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0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조종사 면허 조작' 파키스탄 항공안전등급 강등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조종사 면허조작 파문에 휩싸인 파키스탄의 항공안전 등급을 1등급에서 2등급으로 하향 조정했다. FAA는 파키스탄 항공안전 수준이 국제표준에 미치지 못했다며 홈페이지에 이같이 공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AA는 미국으로 취항하는 외국 항공당국의 안전감독체계 등을 평가해 1등급과 2등급으로 구분한다. 2등급 평가를 받은 국가의 항공사는 미국 국적 항공사와 공동운항을 할 수 없으며 운항 증편에도 ...

    한국경제 | 2020.07.14 09:05 | YONHAP

  • thumbnail
    해외유입 감염 '비상'…"입국통제 안되면 계속 늘어날 수밖에"

    ... 지난달 27일부터 전날까지 17일간 해외유입 확진자 수는 총 443명이다. 중국 외 아시아 지역에서 유입된 사례가 256명으로, 57.8%에 달했는데 국가별로는 카자흐스탄발(發) 확진자가 97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필리핀 37명, 파키스탄 22명, 키르기스스탄 17명 등의 순이었다. 이들 국가 모두 현지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수준으로, 그 여파가 국내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으로 카자흐스탄의 누적 ...

    한국경제 | 2020.07.14 05:00 | YONHAP

  • thumbnail
    G7 재무 "코로나19 대응 위해 최빈국 부채상환 유예 이행해야"

    ... 18일 화상회의를 열어 많은 부채를 지닌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채무 상환 유예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G20의 채무 상환 유예 계획과 관련, 41개 채무국이 채무를 유예해달라고 G20에 신청했으며 채권국 협의체인 파리클럽은 에티오피아, 파키스탄 등 20개국과 협약을 맺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지난 4월 화상회의에서 세계 최빈국들의 부채 상환 의무 이행을 일시적으로 유예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4 02:2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재확산 심각 카자흐스탄, 제한조치 이달말까지 연장"

    ... 코로나19 확진자가 38명으로 전체 해외유입 확진자(319명)의 11.9%에 달했다. 이달 들어서도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한 사람들이 국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한국 방역당국은 이날부터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방역강화 대상' 4개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에 대해 PCR(유전자 증폭검사)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는 등 입국 관리를 강화했다. PCR 음성 확인서는 입국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

    한국경제 | 2020.07.13 23:27 | YONHAP

  • thumbnail
    해외유입 확진 7월에만 180명…무증상, 유증상보다 배 가량 많아

    ... 교포들의 국내 방문이 많았고, 필리핀은 선원들이 교대하기 위해 입국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전했다. 이처럼 해외유입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정부는 공항과 항만에서의 검역 및 방역 대책을 대폭 강화했다. 지난 9일부터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방역강화 대상' 4개국에서 들어오는 정기 항공편의 좌석 점유율을 60% 이하로 운항하도록 하고, 해당 국가로 출국할 경우 재입국 허가를 제한한 데 이어 이날부터는 이들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을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20.07.13 17:36 | YONHAP

  • 해외 유입 확진자 43명…110일 만에 최다

    ... 설명했다. 해외 유입 사례를 월별로 보면 5월 192명, 6월 323명이었으나 7월 들어선 보름도 되지 않아 288명을 기록했다. 최근 한 달간 해외 유입 확진자 중 외국인은 318명으로 내국인(158명)보다 두 배 많았다.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국적자는 원양어선이나 농촌 등에서 일하기 위해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카자흐스탄 항공 노선이 재개되면서 카자흐스탄발(發) 확진자도 늘고 있다. 이날 해외 유입 추정 국가는 필리핀(16명), 우즈베키스탄(9명), 카자흐스탄(3명) ...

    한경헬스 | 2020.07.13 15:03 | 박상익

  • thumbnail
    정부 "6월 이후 선원 교대 목적 입국자 중 확진자 다수 발생"

    ... 집계됐다. 이에 정부는 해외유입 확진자를 차단하기 위해 이날부터 전국의 항만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 선원은 부산, 여수 등 2개 권역에 설치된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의무적으로 격리 생활을 하도록 했다. 또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4개국에서 입국한 모든 외국인에게는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유전자 검사(PCR) '음성 확인서'를 반드시 제출하도록 했다. 정부가 코로나19 국가별 위험도를 일주일 단위로 평가하는 만큼 음성 확인서 ...

    한국경제 | 2020.07.13 11:58 | YONHAP

  • thumbnail
    해외유입 확진자 급증…5월 192명→6월 323명→7월 현재 288명(종합)

    ... 해외유입 확진자 중 외국인이 318명을 차지해 내국인(158명)의 배를 웃돌았다. 최근 한달간 해외유입 사례를 국가·지역을 살펴보면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국가의 비율이 73.9%에 이른다. 중국 외 아시아 국가에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등이 포함된다. 방글라데시나 파키스탄발 입국자들은 원양어선이나 농촌 등 국내에서 일하기 위해 들어오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카자흐스탄발 확진자가 급증했는데, 이는 지난달부터 양국간 항공기 운항이 재개된 ...

    한국경제 | 2020.07.13 11:06 | YONHAP

  • thumbnail
    박능후 "수칙 미준수 방문판매 행사 국민신문고에 신고해달라"

    ... 정부는 해외유입 환자를 줄이기 위해 이날부터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게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유전자 검사(PCR)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했다. 현재 대상국가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총 4개국이다. 박 1차장은 여름 휴가철 해수욕장 등에서의 감염 위험성을 지적하면서 "작년 여름 광안리 해수욕장에는 총 8백만명, 하루 평균 14만명이 몰렸는데, 적정인원 대비 방문객을 살펴보면 혼잡률이 ...

    한국경제 | 2020.07.13 09:15 | YONHAP

  • thumbnail
    오늘부터 방글라데시-카자흐 등서 입국외국인 '음성확인서' 필수

    방역강화 대상 국가 4곳에 의무화…파키스탄-키르기스스탄 포함 항만으로 입국한 외국인 선원은 임시생활시설에서 2주간 격리 앞으로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은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이들 국가에서 들어오는 입국자 중 확진자 비율이 급증하자 정부가 내놓은 조처다.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부터 '방역강화 ...

    한국경제 | 2020.07.13 05: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