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80,8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뒤끝' 트럼프 "부인 장관도 시켜줬는데"…공화 원내대표에 욕설

    공화당 전국위 연설 "X자식·패배자"…펜스 겨냥 거듭 "실망" 언급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 일인자인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자신 소유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대상 연설에서 매코널이 지난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 큰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비난하면서 그를 '멍청한 X자식'(dumb son of a bitch)이라고 욕설을 퍼부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4.12 02:27 | YONHAP

  • thumbnail
    이란 "개량형 원심분리기 설치 핵시설서 '전기 사고'"(종합)

    ... 시설이 있으며 원심분리기가 가동 중이다. 이 시설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일일 사찰 대상이기도 하다. 이란과 미국이 2015년에 맺은 핵 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우라늄 농축에 IR-1형 원심분리기만 사용할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정부는 2018년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했다. 이에 이란 정부는 2019년 5월부터 핵합의에서 정한 핵프로그램 동결·감축 의무를 단계적으로 벗어났다. 전날 이란 정부는 '핵기술의 날'을 맞아 나탄즈 지하 핵시설에서 ...

    한국경제 | 2021.04.11 22:42 | YONHAP

  • thumbnail
    이란 "개량형 원심분리기 설치 핵시설서 '전기 사고'"

    ... 시설이 있으며 원심분리기가 가동 중이다. 이 시설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일일 사찰 대상이기도 하다. 이란과 미국이 2015년에 맺은 핵 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우라늄 농축에 IR-1형 원심분리기만 사용할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정부는 2018년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했다. 이에 이란 정부는 2019년 5월부터 핵합의에서 정한 핵프로그램 동결·감축 의무를 단계적으로 벗어났다. 전날 이란 정부는 '핵기술의 날'을 맞아 나탄즈 지하 핵시설에서 ...

    한국경제 | 2021.04.11 18:51 | YONHAP

  • 바이든 예산안도 '트럼프 지우기', 교육·복지 집중…국방비 찔끔 올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지난 9일 교육·보건 분야 예산을 대폭 확충하고 국방 분야는 소폭 증액에 그친 내년도 예산안을 내놨다. 복지 확대엔 소극적이지만 국방 예산을 적극적으로 늘린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와는 정반대 기조다. 백악관 예산관리국(OMB)은 이날 연방정부의 2022 회계연도(2021년 10월~2022년 9월) 재량 예산을 1조5224억달러(약 1700조원)로 책정했다. 올해(1조4044억달러)보다 8.4% 늘어난 규모다. ...

    한국경제 | 2021.04.11 17:17 | 주용석

  • thumbnail
    "바이든, NSC 러시아국장에 친러시아 학자 임명 검토"

    ... 2018년 케넌연구소 우크라이나인 연구원들은 "케넌연구소의 친크레믈린 정책이 늘면서 윌슨센터가 부지불식간에 러시아가 (미국의) 정치에 개입하는 도구가 될 위협을 받는다"라고 주장했다. 로잔스키 소장은 2016년 러시아가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대선후보 선거캠프와 결탁해 대선에 개입했다는 '러시아 스캔들' 관련 재판자료에도 등장한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법원에 제출한 자료에는 폴 매너포트 트럼프 선거대책위원장이 한 이메일에서 '긍정적인 기사가 나오도록 ...

    한국경제 | 2021.04.11 17:08 | YONHAP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필라델피아 반도체 ETF, 왜 삼성전자보다 핫한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출범한 지 2개월이 지나면서 바이드노믹스의 윤곽도 뚜렷해지고 있다. 예상대로 트럼프노믹스를 지우는 대신 오바마노믹스를 복원하는 내용으로 일관돼 있다. 하지만 트럼프노믹스를 이어받으면서 오바마노믹스를 뛰어넘는, 즉 미국 개조를 통해 중국과의 경제패권 다툼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정책이 눈에 띈다. 바이드노믹스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미국 개조’와 ‘경제패권 확보’라는 양대 목표가 잘 ...

    한국경제 | 2021.04.11 17:01 | 한상춘

  • thumbnail
    트럼프 "다음 대선, 공화당이 탈환"…재출마 가능성 솔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대선에서 공화당의 승리를 자신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이민자 정책을 거세게 비판했다. 다수 공화당 인사 등이 그의 연설을 들어오는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치적 입지가 "여전하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그가 대선에 재출마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공화당전국위원회(RNC) 기부자 춘계행사 비공개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21.04.11 15:43 | 신현보

  • thumbnail
    트럼프 대망론?…"내년 중간선거·2024 대선 공화당 승리"

    '홈그라운드' 플로리다서 대규모 공화당 행사 바이든 이민정책 비판…"이 문제만으로 공화당이 선거 승리"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대선에서 공화당의 승리를 자신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공화당전국위원회(RNC) 기부자 춘계행사 비공개 연설에서 "공화당이 2022년 (중간선거 때) 하원과 상원을 되찾고 2024년 (대선 땐) 공화당 후보가 승리할 것이라고 자신한다"라고 ...

    한국경제 | 2021.04.11 15:20 | YONHAP

  • thumbnail
    미중 '핑퐁외교' 50주년…주미 중국대사 "구동존이 정신 계승"

    ...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건립 이후 미중 양국의 공식 관계는 단절됐는데 미국 단체가 중국을 방문한 것은 당시가 처음이었다. 핑퐁 외교는 1972년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의 베이징 방문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미중 관계는 미국 트럼프 정부 시절 수십년만에 최악으로 치달았다.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도 무역, 인권 등 여러 분야에서 미중 갈등은 여전하다. 추이 대사는 "오늘날 양국 관계는 향후의 방향을 놓고 결정적 선택에 직면했다"면서 "양측은 상호존중과 ...

    한국경제 | 2021.04.11 12:32 | YONHAP

  • thumbnail
    美, '중국 견제' 쿼드 참가 요구했지만…韓 "입장 이해해달라" [요미우리]

    ...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서 실장이 중국을 견제하는 일에 한국 정부가 관여하는 데 부담감을 비춘 것으로 해석했다. 또 이날 회담에서 서 실장이 미국에 북미 협상의 조기 재개를 요구했지만, 미국 측은 "과거 (트럼프) 정권처럼 무분별한 대화는 앞으로 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 매체는 미국이 북한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은 반면, 서 실장은 이러한 미국의 문제 제기에 동조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서 ...

    한국경제 | 2021.04.11 09:40 | 신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