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0,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예술인은 소득 줄었다고 일 그만두면 실업급여 준다고?

    정부가 오는 12월부터 예술인 고용보험제를 시행할 예정인 가운데, 예술인이 소득이 20% 이상 감소해 스스로 일을 그만두는 경우도 실업급여를 주기로 했다. 고용안정성이 떨어지고 소득이 들쭉날쭉한 예술인들의 생활 안정을 돕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20% 소득 감소를 사유로 한 ‘자발적 이직’까지 실업급여를 주는 게 적정한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자칫 재정 부담 증대와 도덕적 해이를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

    한국경제 | 2020.09.18 17:26 | 백승현

  • thumbnail
    김근식, 정경심 퇴정에 "일체 답변 거부하느라 힘들 것"

    ... 건강상 이유로 퇴정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정경심 교수는 피고인의 권리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근식 교수는 18일 페이스북에 "검찰 수사도 특혜 비공개 출두하고 아프다고 수사 받다가 그만두고, 재판도 증언 거부와 답변 거부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근식 "재판 도중 아프다고 나가는 게 가능한가" 김근식 교수는 "재판 도중 아프다고 ...

    한국경제 | 2020.09.18 16:23 | 조준혁

  • thumbnail
    서욱 국방장관 취임…"'秋아들 의혹' 관련 규정 정비할 것"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은 1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복무' 의혹과 관련해 "규정을 정비하는 등의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 뒤 기자들과 만나 "부대 정밀진단을 통한 실태 파악으로 개선점을 찾겠다"며 "(제기된 의혹 관련) 부족한 부분이 군 전체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 일부 부대를 면밀하게 진단할 필요가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9.18 15:36 | 조아라

  • thumbnail
    민주 지지도 3%포인트 내린 36%…한 달 만에 최저 수준

    ... 조사한 결과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포인트 내린 36%로 집계됐다. 이는 부동산 정책에 비판이 집중되면서 지지도가 하락했던 8월2주차(33%) 조사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전국민 통신비 지원 논란 등이 지지도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1%포인트 오른 20%로 나타났고, 정의당 4%, 국민의당 3%, 열린민주당 3% 순이었다. 무당층은 전주보다 4%포인트 ...

    한국경제 | 2020.09.18 11:52 | 조아라

  • thumbnail
    300만원 벌다 240만원 벌면 실업급여?…예술인 '특혜 논란'

    정부가 오는 12월 시행 예정인 예술인 고용보험제와 관련해 소득이 20% 감소해 일을 그만둔 경우도 실업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고용안정성이 떨어지고 처우가 열악한 예술인들의 생활 안정을 돕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자발적 이직에 대한 실업급여 지급이 적정한지 논란과 함께 20% 소득감소 기준이 자칫 도덕적해이와 재정 부담을 늘릴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고용노동부는 예술인 고용보험의 세부 시행방안을 담은 고용보험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

    한국경제 | 2020.09.18 11:18 | 백승현

  • thumbnail
    이낙연 "추미애 의혹, 사실관계 가리되 과잉대응 자제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특혜 의혹과 관련해 자당 의원들에게 "사실관계를 분명히 가리되 과잉 대응은 자제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전날까지 진행된 대정부 질문에서 추 장관 아들 의혹 공방이 계속됐다는 점을 거론한 뒤 "야당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부풀리기 같은 정치 공세는 국민 동의를 얻기 어렵다는 점이 분명해졌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낙연 대표는 ...

    한국경제 | 2020.09.18 11:11 | 조아라

  • thumbnail
    동부지검 간 진혜원 "秋아들 의혹은 '병가 침소봉대' 사건"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44·사진)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병가 침소봉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진혜원 검사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취지의 글을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찬양 글을 올리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옹호하는 등 정치적 중립 위배 논란을 빚었던 진혜원 검사는 최근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에서 서울동부지검 ...

    한국경제 | 2020.09.18 10:59 | 김명일

  • thumbnail
    '자대배치 의혹 제기' 대령·SBS 고발 사건, 경찰 수사 착수

    경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을 제기한 이철원 예비역 대령(전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과 이를 보도한 SBS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날 추 장관의 아들인 서 씨(27)의 친척 A씨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사에서 A씨와 서 씨 측 변호인 등을 상대로 SBS와 이 전 대령을 고발하게 된 경위 등 전반적인 내용을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

    한국경제 | 2020.09.18 10:18 | 양길성

  • thumbnail
    與 "윤석열 부인 수사 촉구" vs 野 '추미애 아들 의혹 맹공' [여의도 브리핑]

    ... 상황입니다. 국민의힘 도 공세에 합류했는데요. 다음은 국민의힘 논평입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 대한제국의 군인으로서의 당당함을 잃지 않았던 안중근 의사와 이에 탄복한 일본군 헌병 사이의 숭고한 인연이 권력을 무기로 특혜를 덮으며 모순과 궤변으로 사실을 감추려는 어느 예의 없는 장관의 비루한 가정사에 빗대져서는 안 된다.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는 어땠는가. 아들이 사형 선고를 받았는데도 면회 한 번 가지 않고 담담하지만 단호한 뜻만 전했다. 그 어머니에 ...

    한국경제 | 2020.09.18 07:30 | 조준혁

  • thumbnail
    추미애 아들 '군무이탈죄' 적용시 징역형에 처해진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27)가 군 복무 시절 휴가를 '특혜 연장'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았을 경우 이를 '탈영'으로 봐야 하는지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군무이탈죄'나 '무단이탈죄'를 적용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군무이탈죄냐 무단이탈죄냐 공방 군인이 병영을 무단으로 빠져나와 도망갔음을 뜻하는 '탈영'은 법적 용어는 아니다. ...

    한국경제 | 2020.09.18 07:00 | 최다은/안효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