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7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BETTER Talk

    ... 셋업을 가장 주의 깊게 지켜본다. 이 부분은 몸과 클럽의 연결은 물론 스윙을 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이며, 핵심이라 생각한다. Q. 인터뷰 전, 티잉 그라운드에서 내 스윙을 보고, 셋업을 수정해줬던 원포인트 레슨 장면이 스쳐 지나간다. 내 티샷이 금세 나아졌던 건 조언대로 셋업 수정을 한 덕분이었다. A. 맞다. 기본적인 요소가 정말 중요하다. 오늘의 원포인트를 꼭 명심하길 바란다. 허미정 기자 hmj0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11 15:11 | 허미정

  • thumbnail
    Check you r Swing

    ... 샷을 측정한다. VSE는 보이스캐디가 완성한 터라, 그동안 축적한 보이스캐디의 골프 거리 측정기 노하우가 정확한 결과 값을 제공하는 데 한몫한다. VSE는 효율을 높이기 위해, 실전에서 도움이 되는 드라이빙 레인지, 코스 티샷, 그린 공략, 퍼팅, 실전 코스 등 5개 모드만 지원한다. 오늘, 라운드에 갔다가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VSE와 함께 집중적으로 연습할 수 있다. 골프 실력을 늘리는 데 크나큰 장점이 아닐 수 없다. 아아, 중요한 걸 잊고 있었다. ...

    한국경제 | 2021.05.11 14:38 | 허미정

  • thumbnail
    매킬로이 "모든 힘 다 짜냈다"…슬럼프 딛고 18개월 만에 우승

    10일(한국시간)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웰스파고챔피언십 최종라운드 18번홀(파4). 2타 차 선두를 달리던 로리 매킬로이(32·북아일랜드)의 티샷이 왼쪽으로 감겼다. 이 홀 페어웨이와 러프 사이에는 폭 1m가량의 개울이 있는데, 다행히 매킬로이의 공은 해저드 왼쪽 깊은 잔디에 걸쳐졌다. 다만 공이 빨간 선 페널티 구역 안에 있어 잔디 상태를 확인하기 힘들었다. 1타가 소중했던 매킬로이는 “마음속으로 개울에 들어가 샷을 ...

    한국경제 | 2021.05.10 19:09 | 조희찬

  • thumbnail
    '골프판 브레이브걸스' 곽보미 우승이 주는 울림

    ... 합니다. 서른이 주는 부담감, ‘무관’의 설움은 골프를 즐길 수 없게 했을 겁니다. 최종라운드 18번홀(파5)은 우승컵을 사이에 두고 곽보미와 필드가 벌이는 한판의 ‘밀당’ 같았습니다. 티샷 미스로 도로 위를 굴러간 공이 운좋게 구제받았지만 두 번째 샷이 벙커 가장자리에 자리잡고 말았죠. 온 그린을 하려면 벙커를 가로질러 넘겨야 하는 상황. 그는 침착하게 공을 띄웠고 다행히 3온에 성공했으며, 파로 마무리해 우승을 확정지었죠. ...

    한국경제 | 2021.05.10 19:01 | 조수영

  • thumbnail
    What you want?

    ... 에픽 맥스를 경험해봤다. 그때나 지금이나 관용성에 대해선 할 말이 없다. 그만큼 관용성에 대해선 믿어도 좋다. 2 몇 번 쳐보니 바로 알겠다. 스위트 스폿에 맞지 않아도 방향성과 볼 스피드가 굉장히 좋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티샷 하기 전 부담감을 덜어낼 수 있겠다. 3 그냥 생각나는 대로 말하겠다. 부드럽고, 관용성이 좋고, 공을 맞추기 굉장히 편하다. 그리고 헤드가 묻어 들어가는 느낌이다. 그래서인지 타구음도 묵직하다. 4 공을 받아냈다가 팡 튕겨내는 ...

    한국경제 | 2021.05.10 17:07 | 허미정

  • thumbnail
    매킬로이 '텃밭' 웰스파고 챔피언십 3번째 우승(종합)

    ... 홀(파5) 버디로 역전 우승에 시동을 걸었다. 매킬로이는 두 번의 벙커샷으로 승부를 갈랐다. 미첼,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 게리 우들런드(미국)와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던 매킬로이는 14번 홀(파4)에서 그린을 직접 겨냥한 티샷이 그린 옆 벙커에 빠졌다. 그는 벙커샷을 1.6m에 붙여 버디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어진 15번 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이 그린 옆 벙커에 들어갔지만 멋진 벙커샷으로 90㎝ 버디 기회를 만들어 2타차로 달아났다. ...

    한국경제 | 2021.05.10 08:36 | YONHAP

  • thumbnail
    K자매 무너뜨린 '태풍'…쭈타누깐 우승, 티티쿨 준우승

    ... 16번홀(파3)까지 22언더파를 쳐 먼저 경기를 끝낸 쭈타누깐보다 우위에 있었다. 하지만 17번홀(파4)에서 보기로 한 타를 까먹었고 마지막 18번홀(파5)에선 약 2m 거리의 파 퍼트까지 놓쳐 쭈타누깐의 우승이 확정됐다. 18번홀에서 티샷한 뒤 낙뢰를 동반한 구름 때문에 찾아온 약 30분간의 휴식도 티티쿨에겐 결과적으로 좋지 않은 요소로 작용했다. 2003년생으로 아직 10대인 티티쿨은 준우승으로 자신의 이름을 LPGA투어에 확실히 각인했다. 티티쿨은 나흘 평균 ...

    한국경제 | 2021.05.10 02:46 | 조희찬

  • thumbnail
    이번엔 홈 코스에서 우승 자축한 쭈타누깐 자매 "늘 자랑스럽다"

    ... 네가 자랑스럽다'고 말해줬다"고 소개했다. 이날 22언더파로 먼저 경기를 마친 쭈타누깐은 1타 차 2위에 오른 아타야 티티쿨(태국)의 경기가 끝날 때까지 마음을 졸이며 기다려야 했다. 특히 티티쿨이 마지막 18번 홀(파5) 티샷을 해놓은 뒤 악천후로 경기가 1시간 이상 중단되는 바람에 기다림의 시간은 더 길어졌다. 티티쿨은 18번 홀 약 2m 정도 버디 퍼트를 넣었더라면 연장에 들어갈 수 있었지만, 오른쪽으로 빗나가며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쭈타누깐은 ...

    한국경제 | 2021.05.09 19:40 | YONHAP

  • thumbnail
    쭈타누깐, 8년 전 대역전패 악몽 떨치고 LPGA 타일랜드 우승(종합)

    ... 쭈타누깐은 이날 버디 9개의 맹타를 휘둘렀다. 17번 홀(파4)까지 티티쿨에게 1타 뒤진 2위였으나 18번 홀(파5) 버디를 잡았고, 비슷한 시간에 티티쿨이 17번 홀 보기로 엇갈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티티쿨이 18번 홀 티샷을 친 뒤 낙뢰 위험으로 경기가 1시간 정도 중단됐고, 이후 재개된 경기에서 티티쿨이 18번 홀 약 2m 버디 퍼트를 살짝 오른쪽으로 보내며 쭈타누깐의 우승이 확정됐다. 쭈타누깐은 8년 전인 2013년 이 대회에서 믿기 어려운 역전패를 ...

    한국경제 | 2021.05.09 18:38 | YONHAP

  • thumbnail
    쭈타누깐, 8년 전 대역전패 악몽 떨치고 LPGA 타일랜드 우승

    ... 쭈타누깐은 이날 버디 9개의 맹타를 휘둘렀다. 17번 홀(파4)까지 티티쿨에게 1타 뒤진 2위였으나 18번 홀(파5) 버디를 잡았고, 비슷한 시간에 티티쿨이 17번 홀 보기로 엇갈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티티쿨이 18번 홀 티샷을 친 뒤 낙뢰 위험으로 경기가 1시간 정도 중단됐고, 이후 재개된 경기에서 티티쿨이 18번 홀 약 2m 버디 퍼트를 살짝 오른쪽으로 보내며 쭈타누깐의 우승이 확정됐다. 쭈타누깐은 8년 전인 2013년 이 대회에서 믿기 어려운 역전패를 ...

    한국경제 | 2021.05.09 18: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