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3,1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부 "가짜 음성확인서 보고된 적 없어…적발시 강제출국"

    ... 제공한 것이기 때문에 현행 검역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를 할 수 있고 이와 별개로 출입국법에 따라 강제출국 조치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의 특별방역강화 조치에 따라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들은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받은 PCR(유전자 증폭검사)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고 있는데 지난달 21일 기준으로 해외입국자 가운데 ...

    한국경제 | 2020.08.03 13:36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선박發 감염 막는다…선원 음성확인서 필수 제출해야

    ... 확산되고 있는 상태다. 정부는 최근까지 러시아를 방역강화 대상국가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해오다 이를 철회하고 선박 검역절차를 강화한 것도 러시아 관련 확진자 대부분은 국적 선박 선원이라는 이유에서다. 현재 방역강화 대상국가는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이다. 방역 당국은 러시아를 포함해 이들 국가에 대한 선박 검역절차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하반기에 많게는 3만8000여척에 달하는 선박이 국내에 입항할 ...

    한국경제 | 2020.08.03 08:27

  • thumbnail
    오늘부터 러시아 출항 모든 선박 선원들 '음성확인서' 의무 제출

    ...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부터 러시아 출항 선박 선원들은 방역강화 대상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현지 출항 48시간 이내에 발급받은 PCR(유전자 증폭 진단검사)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현재 방역강화 대상 국가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이다. 정부는 러시아를 방역강화 대상 국가로 지정하진 않았지만, 최근 러시아 국적 선박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데 이어 지역사회로까지 감염이 확산하자 항만 방역을 강화했다. ...

    한국경제 | 2020.08.03 05: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명절 처음 맞는 국내 이슬람교도는 어떻게 지냈을까

    ... 독특한 풍경이 펼쳐졌다. 무슬림 전통 의상인 '샬와르 카미즈'를 갖춰 입은 수십명이 줄지어 체온을 재고 방문록을 작성한 뒤 입장하는 모습이다. 이슬람교도의 최대 명절인 '이드 알 아드하'(희생제)를 치르기 위해 이 지역에 사는 파키스탄과 터키 등 무슬림 국가 출신 외국인과 다문화 가정 구성원 등 300∼400명이 모인 것이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터키 등 대부분 이슬람 국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희생제 ...

    한국경제 | 2020.08.02 08:00 | YONHAP

  • thumbnail
    신규확진 31명중 해외유입 23명…지역발생 8명 다시 한 자릿수로(종합)

    ...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유증상자'로 분류된 바 있다. 정부가 앞서 지난달 24일 군용기로 데려온 이라크 건설근로자 293명 중에서는 77명이 확진됐다. 이라크 외 유입국가를 보면 우즈베키스탄 2명, 필리핀·러시아·파키스탄·베트남··폴란드·브라질·세네갈 각 1명이다. ◇ 지역발생 다시 한 자릿수로…홍천 캠핑장 감염자 늘어 지역발생 확진자는 8명으로, 하루 만에 다시 한 자릿수가 됐다. 경기 5명, 서울 2명 등 수도권이 7명이다. 나머지 1명은 ...

    한국경제 | 2020.08.01 10:43 | YONHAP

  • thumbnail
    [2보] 신규확진 31명중 해외유입 23명…지역발생 8명 다시 한 자릿수로

    ...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유증상자'로 분류된 바 있다. 정부가 앞서 지난달 24일 군용기로 데려온 이라크 건설근로자 293명 중에서는 77명이 확진됐다. 이라크 외 유입국가를 보면 우즈베키스탄 2명, 필리핀·러시아·파키스탄·베트남··폴란드·브라질·세네갈 각 1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8명으로, 하루 만에 다시 한 자릿수가 됐다. 경기 5명, 서울 2명 등 수도권이 7명이다. 나머지 1명은 경북에서 나왔다. 구체적인 지역감염 사례를 보면 전날 ...

    한국경제 | 2020.08.01 10:27 | YONHAP

  • thumbnail
    중국 '코로나 계기 주도권 잡자'…보건공동체 구축 나서

    ...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 네팔 등에 중의약센터를 만드는 등 준비 작업을 해왔다. 중국이 사실상 미국을 겨냥해 만든 SCO의 회원국은 중국과 러시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인도, 파키스탄 등으로 구성돼있다. SCO는 전 세계 인구의 44%에 달하는 인구 31억명의 거대 지역협의체로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0%에 달하며 핵보유국만도 4개국에 이른다. 중국이 SCO에 보건공동체를 구축할 경우 코로나19 사태 이후 ...

    한국경제 | 2020.08.01 10:21 | YONHAP

  • thumbnail
    [종합] 코로나19 36명 신규 확진…해외유입·지역감염 지속

    ... 경기(6명), 경북(2명), 대구·충남 (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유입된 국가로는 우즈베키스탄이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 4명, 필리핀 2명 등의 순이었다. 파키스탄·방글라데시·멕시코·벨라루스·프랑스·일본에서도 각 1명씩 유입됐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29일 14명 이후 이틀 만에 다시 두 자릿수가 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8명, ...

    한국경제 | 2020.07.31 10:45 | 오세성

  • thumbnail
    신규확진 36명중 해외유입 22명…지역발생 14명 다시 두 자릿수(종합)

    ... 경기(6명), 경북(2명), 대구·충남 (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유입된 국가를 살펴보면 우즈베키스탄이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국 4명, 필리핀 2명 등의 순이었다. 파키스탄·방글라데시·멕시코·벨라루스·프랑스·일본에서도 확진자가 각 1명씩 유입됐다. ◇ 홍천 캠핑장 집단감염…지역발생 14명중 12명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29일(14명) 이후 이틀 만에 다시 두 자릿수가 됐다. 이달 들어 지역발생 ...

    한국경제 | 2020.07.31 10:34 | YONHAP

  • thumbnail
    [2보] 신규확진 36명중 해외유입 22명…지역발생 14명 다시 두 자릿수

    ... 경기(6명), 경북(2명), 대구·충남 (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유입된 국가를 살펴보면 우즈베키스탄이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국 4명, 필리핀 2명 등의 순이었다. 파키스탄·방글라데시·멕시코·벨라루스·프랑스·일본에서도 확진자가 각 1명씩 유입됐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29일(14명) 이후 이틀 만에 다시 두 자릿수가 됐다. 이달 들어 지역발생 확진자는 20일(4명), 27일(9명), 28일(5명), ...

    한국경제 | 2020.07.31 10: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