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3531-43540 / 47,8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특징주 마감]화학주, 추풍낙엽…美 반덤핑 예비관세 부과 '직격탄'

    ... 하락했다. 31일 애경유화는 전날보다 900원(7.47%) 내린 1만1150원에 마감했다. 롯데케미칼(-4.08%) 대한유화(-4.26%) 한화케미칼(-4.22%)이 4% 넘게 급락했고 LG화학(-2.96%)도 약세였다. 트럼프 정부가 한국산 화학제품에 '반덤핑 예비 관세'를 부과했다는 소식이 투자심리를 냉각시켰다. 국내 효자산업을 견제하려는 트럼프 보호무역정책이 본격화된 가운데 첫 타깃이 화학주가 됐다는 분석이다. 미국 상무부는 자국 업체의 ...

    한국경제 | 2017.01.31 15:57 | 채선희

  • thumbnail
    스칼렛 요한슨, 로메인 도리악과 2년 만에 이혼...두번째 파경

    ... Johansson,32)이 이혼했다. 독일의 매체 베를리너 모르겐 포스트는 지난 26일(현지시간) 스칼렛 요한슨과 로메인 도리악(Romain Dauriac,34)이 지난 여름 성격 차이로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스칼렛 요한슨은 지난 21일,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하는 것을 반대하는 여성시위 행렬에 참가할 때 결혼반지를 끼지 않고 있었다. 스칼렛 요한슨과 로메인 도리악은 2012년 10월 처음 공식석상에 함께 등장했으며, 2014년 10월에 ...

    텐아시아 | 2017.01.31 15:57 | 윤준필

  • 코스피 '트럼프 리스크'에 2070선 아래로…外人 3000억 '팔자'

    설 연휴로 나흘 만에 열린 국내 증시가 하락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정책'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지면서 외국인이 3000억원 이상 보유 주식을 팔아치웠기 때문이다. 외환시장에도 장중 내내 출렁거렸다. 3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77% 내린 2067.57을 기록하며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간밤 글로벌 증시의 하락 소식이 전해지면서 약세로 출발한 뒤 단 한 번도 반등에 나서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17.01.31 15:47

  • 코스피, 2070선서 '맴맴'…외국인·기관 동반 '팔자'

    설 연휴 이후 첫 거래일인 31일 코스피 지수가 장중 내내 2070선을 맴돌고 있다. 간밤 '트럼프의 반이민정책' 탓에 미국 증시가 하락한 것이 투자심리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스피지수는 오후 1시47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0.43% 내린 2074.55를 기록 중이다. 이날 지수는 오전 한때 0.60% 이상 밀려나 2071.11을 기록, 2070선을 위협받기도 했다. 수급 상황도 부정적이다. 외국인이 개장 이후 지금까지 ...

    한국경제 | 2017.01.31 14:02

  • thumbnail
    '디지털 대사' 임명하는 덴마크 유료

    ... 대사(大使). 자기 국가를 대표해 파견국과 외교 교섭을 하는 상주외교사절단의 우두머리입니다. 하지만 국가 수반이 기업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세계를 돌아다니는 지금, 대사의 교섭 대상이 국가로 좁혀져야 할 이유가 있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 거대 기업을 상대로 엄포를 놓는 것도 결국 기업 투자를 끌어들이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반증하는 사례입니다. ‘비즈니스 외교’가 대세로 자리잡은 가운데 현지 기업과의 접촉이 수월한 대사의 역할은 ...

    모바일한경 | 2017.01.31 13:43 | 박진우

  • 통일부 당국자 "북한, 승용차 개인 소유 경향 나타나"

    ... 또는 '불법 핵무장국'으로 부르자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견지한다"면서 "(전 교수의 주장은) 정부 입장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이 당국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이 탈북민의 미국행에 미치는 영향을 묻자, "사례가 파악된 것이 없다"며 "탈북민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두고 봐야겠다"고 답했다. 그는 다음 달 16일 김정일 탄생 ...

    연합뉴스 | 2017.01.31 11:35

  • thumbnail
    [초점]4분기 실적시즌, 반환점 도달…주목할 종목은?

    ... "올해 기업들의 전체 이익 추정치가 반등하는 모습"이라며 "선진국 대비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은 여전히 저평가 상태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경훈 SK증권 연구원은 IT를 포함한 기존 주도주 외에 산업재(기계)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산업재는 트럼프 정책의 수혜 가능 업종으로 꼽히는 만큼 눈여겨 봐야 한다는 조언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1.31 11:03 | 채선희

  • 트럼프 골드만삭스도 반이민에 반기…포드·코카콜라도 나서

    아마존, 반이민 행정명령 대항 법적 조처 검토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에 반발하는 기업들이 실리콘밸리에서 월가와 전통적인 제조업체, 소비재업체까지 확산하고 있다. 월가에서 반이민 반대의 선봉에는 아이러니하게도 트럼프 새 행정부의 주요인사들을 배출한 골드만삭스가 나섰다. 로이드 블랭크파인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CEO)는 30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보낸 음성 메일에서 "다양성은 골드만삭스의 성공을 불러온 대표적 ...

    연합뉴스 | 2017.01.31 11:03

  • 황 권한대행, 다음달 2일 미 국방장관 접견…북핵공조 논의

    ... 국무총리가 2월 2일 오후 5시 서울청사에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을 접견한다고 황 권한대행 측이 31일 밝혔다. 황 권한대행과 메티스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해 양국의 공조를 강화하고 트럼프 신(新)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한·미 동맹을 발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 주한미군의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하는 한편, 양국 국방당국 간 ...

    연합뉴스 | 2017.01.31 10:14

  • thumbnail
    캐나다 모스크 총격 테러, 원인은 반이민 정서?

    ... 총리는 이번 범행을 테러로 규정했다. 그는 "피해자들은 종교적인 이유로 표적이 됐다"며 "(캐나다에 거주하는 100만명 이상무슬림에 대해) 우리는 당신과 함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일각에선 서방의 반이민·반무슬림 정서가 표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총격 사건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반이민 행정명령을 발동한 다음날 발생했다는 점에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1.31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