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북 이면합의서 전직 고위공무원이 제공"

    ... 박 후보자는 “주 원내대표는 사본을 제보했다는 ‘전직 고위공무원’의 실명을 밝혀야 한다”며 “통합당의 주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2000년 남북 정상회담 합의를 성사시킨 대북 특사단에 대한 중대한 명예훼손”이라고 지적했다. 국정원 출신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합의서는 가짜”라며 “만약 (위조가) 밝혀지면 야당은 엄청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7.28 17:59 | 고은이

  • thumbnail
    박지원 "'이면합의서' 제보자 실명 밝혀야"…법적 대응 예고

    ... 사무실에 해당 문건을 가지고 오면서 입수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후보자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진위 확인은 대통령이 청와대 안보실장에 물어보면 된다'고 했지만, 이미 대북특사단에 문의한바 '전혀 기억에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는 확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의 주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2000년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성사시킨 대북특사단에 대한 중대한 명예훼손"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7.28 14:19 | 이미경

  • thumbnail
    통합당 "北에 30억 달러 제공" vs 박지원 "허위·날조에 법적 조치"

    ... 밝혔다. 박 후보자는 "주 원내대표와 하태경 의원 등은 28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진위 확인은 대통령께서 청와대 안보실장한테 물어보면 된다'고 했는데 이미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특사단에 문의한바 '전혀 기억이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는 확인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28일 YTN 라디오에서 거명한 합의서 사본을 제보했다는 전직 고위공무원의 실명을 밝혀야 한다"며 ...

    한국경제 | 2020.07.28 13:36 | 조준혁

  • thumbnail
    박지원 "30억불 합의서 제보자 실명 밝혀야…법적조치 검토"

    ...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합의서 사본이 전직 고위 공직자의 제보로 입수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주 원내대표와 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진위 확인은 대통령이 청와대 안보실장에 물어보면 된다'고 했지만, 이미 대북특사단에 문의한 바 '전혀 기억에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는 확인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의 주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2000년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성사시킨 대북특사단에 대한 중대한 명예훼손"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7.28 12:56 | YONHAP

  • thumbnail
    이인영 "北 비핵화 의지 분명…박근혜 '통일대박론' 실패"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답변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2018년 특사단의 방북 당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언이 근거다. 이 후보자는 "김정은 위원장은 특사단에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체제 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고 명백하게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

    한국경제 | 2020.07.21 12:03

  • thumbnail
    이인영 "북한, 비핵화 의지 있어…서울·평양대표부 추진"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21일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답변자료에서 이렇게 밝히고 2018년 특사단의 방북 당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근거로 들었다. 이 후보자는 "김정은 위원장은 특사단에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체제 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고 명백하게 밝힌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자는 또 "김 위원장은 우리 ...

    한국경제 | 2020.07.21 11:54 | YONHAP

  • thumbnail
    윤건영, 탁현민 측근업체 의혹에 "팩트 아니다"

    ... 사실을 숨긴 의도가 따로 있는지, 혹은 몰랐던 것인지 궁금하다"고 반문했다. 윤 의원은 2018년 당시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었던 탁 비서관과 함께 평양 공연을 준비했던 것을 돌이키기도 했다. 그는 "1차 특사단 방북 이후 실제 공연까지 주어진 시간은 고작 3주 남짓이었다"며 "두차례의 공연 부분을 재하청 형태로 해당 업체가 맡았는데, 당시 예산으로는 도저히 제대로 된 공연을 할 수 없다고 했었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7.15 08:33 | YONHAP

  • thumbnail
    서훈 안보실장, 日 국가안보국장과 통화…한반도 정세 논의

    ... 8일 오후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과 통화를 하고 양국 간 현안 등을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서 실장은 기타무라 국장으로부터 취임 축하 인사를 받고, 한반도 정세를 포함한 역내 정세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서 실장은 2018년 3월 대북 특사단으로 평양에 다녀온 뒤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방북 내용을 설명했고, 이후 아베 총리의 측근인 기타무라 국장과 핫라인을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8 18:39 | YONHAP

  • thumbnail
    북한에 '저격' 당한 윤건영…"대화 원한다"하자 北 "아전인수"

    ... 필요는 없다"고 분석한 가운데 북한은 7일 "아전인수격 해석"이라며 꼭 짚어 비판했다. 윤건영 의원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던 지난 2018년 3월 서훈 당시 국정원장과 정의용 당시 안보실장과 함께 대북 특사단 일원으로 방북을 하며 남북정상회담 밑그림을 그린 인사인 만큼 이 같은 북한의 '저격' 대응이 눈길을 끈다. 윤건영 의원은 지난 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번 담화의 ...

    한국경제 | 2020.07.07 18:57 | 조준혁

  • thumbnail
    주호영 "박지원 내정, 국정원 망치는 잘못된 인사"

    ... 차에서 내렸다"면서 "눈앞의 장애를 인정하고 대북정책의 핸들을 돌릴 것"을 요구했다. 한편 국회 외통위원장을 지낸 무소속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북측과 대화를 해야 하지만 대통령의 사람들로는 대화 통로를 열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여야와 보수·진보를 아우르고 북한 문제에 정통한 보수 야권 인사를 포함하는 국민 특사단을 구성해 북한에 파견하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5 18: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