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891-116900 / 120,4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멀티캡, '파워서버' 시판

    현대멀티캡은 펜티엄III 제온 중앙처리장치(CPU)를 채용한 서버 "파워서버 3000.4000"을 시판한다. 5백50MHz CPU와 1백28메가바이트(MB) 메모리 1백8기가바이트(GB)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채용했다. 6~8일 서울 부산 울산에서 제품 발표회를 연다. 장소는 부산 웨스틴조선호텔(7일) 울산 다이아몬드호텔(8일). (0342)735-8080(131)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7일자 ).

    한국경제 | 1999.07.06 00:00

  • [엿보기] '노인은 여전히 웃음의 도구인가'

    ... 모임"(가칭.준비위원장 최석천)이 마련한 자리. 모임의 정식 발족을 앞두고 노인을 위한 프로그램들을 점검해보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토론의 장이었다. 현재 방송 3사의 노인 대상 프로그램은 SBS "서세원의..."를 비롯 "파워 100세"(KBS2), "아름다운 인생"(MBC) 등 세가지. 참석자들은 노인 프로그램이 정규 편성된 것은 과거에 비해 진일보한 것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내용 면에서는 아직 개선돼야 할 점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서세원의..."의 ...

    한국경제 | 1999.07.06 00:00

  • ['99 상반기 한경 소비자대상] (상) 가전 : 프리미엄 에어컨

    [ LG전자 바이오 에어컨 사계절 ''프리미엄'' 특장점 ] 원터치 파워냉방및 절전 기능 광촉매 플라즈마로 사계절 공기정화 냄새제거 기능 알레르기 원인물질 제거 올해 상반기 5만대 판매, 매출 1천억원 기록 예약판매에서 무더위 마케팅 첫 도입 ----------------------------------------------------------------------- LG전자는 올해 상반기 국내 에어컨시장을 47% 점유했다. 지난해(41%)보다 ...

    한국경제 | 1999.07.06 00:00

  • ['99 상반기 한경 소비자대상] (상) 자동차 : 'EF쏘나타'

    ... 나는 측면부와 후면부의 캐릭터 라인은 과거 쏘나타 시리즈에서 느낄 수 없던 색다른 맛을 느끼게 한다. 현대의 금형 기술이 선진국 수준에 다다랐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실내는 안락하다. 고급 재질의 시트, 운전석 파워시트, 우드그레인, 각종 스위치 및 손잡이류 의 크롬도금처리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EF쏘나타의 엔진은 새로 개발된 초경량 델타 V6 DOHC엔진(2.5l)과 개량된 시리우스 엔진(1.8l, 2.0l) 두종류다. ...

    한국경제 | 1999.07.06 00:00

  • ['99 상반기 한경 소비자대상] (상) 가전 : '완전평면' TV

    ... 디지털 방송 시대가 열려도 별도의 디지털 TV를 마련할 필요가 없다. 일반 완전평면 TV가 물리적인 평면에 그쳐 다소 오목해 보이는 단점이 있는 반면 이 TV는 감성적 평면을 이뤄 오목 현상을 전혀 느끼지 않는다. 고품격 파워포트 스피커를 사용하고 3차원 사운드 시스템이 내장돼 소리도 깨끗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 완전평면 TV의 판매량 증가에는 우수한 품질외에 특색있는 마케팅 활동도 한몫했다. 삼성은 단계적 광고전략을 펼침으로써 시장점유율 ...

    한국경제 | 1999.07.06 00:00

  • [외국기업 '열전'] (2) '시장쟁탈전 가열' .. '선두 다툼'

    ... 손에 넘어갔다"는 말을 듣는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외국업체들이 상위권으로 도약했다는 점에서는 화장품 할인점 사무기기 등 다른 분야도 사정은 비슷하다. 건전지분야에서는 외국기업이 국산 유명 브랜드들을 손아귀에 넣었다. 썬파워와 로케트는 오랫동안 한국 건전지를 대표해온 브랜드. 그러나 이 둘은 외환위기 전후에 미국 질레트에 넘어갔다. 질레트는 듀라셀이라는 세계적인 브랜드를 갖고 있으면서도 현지 브랜드를 7년간 빌려쓰는 전략을 썼다. 이를 통해 ...

    한국경제 | 1999.07.06 00:00

  • [파워 프로] (92) 제5부 : <36> '누가 뛰고 있나'

    법무법인 세종의 송무팀장인 심재두(45) 변호사는 사문화되다시피한 법조문을 소생시켜 사건을 승리로 이끄는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한보그룹 정태수 총회장을 상대로 한 사정재판신청으로 구사주의 경영부실 에 대한 손해배상책임을 최초로 제기한 것이 단적인 사례. 심 변호사는 법 제정이후 단 한차례도 사용되지 않던 회사정리법 72조를 되살리며 정 회장의 한보철강 되찾기 집념을 좌절시켰다. 계열사에 대한 일방적인 무상보증행위는 법정관리...

    한국경제 | 1999.07.05 00:00

  • [파워 프로] (92) 제5부 : <36> '송무전담 변호사'

    지난해 12월 28일 세계적 컨설팅업체인 아서D리틀(ADL)사의 한국담당자가 다급히 박홍우(48) 변호사를 찾았다. 반도체 통합법인의 운영주체를 선정하기 위해 LG반도체와 현대전자의 평가업무를 맡았던 ADL사가 공정성 시비에 휘말렸기 때문이었다. 당시 LG는 현대전자가 운영주체가 돼야 한다는 조사보고서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ADL사를 상대로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초강수로 나왔다. 합병 불발시 모든 책임은 ADL사에 있다며 국내법원은 물...

    한국경제 | 1999.07.05 00:00

  • [파워 프로] (92) 제5부 : <36> '어떤 일 하나'

    "칼잡이". 변호사들 사이에서는 송무(소송업무) 전담변호사를 이렇게 부른다. 말 그대로 주인(의뢰인)의 명을 받아 법정에서 상대방을 제압하는게 이들의 임무다. 칼 대신 날카로운 법이론으로 무장해 상대방과 "진검 승부"를 펼친다. 단 몇 합에 적을 쓰러뜨리는 통쾌함도 있지만 자신도 피투성이가 되기도 한다. 가끔씩 "자존심을 건 혈투" "창과 방패의 대결" 등의 제목으로 신문지면을 장식하기도 한다. 대형 로펌의 경우 실제 송무사건이...

    한국경제 | 1999.07.05 00:00

  • [정치면톱] 예결위, '운영방식' 싸고 논란

    "막강 파워"를 가질 것으로 보이는 국회 예산결산위원회를 상임위로 상설화할 것인지, 아니면 상설특위로 운영할지를 둘러싼 논란이 심화되고 있다. 당초 정치권에서는 기획예산처를 소관부처로 하는 상임위 형태로 예결위를 상설화하는 방안을 검토했었다. 그러나 예결위가 상임위로 될 경우 "무소불위"의 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데다 다른 상임위와의 분쟁을 조정할 마땅한 방안도 없어 상설특위가 점차 설득력을 얻고 있다. 여야는 국회 사무처가 ...

    한국경제 | 1999.07.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