' 최초보고 감찰관 해임 당위성 강조…"그는 완전한 수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유가 폭락으로 위기에 처한 자국 에너지 업계를 보호하기 위해 원유 수입에 관세를 부과하는 등의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최근의 유가 하락과 관련, "이 가격은 미국의 수많은 ...

    한국경제 | 2020.04.05 08:56 | YONHAP

  • thumbnail
    미, 병원선 이어 '코로나19 진앙' 뉴욕에 군의료진 1천명 급파

    '알리바바 공동설립' 조 차이, 인공호흡기 2천개 기부 트럼프, 집중다발지역 대상 "엄청난 규모의 군 인력 지원"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진앙격인 뉴욕에 군 의료진 1천명이 추가로 급파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엄청난 규모의 군 인력을 지원할 것"이라며 "수천명의 군인과 승조원, 수천명 의료진과 전문가, 그리고 간호사와 군의관까지…엄청난 숫자가 될 것이다. 매우 이른 시일 ...

    한국경제 | 2020.04.05 08:44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다음주까지 가장 힘든 시기…뉴욕에 군 의료진 1000명 배치"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이번주와 다음주 사이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내 코로나 진앙지인 뉴욕엔 추가로 1000명의 군 의료진을 보내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다음주까지가 가장 힘든 시기가 될 것이라며 "불행하게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4.05 07:59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