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법, '양승태 재판관여 창구' 수석부장판사회의 폐지

    법원행정처 "올해부터 개최 않겠다"…오해소지 사전 차단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재판관여 창구역할을 했다는 비판을 받는 전국수석부장판사회의가 전격 폐지됐다.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은 21일 법원 내부망인 '코트넷'을 통해 "대법원이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법행정 축소 관점에서 매년 3월 정례적으로 개최하던 전국수석부장판사회의를 올해부터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

    한국경제 | 2019.02.21 19:49 | YONHAP

  • thumbnail
    전국 법원장들도 '판사 블랙리스트' 작성 도왔다

    ... 가혹한 인사 불이익을 받은 경우도 있는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사법행정을 비판하거나 '튀는 판결'을 내리지 않았는데도 황당한 이유로 물의야기 법관이 된 판사들도 있었다. 법원행정처는 2016년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회의 간사로 활동한 A판사를 물의야기 법관으로 분류하면서 '대학교 학생회장 경력'을 들었다. 성향상 사법행정에 부정적 시각을 가지고 부담을 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B판사는 가족해체 예방 차원에서 혼인신고 때 ...

    한국경제 | 2019.02.12 20:18 | YONHAP

  • thumbnail
    검찰 '판사 블랙리스트' 4년치 확보…사무분담 통해 불이익 정황

    ... 전달·실행됐는지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현재까지 10여 명의 '물의 야기 법관'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는 2014년 당시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 추천을 비판한 송모 부장판사와 같은 해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회의 의장을 맡은 김모 부장판사,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공직선거법 무죄 판결을 비판한 김동진 부장판사, 언론 기고를 통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 문유석 부장판사 등이 포함돼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1.21 10:51 | YONHAP

  • thumbnail
    "사법행정에 부담"…단독판사 대표도 '블랙리스트' 올라

    ... 판사는 인사평정 조작해 지방 발령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가 사법행정에 비판적 목소리를 낸 판사들에게 인사로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법원행정처가 서울중앙지법 소장급 판사들을 대표하는 단독판사회의 의장을 단지 '사법행정에 부담을 준다'는 이유를 들어 '물의 야기 법관'으로 규정했고, 양 전 대법원장의 인사권에 반발한 한 판사는 지방으로 좌천시킨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다. 법원행정처가 특정 성향을 ...

    한국경제 | 2018.11.19 07:58 | YONHAP

  • thumbnail
    '법관사찰' 前행정처 심의관 이틀째 조사… 현직판사 줄소환

    ... 법원행정처 기획제1·2심의관으로 근무하면서 상고법원에 반대하는 판사를 뒷조사하고 지난해 2월 인사이동 직전 문서파일 2만4천500개를 무단 삭제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국제인권법연구회 등 법원 내 모임과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회의 의장선거 동향을 파악해 개입을 시도하거나 대법원 판례를 깬 법관의 징계를 추진하는 등 사법행정권 남용의 여지가 있는 문건을 다수 만들어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하나로 꼽힌다. 김 부장판사는 법원 자체조사에서 "대부분 ...

    한국경제 | 2018.08.09 16:27 | YONHAP

  • thumbnail
    '법관사찰 문건' 현직 부장판사 소환… "성실히 조사 받겠다"

    ... 기획제1·2심의관으로 근무하면서 상고법원에 반대하는 칼럼을 기고한 판사를 뒷조사한 '차○○ 판사 게시글 관련 동향과 대응 방안' 문건을 작성했다. 국제인권법연구회 등 법원 내 모임과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회의 의장선거 동향을 파악해 개입을 시도하거나 긴급조치 배상에 관한 대법원 판례를 깬 법관의 징계를 추진하는 등 사법행정권 남용의 여지가 있는 문건을 다수 만들었다. 김 부장판사는 법원 자체조사에서 "대부분 문건을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

    한국경제 | 2018.08.08 08:28 | YONHAP

  • thumbnail
    '법관사찰 문건' 작성 부장판사 압수수색… 前행정처 심의관

    ... 기획1·2심의관으로 근무하며 상고법원에 반대하는 칼럼을 기고한 판사를 뒷조사한 '차○○ 판사 게시글 관련 동향과 대응 방안' 문건을 작성했다. 국제인권법연구회 등 법원 내 모임과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회의 의장선거 동향을 파악해 개입을 시도하거나 긴급조치 배상에 관한 대법원 판례를 깬 법관의 징계를 추진하는 등 사법행정권 남용의 여지가 있는 문건을 다수 만들어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혀왔다. 지난해 2월에는 법원행정처를 떠나면서 ...

    한국경제 | 2018.08.03 10:04 | YONHAP

  • thumbnail
    "양승태 사법부 실제 재판관여 정황…원세훈 판결 누설 의심"

    ... 관련 문제를 적당히 덮어두려 했다"면서 "상고법원은 재판개입의 동기에 해당하므로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법관사찰 의혹을 담당한 김지미 변호사는 법원 내 학술단체인 '인권과 사법제도 소모임(인사모)'을 와해시키기 위한 중복가입 해소 조치, 사법행정위원회 위원 추천 개입, 법관 동향파악,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회의 의장 선거 개입 등이 대부분 직권남용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6.18 14:49 | YONHAP

  • thumbnail
    '미스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 무모한 도전 빛났다..배우 화제성 2주연속 1위

    ‘미스 함무라비’ 고아라와 김명수의 무모한 도전은 실패라서 더 빛났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5회에서 전체판사회의를 소집한 박차오름(고아라 분)과 임바른(김명수 분)의 도전은 불발로 그쳤지만 유의미한 변화를 이끌어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차오름과 임바른은 다행히 전체판사회의 소집 요건인 5분의 1의 동의를 얻었지만 과반수이상이 출석해야 회의가 열리는 상황. 두 사람은 안내 ...

    스타엔 | 2018.06.05 10:40

  • thumbnail
    '미스 함무라비', 실패해도 괜찮아…고아라·김명수의 대견한 첫걸음

    ... 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에 출연하는 고아라, 김명수의 무모한 도전이 실패해서 더 빛났다. 지난 4일 방송된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에서는전체판사회의를 소집한 박차오름(고아라)과 임바른(김명수)의 도전이 담겼다. 끝내 불발로 그쳤지만 의미있는 변화를 이끌어냈다. 박차오름과 임바른은 다행히 전체판사회의 소집 요건인 5분의 1의 동의를 얻었지만 회는 과반수가 출석해야 열린다. ...

    텐아시아 | 2018.06.05 08:32 | 김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