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3,1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도, 중국 겨냥해 자국 앞바다서 美항모전단과 '합동훈련'

    ... 인도양에서 일본 자위대 해군과 군사 훈련도 진행했다. 중국은 지난 몇 년간 인도 주변 남아시아 항구 등을 잇따라 개발하는 이른바 '진주 목걸이' 전략으로 인도의 신경을 자극해왔다. 실제로 중국은 2013년 인도양에 핵 추진 잠수함을 파견했고, 2017년에는 스리랑카 함반토타 항구 운영권을 99년간 확보하는 등 방글라데시, 몰디브, 파키스탄 등 인도양 곳곳에 거점을 마련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1 16:21 | 강경주

  • thumbnail
    방역강화 대상국에서 입국한 8명 음성확인서 제출 후 '양성'

    ... 위해 방역강화 대상국을 지정하고, 이들 국가에서 출발하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받은 음성 확인서를 요구하고 있다. 입국자들은 3일 이내에 국내 기관에서 다시 검사를 받는다. 대상국은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으로, 이중 4개국은 지난 13일부터, 2개국은 20일부터 음성 확인서 제출 조치가 적용됐다. 음성 확인서 제출 후 확진되는 사례가 다수 나옴에 따라, 해외 현지 의료기관에서 ...

    한국경제 | 2020.07.21 15:35 | YONHAP

  • thumbnail
    중국 보란 듯…인도, 벵골만서 美항모전단과 합동훈련

    ... 정찰 활동을 강화했다. 인도 해군은 지난달 27일에는 인도양에서 일본 자위대 해군과 군사 훈련도 진행했다. 중국은 지난 몇 년간 인도 주변 남아시아 항구 등을 잇따라 개발하는 이른바 '진주 목걸이' 전략으로 인도의 신경을 자극해왔다. 실제로 중국은 2013년 인도양에 핵 추진 잠수함을 파견했고, 2017년에는 스리랑카 함반토타 항구 운영권을 99년간 확보하는 등 방글라데시, 몰디브, 파키스탄 등 인도양 곳곳에 거점을 마련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1 11:23 | YONHAP

  • thumbnail
    잦아드는가 하면 고개드는 새 집단감염…해외유입도 불안불안

    ... 이라크 등 코로나19가 유행하는 국가발(發) 입국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는 양상이다. 전날에는 해외유입 확진자 22명 가운데 9명이 필리핀에서 들어온 입국자였다. 정부가 방역강화 대상 6개국(방글라데시·파키스탄·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필리핀·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에 대해서는 '음성 확인서'를 요구하고 있지만, 음성 확인서를 제출한 입국자 중에서도 자가격리 중 양성 ...

    한국경제 | 2020.07.21 05:00 | YONHAP

  • thumbnail
    인도 코로나19 낮은 치명률 미스터리…통계 오류 등 해석 분분

    ... 코로나19 면역력이 강해졌다는 가설도 있다. 인도에 유행하는 바이러스가 다른 나라의 것보다 덜 치명적인 변종이라는 분석도 있고, 인도의 고온다습한 날씨가 치명률을 낮춰준다는 지적도 있다. 인도 인근 방글라데시(1.28%)와 파키스탄(2.11%)의 치명률도 낮다는 점에서 인종·유전적 분석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인도 바이러스학자인 샤히드 자밀은 "(남아시아) 모든 나라가 동시에 통계를 조작할 수는 없다"며 각 인구 집단이 특정 바이러스에 다른 면역 반응을 ...

    한국경제 | 2020.07.20 16:46 | YONHAP

  • thumbnail
    '음성 확인서' 받았는데도…방역강화 대상국 입국자 3명 양성

    ... 제출한다. 그럼에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건 이 확인서가 가짜일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다만 잠복기 상태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후 한국에 입국하는 사이 양성으로 바뀌었을 수도 있다. 방역 강화 대상 국가는 현재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필리핀과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이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검체 채취에 2~3일 정도의 차이가 있는 만큼 잠복기 등의 가능성을 두고 가짜 여부에 대해서는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7.20 16:24

  • thumbnail
    서울 산발감염 지속…방역강화대상국 음성확인서 제출 3명 양성(종합)

    ... 있다. 다만, 잠복기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다면 음성이 나올 수도 있어 무조건 '가짜'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정 방대본부장은 "검체 채취에 2∼3일 정도의 차이가 있는 만큼 잠복기 등의 가능성을 두고 가짜 여부에 대해서는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방역강화 대상국은 총 6개국이다.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 대해서는 지난 13일부터, 필리핀과 우즈베키스탄에 대해서는 이날부터 해당 조치가 적용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0 16:14 | YONHAP

  • thumbnail
    서울 산발감염 지속…방역강화대상국 음성확인서 제출 3명 양성

    ... 받았다면 음성이 나올 수도 있어 무조건 '가짜'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정 방대본부장은 "검체 채취에 2∼3일 정도의 차이가 있는 만큼 잠복기 등의 가능성을 두고 가짜 여부에 대해서는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방역강화 대상국은 총 6개국이다.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 대해서는 지난 13일부터, 필리핀과 우즈베키스탄에 대해서는 이날부터 해당 조치가 적용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0 14:55 | YONHAP

  • "중국·인도 국경분쟁 고원지대 양국 무인기 전력 주목"

    ... 도발한 증거'라며 공개한 사진들도 드론을 이용해 촬영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SCMP 설명이다. 중국군이 주로 쓰는 무인기는 '공지(攻擊·GJ)-2' 정찰·무인형 모델인데, 정확한 보유 대수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중국은 파키스탄에 GJ-2의 수출형인 '윙룽Ⅱ' 48대를 판매한 바 있다. 11m 길이인 공지-2는 최고고도 9천m, 최고속도 시속 380km, 최대적재량 480kg이며 한 번에 최대 12기의 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다. 중국은 또 차이훙(彩虹·CH)-4 ...

    한국경제 | 2020.07.20 13:57 | YONHAP

  • thumbnail
    신규확진 26명중 지역발생 4명…73일만에 최소(종합)

    ... 인천(2명), 경기(1명), 충남(1명), 전북(1명), 전남(1명), 경북(1명), 경남(2명) 등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22명의 추정 유입국가는 필리핀이 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파키스탄 3명, 미국·멕시코·이라크·카자흐스탄 각 2명, 인도네시아·키르기스스탄 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이후 25일째 두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쳐보면 서울 3명, 대구·인천·전남·경남 각 2명, ...

    한국경제 | 2020.07.20 10: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