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801-116810 / 118,3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피니언] "그룹통합CI보다 제품별 CI전략 바람직"..김상환

    ... 것은 곧 어떤 브랜드 이미지에서 매우 심각한 문제나 위기가 발생했을때 기업 전체의 이미지나 타 제품 이미지에까지 도미노처럼 연쇄적인 타격을 미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감성 마케팅의 방어전략이라 할수 있다. 통합CI는 감성 파워를 얻는데도 유리하지만 공든 탑이 한꺼번에 무너질수 있다는 점을 경계해야 한다. 감성 마케팅에 경험이 많은 세계 선진 메이커들은 기업을 단기간에 성장시키는 것보다는 꾸준하게 시장지배력을 가지기를 원하기 때문에 언제 닥칠지 모르는 ...

    한국경제 | 1996.11.29 00:00

  • [골프 라이벌] 비슷한 성적 동갑내기 .. 박세리-김미현

    ... 샌디에이고에서 쇼트게임을 보완한뒤 내년에는 국내대회에 전념한다. "외국무대에서 뛴다는 것은 한국을 대표하는 의미이기 때문에 기량 프로 근성 등을 완벽히 갖춘뒤 진출하겠다"는 것이 그녀의 생각.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파워샷이 대단하다" (박세리) "손목을 많이 쓰는데도 하체가 뒷받침되기 때문에 안정된 스윙이 가능하다" (김미현) 상대방에 대한 의미있는 평가에서도 라이벌 냄새를 지울수 없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11.29 00:00

  • 신탁상품 통폐합 "바람" .. 비과세 판매로 경쟁력 떨어져

    ... 수익률을 지닌 비과세 가계신탁상품의 판매로 상당수 의 신탁상품들이 경쟁력을 상실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택은행 관계자는 "상품종류의 정비를 통해 직원들의 업무생산성을 높이고 고객의 혼란도 예방할수 있다"며 "개인연금신탁과 파워월복리신탁을 대체상품 으로 삼아 중점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외환은행 등 다른 은행들도 은행별로 10여개가 넘는 신탁상품들을 주력상품과 비주력상품으로 나눠 선별영업전략을 수립할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

    한국경제 | 1996.11.28 00:00

  • [내가 읽은책] 리 톰 페리 저서 '공격경영'

    ... 한다. 둘째 기업은 경쟁 열위에 대한 조직적인 대책을 도출해낼 필요가 있다. 경쟁에서의 열위를 제거함으로써 비로소 기업은 변화하기 시작한다. 긍정적인 변화가 전사적으로 파급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조직적인 노력은 종업원에게 파워를 위양하는 방향으로 이동한다. 기업내에 폭넓은 변화를 파급시키는 일은 없어서는 안될 행동이지만 종업원 이 공격전략을 스스로 수립하지 않는다면 변화를 파급시킨다고 해도 경쟁 리더십을 획득할수 없다. 우리 기업의 경영자나 관리자들의 ...

    한국경제 | 1996.11.28 00:00

  • [정가산책] 'JP 이미지업' 집중 논의 .. 자민련

    .자민련은 25일 당총재실에서 제8차홍보위원회를 열고 김종필총재의 대선홍보전략을 담은 ''파워 JP 플랜''을 중심으로 김총재및 당 이미지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 ''파워 JP 플랜'' 작성에 관여한 나라기획측의 보고를 받은 김총재는 "내가 JP로 불리게된 것은 60년대초반 5.16직후 기자들이 미국의 존 에프 케네디 (JFK)대통령을 연상해 나의 이니셜을 JPK로 부르면서부터였는데 그뒤 K를 빼고 JP로 굳어졌다"고 회상. 김총재는 ...

    한국경제 | 1996.11.26 00:00

  • [동호동락] 윤재갑 <신도리코 영업기획부장> .. '지라프스'

    바야흐로 농구의 계절이다. 사람들은 마이클 조던의 화려한 덩크와 올라주원의 유연한 몸놀림, 찰스 바클리의 파워플레이를 보며 열광한다. 우지원 전희철 등 신세대 스타들이 총출연할 우리 프로농구리그에도 잔뜩 기대가 쏠린다. 그러나 농구를 보는 것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신도리코 농구동호회 "지라프스(Giraffes)"회원들이 그들이다. 지라프스는 기린이라는 뜻이다. 기린은 세상에서 가장 키가 큰 동물. 농구는 높이와 스피드가 ...

    한국경제 | 1996.11.26 00:00

  • [뛰는 기업 튀는 제품] 동방정밀, 'PC 전용 스피커' 개발

    ... PC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이 제품은 사이즈에 비해 출력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비슷한 크기의 기존 외장형 PC용 스피커들이 대부분 80~100W정도의 최고 출력을 내는데 비해 그린사운드 스피커는 최고 120W의 막강한 파워를 자랑 한다. 그린사운드 스피커는 또 오디오의 스피커시스템처럼 이퀄라이저 기능을 갖추고 있어 고음과 저음의 조절이 자유로운 것도 일반 PC용 스피커에 비해 한단계 앞선 제품이다. 고급 재료를 사용해 음질이 뛰어난 것은 ...

    한국경제 | 1996.11.26 00:00

  • [이슈진단] 미국 증시 6,500선 돌파 .. 향후 전망

    ...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FRB 관계자는 "주가의 소폭 하락을 환영한다"고까지 밝혔다. 그러나 뉴욕 투자자들은 이런 FRB의 경고를 완전히 무시했다. 관계자 말한마디에도 투자분위기가 돌변할 정도인 FRB의 파워에 비춰보면 이례적인 일이다. 전문가들은 미증시의 체력이 어느정도 막강한지를 보여주는 증거로 바로 이 점을 든다. "경제기반이 워낙 탄탄하다보니 FRB의 이정도 발언도 주가를 움직이지 못하는 것"(어브레이랜스톤사 이코노미스트 ...

    한국경제 | 1996.11.26 00:00

  • [기업/기업인...] '그룹 경제연구소장' .. 총수 최측근 참모

    ... "그룹을 위해서"였다. 여기다 최근에는 "혹"이 몇개 더 붙었다. 연구소도 어디까지나 계열사인 만큼 소장도 경영인으로서의 자질이 필요해졌다. 각 연구소가 그룹 계열사 범위를 벗어나 외부용역에 앞다퉈 나서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룹내 연구소의 한계를 벗어나 "권위"를 높여야 하는 것도 새로운 과제다. 한 마디로 "파워"가 생기는 만큼 그에 걸맞는 "책임"도 커져가고 있다는 얘기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25일자).

    한국경제 | 1996.11.25 00:00

  • [정가산책] "'파워 JP 플랜' 새로 나온 휘발유 이름 같다"

    .신한국당의 김철 대변인은 20일 자민련 김종필 총재가 내년 대선출마를 위해 "Power JP Plan"(강한 JP 만들기 계획)을 작성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파워 JP플랜이라니 무슨 새로나온 휘발유 이름 같다"고 비아냥. 김대변인은 촌평을 통해 "내각제 카드로 대권에 승부한다는 가정은 너무 취약하다"며 "전체적으로 플랜(plan)이라기보다는 꿈(dream)의 성격이 강하다"고 김총재의 대권출마 계획을 "꿈" 수준으로 격하. 이에 대해 ...

    한국경제 | 1996.1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