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3981-63990 / 82,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산경찰, 병역비리 어깨수술 의사 소환

    ...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다음주까지 A병원 원장 등 나머지 의사 2명에 대해서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또 이날 지방병무청 관계자 3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병무청 직원들에 대한 조사는 203명의 신체등위 판정 절차가 적절하게 이뤄졌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필요하면 당시 신체등위 판정에 관여했던 각 지방병무청 관계자 수십명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rao@yna.co....

    연합뉴스 | 2009.10.22 00:00

  • "응급구조사 없는 119는 기본권 침해"

    국가인권위원회는 오지의 119지역대가 응급구조사 없이 운전자 1명만으로 구급차를 운영하는 관행이 국민 생명권과 건강권 등을 침해하는 것으로 판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남모(42)씨는 "청주시 외곽에 사는 처남이 심장병으로 쓰러져 119에 신고했는데 구급차에 응급구조사가 없어 적절한 처치를 받지 못해 뇌손상을 입었다"며 작년 7월 진정서를 냈다. 담당 소방서인 청주동부소방서는 당시 사고 현장에 가까운 119지역대의 구급차를 보냈지만, ...

    연합뉴스 | 2009.10.22 00:00

  • thumbnail
    케이윌, 신종플루 완치판정 "이제 건강합니다"

    "걱정 끼쳐서 죄송합니다. 건강하게 활동 할게요." 가수 케이윌(K.Will))이 신종플루 완치 판정을 받았다. 지난 14일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은지 7일만이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케이윌은 자택에서 당분간 안정을 취하며 건강 회복에 힘쓸 계획이다. 케이윌은 "너무 많은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건강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라며 팬들에 고마움을 전했다. 케이윌은 지난 11일 녹음중 갑작스런 고열증상으로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받았다. ...

    한국경제 | 2009.10.21 00:00 | sin

  • thumbnail
    "대기업 SSM 진출제한 위헌 소지"…전경련, 24개 법령 문제 제기

    ... 규제 수단을 마련하는 방법으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이승길 아주대 교수는 3년 이상 근무한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강제 전환하도록 한 법령은 직업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견해를 내놨다. 신봉기 경북대 교수는 "민간주택에 대한 분양원가 공개제도와 분양가 상한제는 영업의 자유,재산권 등의 헌법 조항과 어울리지 않는다"며 "토지,건설분야에 위헌판정이 많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21 00:00 | 송형석

  • 신종플루 급속 확산…강원 학교 초비상

    ... 1천534명의 신종플루 감염 환자가 발생해 111개교 631명이 치료를 받는 가운데 일부 학교에서 무더기로 감염되는 사례가 잇따르는 등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춘천여중이 최근 하루 동안 36명의 학생이 무더기로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6명이 추가 발생했으며 평창초교 16명, 원주 치악중 13명, 춘천 후평중 8명 등 이날에만 91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 달여 만에 4명의 확진 환자와 함께 수십 명의 ...

    연합뉴스 | 2009.10.21 00:00

  • 김해공항 직원 첫 신종플루 확진환자

    ... 비해 확진환자가 1명도 발생하지 않았던 김해공항에서 첫 신종플루 확진환자가 나왔다. 국립김해검역소는 지난 16일 근무를 마치고 기침 및 고열 증세를 보인 협력업체 직원 김모(59.여) 씨가 주거지 인근 병원에서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김 씨는 한국공항공사 부산지역본부 협력업체 직원으로 그동안 국내선 청사 대합실 청소 업무를 담당해왔고 현재 지역거점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상주직원이 3천300여명에 달하는 김해공항은 그동안 ...

    연합뉴스 | 2009.10.20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SK, 2연승…승부는 원점

    ... 1번부터 5번까지 제대로 배트에 힘을 실어 타구를 날린 타자가 없었다. 하지만 한 순간의 방심이 돌이킬 수 없는 화를 불렀다. 2회말 2사후 정상호를 볼넷으로 내보낸 양현종은 7번 박재홍을 맞았다. 투볼에서 변화구가 볼로 판정돼 스리볼로 몰렸다. 양현종은 또 걸어 내보낼 수 없다는 듯 한가운데 직구를 꽂았다. '리틀 쿠바' 박재홍은 노림수가 있었다. 스리볼이 들어올 때까지 미동도 하지 않던 박재홍은 양현종의 144㎞짜리 직구가 가운데 높은 코스로 오기를 ...

    연합뉴스 | 2009.10.20 00:00

  • thumbnail
    신종플루 사망자 두달만에 20명 돌파

    ... 이 때 병원 측은 여아의 상태가 심장비대로 나타나 다른 의료기관에서 정밀 진료를 받으라고 권유했으나 환자 측은 병원을 찾지 않았다. 이어 16일 호흡곤란, 청색증으로 A병원을 거쳐 B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저녁에 신종플루 확진 판정이 내려진 뒤 몇시간만에 숨졌다. 보건당국은 이 여아가 신종플루 감염 전에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했다. 신장암을 앓고 있던 66세 남성은 18일 정신혼미, 호흡곤란으로 병원에 입원했으나 다음날 새벽 숨졌다. 사망 후 신종플루로 ...

    한국경제 | 2009.10.20 00:00 | greg

  • thumbnail
    [CEO & 매니지먼트] 관료 DNA 잊어버린 耳順의 '열혈 장사꾼'

    ... 것은 '여소야대' 정국에서 야당 몫이던 국회 재경위원장과 점심식사를 했다는 정도였다. 업무 성격상 세제실장이 세법 개정안 설명을 위해 재경위원장을 만난 것은 당연했고,이를 제외한다면 오해받을 이유가 전혀 없었다. 결국 '무혐의' 판정이 났다. 하지만 새로 난 인사 발령(지방국세청장)은 세제실장을 역임한 사람에겐 수모에 가까운 좌천인사였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선배 관료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전화를 걸어 "차라리 때려 차 뿌라"며 대신 억울해했다. 과천 관가에선 ...

    한국경제 | 2009.10.20 00:00 | 장경영

  • 박찬호, 다저스와 경기에서 1이닝 무실점

    ... 진출을 눈앞에 뒀다.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박찬호는 첫 타자 라파엘 퍼칼을 투수 앞 땅볼로 잡아낸 뒤 맷 켐프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안드레 이디어와 풀카운트 접전에서 던진 회심의 몸쪽 직구가 아쉽게 볼 판정을 받아 볼넷을 내준 박찬호는 후속 매니 라미레스 타석 때 2루를 훔치던 이디어를 포수 카를로스 루이스가 잡아내면서 한숨을 돌렸다. 박찬호는 공수 교대 후 대타로 교체됐고 시리즈 평균자책점은 7.71(종전 13.50)로 낮아졌다. ...

    연합뉴스 | 2009.10.20 00:00