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8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즈, PGA 챔피언십 첫날 2언더파…매킬로이·토머스에 판정승

    ... 3위를 달릴 만큼 젊은 선수들에 비해 뒤지지 않았다. 10번 홀(파5)에서 경기를 시작한 우즈는 12번째 홀까지 이븐파를 기록했고 이후 4, 5, 7번 홀에서 한 타씩 줄이며 순위를 상위권으로 끌어 올렸다. 4번 홀(파5)에서는 티샷이 페어웨이 왼쪽으로 벗어났지만 세 번째 샷을 홀 1.5m에 붙여 버디를 기록했다. 5번 홀(파4)에서는 약 4m 거리에서 버디 퍼트를 넣었고, 7번 홀(파4)에서도 비슷한 거리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곧 이은 8번 홀(파3) 티샷이 ...

    한국경제 | 2020.08.07 06:54 | YONHAP

  • thumbnail
    아마추어 조언에 퍼트 감각 찾은 강경남, 4언더파 선두(종합)

    ... 마음먹은 대로 가지 않았지만, 퍼트가 아주 잘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전반에는 페어웨이를 거의 지키지 못했고, 덩달아 그린을 놓치는 경우가 더 많았다. 하지만 까다로운 파퍼트를 잇달아 성공시키며 타수를 지켰다. 후반 들어 티샷이 안정을 되찾은 강경남은 3 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등 날카로운 퍼트를 앞세워 타수를 줄였다. 단독 선두로 경기를 끝낸 강경남은 "지난달 29일 아마추어 지인과 골프를 쳤는데 퍼트 스트로크에 대한 조언을 받고 깨달음을 얻은 ...

    한국경제 | 2020.08.06 18:52 | YONHAP

  • thumbnail
    쳤다 하면 300야드…男 '장타 전쟁' 불 붙었다

    ... 때문’이라는 주장이 가장 설득력을 얻고 있다. ‘베테랑’ 강경남(37)은 “젊은 선수들이 요새 정말 운동을 많이 한다”며 “고태완 같은 선수는 나보다 40~50야드는 멀리 티샷을 보낸다. 장승보 선수는 200㎏의 무게를 들고 스쿼트를 한다”고 했다. 운동 열풍이 불면서 짝을 이뤄 함께 몸을 만드는 ‘운동조’도 생겨났다. KPGA오픈 우승자 이수민(27)은 김태호(25)와 ...

    한국경제 | 2020.08.06 17:05 | 조희찬

  • thumbnail
    아마추어 조언에 퍼트 감각 찾은 강경남, 버디 6개로 선두권

    ... 마음먹은 대로 가지 않았지만, 퍼트가 아주 잘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전반에는 페어웨이를 거의 지키지 못했고, 덩달아 그린을 놓치는 경우가 더 많았다. 하지만 까다로운 파퍼트를 잇달아 성공시키며 타수를 지켰다. 후반 들어 티샷이 안정을 되찾은 강경남은 3 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등 날카로운 퍼트를 앞세워 타수를 줄였다. 단독 선두로 경기를 끝낸 강경남은 "지난달 29일 아마추어 지인과 골프를 쳤는데 퍼트 스트로크에 대한 조언을 받고 깨달음을 얻은 ...

    한국경제 | 2020.08.06 15:50 | YONHAP

  • 삼다수 대회 진기록 쏟아진 비결은

    ... 선수들이 코스를 마음 놓고 ‘유린’할 수 있었던 데는 ‘프리퍼드 라이(Preferred Lies)’ 규정이 대회 기간 내내 시행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프리퍼드 라이는 18홀 가운데 4홀 이상에서 티샷한 공이 페어웨이에 떨어졌을 때 낙하의 힘으로 땅이 3분의 1 이상 파이고 공에 흙이나 기타 이물질이 묻어날 때 적용된다. 선수들은 마크를 한 뒤 페어웨이의 공을 들어 닦을 수도 있고 한 클럽 이내 범위에서 옮겨 놓고 칠 수 있다. 흙이 ...

    한국경제 | 2020.08.03 17:43 | 김순신

  • thumbnail
    "차기 황제는 나야"…21억 잭팟 토머스, 세계랭킹 1위 탈환

    ...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30·미국)가 이 홀에서 보기를 기록해 2타 차 2위로 뒤처졌다. 토머스는 남은 홀을 파로 막은 뒤 경기를 마쳤고, 연장전을 꿈꾸던 켑카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리며 승부는 그대로 끝났다. 토머스는 “역전 우승은 내게 큰 의미가 있다”며 “행운도 따랐지만 무엇보다 어려운 상황을 잘 이겨냈고, 잘 참았다”고 자평했다. 지난 6월 만 50세 생일을 맞은 ...

    한국경제 | 2020.08.03 17:16 | 조희찬

  • thumbnail
    최저타 쏟아진 제주삼다수마스터스…공신은 '프리퍼드라이 룰'?

    ... 대회 노보기 기록을 세웠다. 선수들이 코스를 마음 놓고 유린할 수 있었던 데는 프리퍼드 라이(Preferred Lies) 규정이 대회 기간 내내 시행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프리퍼드 라이는 18홀 가운데 4홀 이상에서 티샷한 공이 페어웨이에 떨어졌을 때 낙하의 힘으로 땅이 3분의1 이상 파이고 공에 흙이나 기타 이물질이 묻어날 때 적용된다. 선수들은 마크를 한 뒤 페어웨이의 공을 들어 닦을 수도 있고 한 클럽 이내 범위에서 옮겨 놓고 칠수 있다. 흙 등이 ...

    한국경제 | 2020.08.03 16:07 | 김순신

  • 우승상금 21억 '잭폿' 주인공은 토머스

    ... 선두로 도약했다. 토머스와 공동 선두를 달리던 브룩스 켑카(미국)가 이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타수는 2타 차로 벌어졌다. 토머스는 남은 홀을 파로 막은 뒤 경기를 마쳤고, 연장전을 꿈꾸던 켑카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리면서 승부는 그대로 끝났다. '쇼트게임 마술사' 필 미컬슨(미국)은 10언더파로 경기를 마쳐 켑카와 함께 공동 준우승을 기록했다. 다니엘 버거(미국), 톰 루이스(잉글랜드)가 미컬슨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

    한국경제 | 2020.08.03 08:31 | 조희찬

  • thumbnail
    5개월 만의 LPGA투어 첫 대회 주인공은 대니엘 강…통산 4승(종합)

    ... 홀(파4)에선 부티에가 버디를 추가하면서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그러나 15번 홀(파4)에서 부티에가 파 퍼트 실수로 한 타를 잃으면서 대니엘 강은 우승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 마지막 18번 홀(파4) 부티에가 회심의 드라이버 티샷 이후 두 번째 샷을 홀 1m가량 앞에 떨어뜨리며 연장전으로 끌고 갈 절호의 기회를 맞이했으나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그대로 대니엘 강의 우승이 확정됐다. 대니엘 강과 부티에에 이어 이민지(호주)가 3위(4언더파 212타), 가와모토 ...

    한국경제 | 2020.08.03 08:28 | YONHAP

  • thumbnail
    최강 언니들 앞 신들린 샷…유해란, 16년 만에 신인으로 타이틀 방어

    ... 아이언샷을 홀 4m에 붙이며 버디를 낚았고, 12번홀(파3)에선 80㎝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타수를 줄였다. 17번홀에선 예상치 못했던 10.5m 버디 퍼트를 홀에 밀어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온이 가능한 짧은 홀이었지만 아이언 티샷을 선택해 안전하게 타수를 줄인 침착함이 돋보였다. 유해란은 “작년에는 비가 와 대회 최종라운드가 취소되면서 얼떨결에 우승했는데 올해에는 실력을 증명한 것 같아 감회가 새롭다”며 “대회 직전 아이언을 바꿨는데 ...

    한국경제 | 2020.08.02 17:36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