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1,8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취재수첩] 노사합의에도 생존 걱정하는 레미콘社

    ...quo;대한민국에선 갈수록 사업하기 힘들어지는 것 같습니다.” 지난 28일 부산·경남의 레미콘업계 대표단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의 부산·경남지역 레미콘운송노동조합 요구를 받아들이며 2주간의 파업 사태가 일단락되자, 한 레미콘 업체 사장은 이 같은 울분을 토했다. 당초 파업이 시작된 건 노조가 레미콘 운송을 거부하면서다. 그 여파로 부산·경남지역 1만여 곳의 건설공사 현장과 60여 개 레미콘 공장이 2주간 멈춰 ...

    한국경제 | 2020.05.31 18:19

  • thumbnail
    "회장이 싸지른 똥"…무단결근으로 해고되자 3년째 욕설 현수막

    ... 총수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이 쓰여 있다. 사측을 비난하는 입간판도 네 개나 세워져 있다. 천막과 인근 현수막을 설치한 전국금속노동조합 유성기업 지회는 현대차그룹이 유성기업의 노조파괴에 개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대차 측은 “파업으로 인한 납품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성기업이 제공한 생산 안정화 계획을 살펴본 것”이라며 “노사관계에 개입한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기업 본사 앞 현수막과 천막이 기승을 부리는 이유는 설치에 거의 제약을 ...

    한국경제 | 2020.05.31 17:14 | 양길성/최다은

  • thumbnail
    의대 정원, 2022년부터 500명 이상 늘린다

    ... 방안의 하나로 “필수·공공의료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의대 정원을 확대하고 의대가 없는 지역에는 의대를 신설하겠다”고 약속했다. 의대 정원은 1994년 3253명에서 2000년 의약분업과 관련한 의료파업 사태를 계기로 줄어들어 2006년부터 3058명에 묶여 있다. "지방대 의대 정원 우선 늘려 공공성 높일 것" "의사 부족 심각" 당정청 논의중…의협 "내주 총파업 준비" ...

    한국경제 | 2020.05.28 17:42 | 임도원

  • thumbnail
    현대·기아차 온라인 판매…한국만 빠졌다

    ... 되면 자신들의 판매 실적이 줄어든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판매노조는 수시로 자동차의 온라인 및 홈쇼핑 판매를 저지해야 한다고 각 지점 조합원을 독려하고 있다. 온라인 판매를 시도했다가 판매노조가 파업이라도 벌이면 감당하기 힘들다는 판단이다. 회사 안팎에서는 현대·기아차가 시대 흐름에 뒤처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글로벌 업체들이 모두 온라인 판매를 준비하고 있는데 현대차와 기아차가 이런 분위기를 따라가지 못하면 ...

    한국경제 | 2020.05.28 17:17 | 도병욱

  • thumbnail
    '파산신청' 허츠, 채권단과 공방…"렌터카 가치 폭락하면 10억 달러 손해"

    미국에서 파산보호 신청을 한 미 2위 렌터카업체 허츠와 채권단간 법적 공방이 벌어졌다. 허츠가 그간 사업 자금을 끌기 위해 발행한 차량담보부 채권을 두고서다. 채권단은 향후 두 달 내 중고차 가치가 폭락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때문에 미국 파산 역사상 가장 큰 자산 감가상각 사례가 나올 수 있다는게 채권단 주장이다. 27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허츠 채권단은 이날 미 델라웨어 법원에서 온라인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린 허츠 파산보호 법...

    한국경제 | 2020.05.28 15:44 | 선한결

  • thumbnail
    수입차는 인터넷으로 사는데 현대·기아차는 안 되는 이유

    ... 자신들의 판매 실적이 줄어들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판매노조는 수시로 자동차의 온라인 및 홈쇼핑 판매를 저지해야 한다고 각 지점 조합원을 독려하고 있다. 온라인 판매를 시도했다가 판매노조가 파업이라도 벌이면 감당하기 힘들다는 판단이다. 회사 관계자는 "언젠가는 온라인 판매를 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면서도 "노조 반발을 고려해 아직 시도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5.28 15:08 | 도병욱

  • 레미콘 파업에 건설현장 비상…부산상의 "노사 조속한 타결을"

    부산과 경남 일부 지역 레미콘 운송업계 파업사태로 건설현장에 비상이 걸리자 부산상공회의소가 노사에 조속한 협상 타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상의는 25일 성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부산을 포함한 동남권 경제가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 레미콘 노사 간 대립으로 지역경제 근간인 건설업 현장이 중단되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부산상의는 “레미콘 업계 대립으로 건설 수주액이 증가하는 ...

    한국경제 | 2020.05.25 17:53 | 김태현

  • thumbnail
    거대노조-마피아-정치권력 '어둠의 삼각관계'

    ... 성장시키고, 프랭크의 설명대로 “50년대에는 엘비스, 60년대에는 비틀스만큼 유명한” 거물이 된다. “우리 트럭이 멈추는 날, 미국이 멈춘다”는 호파의 연설은 단순한 허풍이 아니었다. 호파는 기습파업, 동조파업 등 노동조합의 조직력을 극대화한 전술로 미 전역의 트럭업체를 차례로 굴복시켰다. 디트로이트의 택시 운전사들이 IBT에 가입하지 않으려 하자 호파는 프랭크를 시켜 이들의 차량을 모두 폭파시키고, 그들을 조합원으로 끌어들인다. ...

    한국경제 | 2020.05.25 09:00 | 전범진

  • thumbnail
    셧다운 끝났지만…글로벌 車업계, 혹독한 '구조조정 터널' 진입

    ... 직결된다. 이 때문에 극심한 노사 분규가 뒤따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일본 닛산자동차는 최근 스페인 바르셀로나 공장 폐쇄를 결정했다. 2022년까지 글로벌 생산능력을 20% 줄인다는 방침이다. 이에 공장 철수를 반대하는 근로자들이 파업을 벌이면서 생산이 중단되는 일이 빚어지기도 했다. 피터 웰스 카디프 경영대학원 자동차산업연구센터 소장은 뉴욕타임스에 “설비 축소 과정에서 많은 노사 분규가 뒤따를 것”이라며 “자동차산업이 경제보다 정치적인 ...

    한국경제 | 2020.05.18 17:32 | 박상용

  • thumbnail
    [현장+] 당장 車뿌리 썩는데 정부는 미래차…"사치다"

    ... 2·3차 협력사들은 줄도산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도 제기된다. 대부분 중소·중견기업인 2·3차 협력업체들은 대기업에 비해 기초 체력이 약하기도 하지만, 지난해 완성차 업계에 연이은 파업과 올 초 코로나19로 인한 완성차 업체 생산차질을 겪으며 가뜩이나 부족한 체력이 더 줄었기 때문이다. 부품업계 2차 협력업체 종사자 A씨는 이달 들어 출근한 날이 4일에 그쳤다. A씨는 "연차를 의무적으로 모두 소진하라더니 ...

    한국경제 | 2020.05.18 14:57 | 오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