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튼잉글리쉬어학원, '창의 주도적 학습'이 성공적인 어린이 영어학습의 비결

    ... & 수행평가 및 수능 대비를 위해 교과서의 필수 어휘를 비롯해 문법 학습, 소설기반 읽기 및 쓰기 학습, 지문, 문제, 태스크 유형별 접근, Test Skill 등을 지도하고 있다. 영재 교육 과정은 국제 중학교 및 특목고를 준비하는 아이들을 위한 교육 과정으로, 문학작품 분석과 문맥탐구, 문학비평, 창의적 말하기와 글쓰기 등을 가르친다. CTY(Center for Talented Youth)과정은 한국 수학 과정으로 중3 내용 학습을 마친 학생 또는 ...

    한국경제 | 2020.02.19 11:00

  • thumbnail
    '12·16대책 효과' 서울 주택상승률 '주춤' vs 수원· 안양, 2% 이상 '급등'

    ... 꺾였다. 단독주택이 0.37%, 연립주택 0.22% 상승해 주택 전체적으로는 0.48% 상승했다. 모든 구가 상승은 했지만, 12·16 대책 발표 이후 상승세가 축소되는 모습을 나타냈다. 강남구만이 정시 확대 및 자사고와 특목고의 일반고 전환 계획에 따른 조기 진입을 염두 해 둔 수요가 있을 뿐이라는 게 KB부동산의 설명이다. 경기(0.51%)는 전월 대비 상승했으며 인천(0.21%) 역시 전월 대비 상승했다. 경기도 수원 영통구(2.95%), 안양 만안구(2.65%), ...

    한국경제 | 2020.01.29 15:21 | 김하나

  • thumbnail
    [다산 칼럼] '자유의 정책'으로 돌아갈 때

    ... 요리하는 것과 같다(治大國若烹小鮮).’ 자칫 잘못하면 물고기가 문드러지기 때문이다. 거대 사회에서, 예를 들면 노임, 집값, 주 52시간제 등 특정한 결과를 얻기 위한 규제는 도(道)의 정책이 될 수 없다는 뜻이다. 특목고·자사고 폐지도 도의 교육정책이 아니다. 특수한 결과를 위해 시장 과정을 규제하는 건 작은 물고기를 문드러지게 하는 것과 같이 사회를 파괴하기 쉽다. 노자의 요리사는 ‘하이에크의 영국 정원사(庭園師)’와 ...

    한국경제 | 2020.01.20 18:24

  • 한국당 "특목고 유지·정시 확대"

    자유한국당이 정시를 확대하고 자율형사립고 외국어고 등 특수목적고 유지를 핵심으로 하는 교육 공약을 내걸었다. 한국당 희망공약개발단은 17일 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4·15 총선 교육 공약을 발표했다. 한국당은 초·중등교육법을 개정해 현 정부의 자사고, 국제고, 외고 폐지 정책을 중단시키기로 했다. 또 학교에서 편향된 정치 이념 교육을 받는 학생에게 전학청원권을 보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교육기본법을 개정할 것을 공...

    한국경제 | 2020.01.17 15:24 | 조미현

  • thumbnail
    "대치동 꼬마빌딩은 안전자산"…투자 1순위 떠올라

    ... 자리한 A건물. 밸류맵에 따르면 이 빌딩 가격은 2년 새 두 배 넘게 뛰었다. 지난해 10월 147억원에 매각됐다. 2017년 72억원에 거래된 빌딩이다. 대치동이 빌딩 투자 인기 1순위로 떠오르고 있다. 자사고·특목고 폐지, 정시 확대 등 달라진 교육정책 영향으로 사교육 시장이 더욱 커지면서 대치동 빌딩이 안전자산으로 인식되고 있어서다. 김능수 우리은행 투자자문센터장은 “대치동 일대는 학원가 특성상 임대수익은 안정적이지만 업종이 한정적이어서 ...

    한국경제 | 2020.01.16 17:29 | 최다은

  • thumbnail
    [이학영 칼럼]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소명

    ... 그림이 보이지 않는다. 국정의 큰 그림이 구체적이지 않다 보니 정책 목표와 수단이 겉돌고, 상충하는 조치들이 꼬리를 문다. 서울 강남 집값을 ‘반드시’ 잡겠다면서 강남 수요를 분산시켰던 자사고·특목고를 끝내 폐지하겠다는 정책 부정합(不整合)은 작은 단면일 뿐이다. ‘혁신성장’을 표방했지만 집권 4년차에 들어서도록 ‘혁신의 발목을 잡는 규제왕국’ 꼬리표를 떼어내기 위한 치열한 노력을 찾아보기 ...

    한국경제 | 2020.01.15 18:12

  • thumbnail
    "총선의 해 집값, 상반기엔 눈치보다 하반기 치고 오를 가능성"

    ... 것으로 예상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위원은 “지방은 거시경제가 워낙 나쁘고 일자리가 부족해 침체 분위기로 갈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에서도 지역에 따라 양극화가 나타날 것으로 진단했다. 이미 자사고와 특목고 폐지, 대입 정시 확대 등 교육제도 개편 영향에 대치동과 목동 등 학군 인기지역으로 집값 상승 불길이 번지는 추세다. 박형렬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서울 신축 아파트와 재건축·재개발 확정 아파트는 상승하고 시세 ...

    한국경제 | 2020.01.08 15:50 | 배정철

  • thumbnail
    4개 공립 국제고 졸업생들 "일반고 전환 반대"

    ...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공립 국제고도 전환대상이 돼야 하는지 논란이다. 특히 서울국제고는 현재 신입생의 절반을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해 교육 기회 불평등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 더 논란이 되고 있다. 대표적인 '특목고·자사고 폐지론자'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조차 서울국제고가 일반고로 전환되는 데 대해 "어쩔 수 없지만 아쉽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국제고·외고·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을 내용으로 하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규칙 개정안 입법예고는 전날 ...

    한국경제 | 2020.01.07 14:45 | YONHAP

  • thumbnail
    급등하던 서울 아파트 전세 일단 '숨고르기'…불안 요인은 여전

    ... 분위기 등과 맞물려 일단 추가 상승세는 멈췄다. 목동 신시가지 3단지 전용면적 64㎡는 전셋값이 5억5천만원 선, 7단지는 6억5천만원 선으로 작년 말과 비슷한 수준이다. 목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자사고·특목고 폐지, 정시확대 등 정부 교육제도 개편으로 한동안 사라졌던 방학 특수가 강하게 몰아쳤는데 지금은 방학 이사수요가 정리되면서 전세 물건이 한두 개씩 나와도 계약이 더딘 편"이라며 "전세 문의도 다소 줄었다"고 ...

    한국경제 | 2020.01.06 09:31 | YONHAP

  • thumbnail
    심재철 "번갯불에 콩볶듯 秋 임명, 국회 우습게 본 것"

    ... 수의 열세를 이기지 못했다"며 "그렇지만 좌절하지 않겠다. 깊이 성찰하면서 쇄신과 통합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다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총선 공약과 관련해 "키워드는 선택의 자유를 확대하는 것"이라고 밝힌 뒤, 정부의 자사고·외고·특목고 폐지를 예로 들어 "총선에서 승리해 이를 반드시 저지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 자유를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02 09: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