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74일 만에 끝난 LGU+ CJ헬로 인수 인가…알뜰폰 지원책에 방점

    ... 어려워졌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1년여가 소요됐던 2018년 CJ헬로-하나방송 인수 인가를 제외하면, 그간 2008년 SK텔레콤-하나로텔레콤 인수, 2009년 KT-KTF 합병, 2009년 LG텔레콤·LG데이콤·LG파워콤 3사 합병 등은 모두 60일 내외에 인가가 끝났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 OTT 진출 가속화, 국내 IPTV 영향력 확대 등 빠르게 변화하는 유료방송 시장을 정부가 아직도 규제의 틀 속에서 안일하게 보고 있는 것 같다"고 ...

    한국경제 | 2019.12.15 12:02 | YONHAP

  • thumbnail
    정부가 주도한 '5대그룹 빅딜'…좌초된 '삼성자동차, LG반도체' 꿈

    ... ‘천리안’ 서비스 및 유선전화 사업자였던 데이콤은 1999년 말 한때 시가총액 14조원을 웃돌았으나 이후 빠르게 추락했다. LG는 데이콤의 빚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수차례 거금을 집어넣어야 했다. 2010년 LG파워콤·LG텔레콤과의 3자 합병(현 LG유플러스) 소멸 직전 데이콤의 시가총액은 1조5000억원 수준이었다. 빅딜 협상을 주도했던 이 위원장은 자서전 《위기를 쏘다》에서 “정부 주도의 빅딜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

    한국경제 | 2019.03.29 17:29 | 이태호

  • thumbnail
    [10년간 M&A 분석]LG, 자동차 전장·AI 강화 전략…비핵심 사업은 매각

    ... M&A에 보수적인 모습을 보여 오다 2015년 이후 적극적으로 태도를 바꾼 것이 특징이다. 먼저 가장 큰 규모의 인수는 2009년 LG유플러스가 탄생하면서 일어났다. LG유플러스는 LG그룹의 통신 3사(LG텔레콤·LG데이콤·LG파워콤) 간 합병의 산물이다. 이를 통해 유무선 통합을 완료했다. 그리고 올해 초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에 나서며 다시 한 번 외형 성장을 모색하고 있다. LG그룹 역사상 둘째 규모의 인수는 2018년 4월, 오스트라아 전장 업체 ...

    한경Business | 2019.03.11 16:04

  • thumbnail
    故 구본무 회장, 조용히 '큰 울림' 남기다

    ...LED) 사업은 세계시장 1위로 거듭났다. 통신 사업도 소홀히 하지 않았다. 취임 이듬해인 1996년 이동통신 사업에 진출해 2000년 유선 사업을 인수한 후 통신 사업을 강화했다. 2010년에는 LG텔레콤·LG데이콤·LG파워콤을 합병해 'LG유플러스'를 탄생시켜 통신을 그룹의 주축 사업으로 안착시켰다. 구 회장은 기업 지배구조 개편의 '모범 사례'를 제시한 경영자로도 언급된다. 2003년 LG그룹은 국내 대기업 중에서는 최초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해 지배구조를 ...

    한경Business | 2018.05.28 15:20

  • thumbnail
    전자·화학·통신 '3각 편대'로 '글로벌 LG' 키워낸 구본무 회장 지다

    ... 올레드(OLED) 사업은 세계 시장 1위로 거듭났다. 통신 사업도 소홀히 하지 않았다. 취임 이듬해인 1996년 이동통신사업에 진출해 2000년 유선사업을 인수 후 통신 사업을 강화했다. 2010년에는 LG텔레콤, LG데이콤, LG파워콤을 합병해 'LG유플러스'를 탄생시켜 통신을 그룹의 주축 사업으로 안착시켰다. (사진) 구본무 회장은 매년 연구개발성과보고회에서 열고 연구과제를 점검하고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2011년 3월 연구개발성과보고회에서 구 회장이 미래 신사업 연구과제를 ...

    한경Business | 2018.05.21 16:47

  • thumbnail
    전자·화학 투톱으로 글로벌 경영… 매출 160兆 세계적 기업 일궈

    ... 28조원으로 급증했다. 1995년 이후 지난해까지 22년간 투자한 자금은 40조원이 넘는다. 통신사업도 구 회장 재임기간 주력사업 중 하나로 성장했다. 구 회장은 1996년 LG텔레콤을 설립해 이동통신사업에 진출한 뒤 데이콤과 파워콤을 잇따라 인수했다. 2010년 그룹 내 통신 3사를 합병해 LG유플러스를 출범시킨 뒤 과감한 투자로 이동통신 시장의 판을 흔들었다. 글로벌 1등 ‘승부 근성’ “제가 꿈꾸는 LG는 모름지기 세계 ...

    한국경제 | 2018.05.20 18:05 | 좌동욱

  • thumbnail
    정의선 부회장 “변화와 혁신, 글로벌 자동차 시장 선도” 外

    ... 총괄고문으로 이직, 통신장비 공급 등과 관련된 자문을 맡게 됐다. 이 전 부회장은 2001년 KT 대표를 거쳐 2002년 김대중 정부 시절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낸 국내 대표 통신 전문가다. 2009년 LG통신 3사(LG텔레콤·데이콤·파워콤) 합병 법인 최고경영자(CEO)로 선임된 뒤 2016년 2월 말까지 LG유플러스를 이끌어 오며 화웨이 롱텀에볼루션(LTE) 장비 도입을 주도하기도 했다. 이 전 부회장은 앞으로도 '해외 특사'로서 LG유플러스의 글로벌 사업을 도울 계획인 ...

    한경Business | 2017.05.15 14:10

  • "12~15일 번호이동 못해" 통신 3사의 '신사협정'?

    ... 8시부터 7일 오전 9시까지 전산 시스템을 교체한다. 이 기간에는 통신 서비스 가입과 번호이동, 기기 변경, 해지 등 주요 업무가 중단된다. LG유플러스는 앞서 2012년 1월 옛 LG텔레콤·데이콤·파워콤 등 3사의 전산 시스템을 통합·개편했다. 당시에도 통신사 간 합의에 따라 번호이동 업무는 모두 중지했다. 이번 SK텔레콤의 전산 작업 기간에는 통신사 간 가입자 유치 경쟁이 일시 중단된다. 이 기간 전후로 가입자를 끌어오기 ...

    한국경제 | 2017.05.08 18:05 | 안정락

  • thumbnail
    매년 3월마다 회사주식 사들이는 권영수 LG U+ 부회장의 '자신감'

    ... 부회장 취임 이후 실적과 주가 모두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11조451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6.1%, 영업이익은 7464억원으로 전년보다 18% 증가했다. LG그룹 내 통신 3사(LG텔레콤·데이콤·파워콤) 합병을 통해 2010년 출범한 이후 최대 실적이다. 재무구조도 개선됐다. 순차입금은 3조6407억원으로 전년 대비 14.6% 줄었다. 부채비율은 148.4%로 전년에 비해 20.2%포인트 떨어졌다. 주가 역시 고공행진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17.03.23 19:00 | 이유정

  • [부고] 김강환 전 해양수산부 근무 별세 외

    ▶김강환 前해양수산부근무 별세, 기호 솔코리아대표·기옥 커먼컴대표 부친상=2일 고대안산병원 발인 5일 오전 8시 031-411-4441, 010-2362-8150 ▶이태영 프로파워콤대표이사 별세, 근화 한국무역협회연구원 부친상=2일 서울아산병원 발인 5일 오전 7시 02-3010-2230 ▶유윤상 전남경찰청홍보담당관·총경 부친상=3일 광주만평장례식장 발인 5일 오전 8시 062-611-0000, 061-289-2213 ...

    한국경제 | 2016.06.03 1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