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801-24810 / 25,5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교부 판교개발 독자추진 제동 방안 검토중"

    경기도는 건설교통부가 독단적으로 판교개발을 추진할 경우에 대비한 대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성운(白成雲) 도(道) 행정부지사는 29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판교개발사업이 건교부 계획안대로 추진될 경우 도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관계부서에서현재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관련법에는 도와 시 등 지방자치단체가 개발지구지정 신청이나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 실시계획 승인 등을 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이 가운데 지구지정 신청은 ...

    연합뉴스 | 2001.06.29 18:14

  • 당정, 판교 저밀도 개발 사실상 확정

    판교일대 2백80만평을 2만여가구의 주택과 벤처기업이 들어서는 저밀도 주거단지로 조성하는 정부의 개발계획이 사실상 확정됐다. 특히 신도시 입주후 예상되는 교통난을 해소하기위해 용산∼분당간 신분당선(총연장 26㎞)이 민자유치로 건설된다. 정부와 민주당은 29일 오장섭 건설교통부장관,이해찬 민주당 정책위의장,강운태 제2정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협의를 갖고 판교신도시를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건교부와 지자체간에 의견이 엇갈리는 벤처단지 조성면적에 ...

    한국경제 | 2001.06.29 17:35

  • 신분당선 1단계 2008년 완공 .. '판교 어떻게 개발되나'

    판교신도시는 경부고속도로를 축으로 서측 1백50만평에는 단독.연립주택 저층아파트(5층)가,동쪽 1백30만평에는 벤처단지 아파트(10층) 상업.업무시설 등이 배치된다. 주택지로 개발되는 1백만평은 단독주택용지 40%,연립주택용지 18%,아파트용지 42%로 나뉘어 1만9천7백가구의 주택이 건설된다. 녹지율 24%,계획인구 5만9천명,ha당 인구밀도 64명으로 분당(1백98명),과천(2백74명),평촌(3백29명)보다 쾌적한 주거단지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01.06.29 17:24

  • 판교개발 당정협의에 반응 '제각각'

    경기도 성남시 판교신도시 개발계획 최종 확정이 다음주로 미뤄진 가운데 벤처단지 규모를 제외한 대부분의 골격이 29일 사실상 결정돼 윤곽을 드러냈다. 그러나 경기도와 성남시가 벤처단지 확대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고 주민들과 환경단체들도 개발과 보존을 놓고 여전히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다음주로 예정된 벤처단지 규모 결정은 물론 앞으로 택지개발예정지구 지정과 개발계획 수립과정에 적지않은 진통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입장 ...

    연합뉴스 | 2001.06.29 15:34

  • 판교 신도시 개발관련 문답풀이

    판교 개발예정지역(280만평)중 100만평을 주거단지로 조성하고 용산-분당간 신분당선을 민자로 건설키로 하는 판교신도시 개발계획이 29일 사실상 확정됐다. 그러나 당정간 이견으로 벤처단지 규모 확정은 연기됐다. 판교 신도시 주택예상가격, 공급방법, 이주자보상대책 등을 일문일답으로 살펴본다. -- 공동주택의 예상가격은 ▲공동주택 분양가는 부근 분당지역의 아파트 가격시세 수준으로 책정되며 주택분양가는 토지가격(평당 350만-450만원), 건축비(평당 ...

    연합뉴스 | 2001.06.29 12:05

  • 판교 신도시 개발 효과

    건설교통부는 판교신도시 개발로 주택경기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건교부가 자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판교신도시 개발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택지조성비 1조7천억원과 건축비 3조5천억원 등 총투자비가 5조2천억원에 달해향후 5년간 10조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하고 13만명의 고용이 창출된다. 시나리오대로라면 침체의 늪에 빠져있는 건설업계에 단비역할을 톡톡히 하게 될 것이 틀림없다. 수도권 남부 최대 개발지역중 하나인 용인과 분당 ...

    연합뉴스 | 2001.06.29 12:04

  • 黨.政 판교개발 발표

    민주당 이해찬 정책위의장이 29일 오전 여의도 맨하탄 호텔에서 여3당 정책위의장과 재경, 건교등 관계부처 장관 및 경기지역 의원들과 당정회의를 마친뒤 판교신도시 개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6.29 11:52

  • 판교신도시 교통대책

    판교신도시 개발에 따른 교통난 해소방안을 놓고 논란을 빚었던 당.정은 입주를 2년 늦추더라도 먼저 교통기반시설을 확충해야 한다는 선에서 타협점을 찾았다. 이른바 '先교통대책-後입주' 방침이다. 당정은 영덕-판교-양재(24.5㎞) 등 9개 노선 총연장 93.1㎞의 도로를 건설하고 신분당선 분당-강남구간(17㎞)을 민자유치사업으로 추진, 입주시점인 2008년까지 개통해 서울진입 속도를 현재의 시속 40㎞에서 53㎞로 끌어 올리기로 했다. ▲예상교통량= ...

    연합뉴스 | 2001.06.29 11:42

  • 판교외 제 3벤처단지 추가조성 검토

    판교 신도시 이외에 제 3의 벤처단지 조성이 추진될 전망이다. 오장섭(吳長燮) 건설교통부 장관은 29일 판교신도시 개발지역내 벤처단지 규모와 관련, "일단 건교부가 정한 판교 신도시 기본계획틀은 변할 수 없다"면서 "그러나 국가적인 차원에서 벤처단지 규모 확대가 필요하다면 판교이외 지역에 벤처단지를 추가 조성하거나 용적률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건교부는 판교 신도시 개발예정지역(280만평)중 10만평(용적률 100% 적용)을 벤처단지로 ...

    연합뉴스 | 2001.06.29 11:41

  • 판교 신도시 개발일정

    2001년 6월29일 판교 신도시 개발계획 확정 2001년 7월 지구지정 제안(성남시→건설교통부) 2001년 7-11월 관계부처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2001년 12월 택지개발예정지구 지정 2003년 12월 개발계획 수립 2005년 6월 실시계획 수립 및 택지분양 2005년 12월 주택분양 2008년 12월 철도.도로 등 교통대책 완료 2009년 1월 주택입주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6.29 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